낯선 남자로 부터 받은 사탕





흔히 하루 일이 잘 안 풀릴 때 일진(日辰)이 좋지 않다고 말합니다. 일진은 그 날의 운세를 뜻하니까요. 며칠 전 글쓴이도 일진이 매우 안 좋은 날이었습니다. 안내산악회를 따라 등산을 다녀왔는데 귀경하는 버스 내에서 옆 좌석에 앉은 노인이 약주를 많이 마시고는 횡설수설 술 주정을 하며 매우 시끄럽게 했기 때문입니다. 또 자꾸만 말을 걸어와 조용한 분위기에서 편안한 마음을 유지하려는 글쓴이를 피곤하게 만들었습니다.

그런데 이것으로 끝났으면 이런 글을 쓰지 않았을 것인데 문제는 지하철에서 또 다시 골치 아픈 분을 만난 것입니다. 5호선 강동역에서 지하철을 타고 방화방면으로 가고 있는데 나중에 내 옆자리에 앉은 남자가 먼저 말을 걸어 왔습니다. 글쓴이가 보고 있는 <난고 김삿갓 문학관> 홍보간행물(brochure, 브로셔)을 다 보았느냐고 물은 것입니다. 개략적으로 다 보았지만  혹시 이 남자가 자기에게 달라고 할 까봐 나는 "아직 다 보지 못했다"고 거짓말을 했습니다. 왜냐하면 나중에 문학관 견학후기를 작성해 블로그에 올리려면 이 안내서가 꼭 필요하기 때문입니다.

남자는 이 안내서를 누구에게 받았느냐고 물었고 나는 영월의 문학관에 직접 다녀오는 길이라고 대답했습니다. 그러자 남자는 김삿갓이 전국을 떠돌며 밥을 얻어먹었는데 유일하게 시(詩)를 지어 주었음에도 불구하고 밥을 얻어먹지 못한 고장이 있다며 그 장소가 어딘지 안내서에 나와 있을 것이라며 잘 읽어보라고 말했습니다. 나는 모르겠다고 대답하면서 "김삿갓을 잘 아느냐?"고 반문했더니 남자는 김삿갓이 먼 선대 조상이기는 하지만 잘 모른다고 하더군요. 남자는 나중에라도 꼭 그 장소가 어디인지 찾아보라고 합니다.

그래서 이제는 조용히 가려고 눈을 감았는데, 남자는 느닷없이 내 나이를 물었습니다. 난 "아직 나이가 얼마 되지 않았다"고 대답했더니 남자는 뜻밖에도 "모르는 사람에게는 나이를 알려 줄 필요가 없으니 잘 했다"고 합니다. 이건 사람을 완전히 "들었다 놓았다"하는 격이네요. 요즈음 개그콘서트에도 이런 표현이 있더군요. 잠시 후 남자는 나에게 어디에 사는 지 물어와 서울에서 산다고 대답했습니다. 남자는 "사람은 누구나 한번은 반드시 서울에서 살아볼 필요가 있다"고 유식한 체 합니다.

나도 이 남자에게 어디 사는지 물었습니다. 그랬더니 그는 김포신도시에 산다고 하더군요. 그러면서 김포신도시와 올림픽대로가 바로 연결된 후 김포에서 서울로 들어오는 시간이 30분 단축되어 교통이 매우 편리해 졌다고 합니다. 또 김포는 앞으로 부동산가격이 가장 많이 상승할 요지라면서 자신의 말을 들은 친구는 신도시 아파트를 구입한 후 벌써 집 값이 1억원 올랐는데, 아파트 두 채를 구입해 횡재했다고 합니다. 앞으로 남북통일이 되면 가장 발전가능성이 큰 지역이 바로 김포라는 것입니다. 김포에서는 화물을 싣고 서해를 통해 북한으로  수송할 수 있다는 게 그 이유라고 하더군요.

아무튼 남북통일에 대비하여 부동산 투자를 했다니 참으로 선견지명(?)이 있어 보이지만 그 통일이라는 건 누구도 예측할 수 없는 상황이지요. 나는 남자에게 언제쯤 통일이 되리라고 보는지 물었는데 남자는 북한 정치지도자 김정은이 무모한 도박은 하지 않을 것이라는 엉뚱한 대답을 합니다. 김정은은 사회주의국가가 아닌 서구에서 공부를 했기 때문에 워낙 많이 배우고 머리가 좋아 실권만 잡는다면 극적으로 통일을 이룰 것이라는 것입니다. 이 글을 쓰면서 김정은의 약력을 검색했더니 프랑스와 스위스로 유학하여 고등학교과정을 마쳤다고 되어 있네요. 그는 김일성-김정일 부자가 김정은을 서방세계로 유학을 보낸 것은 대단히 중요한 사실이라고 강조하네요. 또한 개성공단 문제도 결국은 잘 풀릴 것이랍니다. 낯선 사람을 만나 이토록 민감한 문제로 대화를 나누는 것은 피곤한 일이라 나는 그만 입을 다물고 말았습니다.

그런데 이 남자는 호주머니를 뒤적이더니 작은 초콜릿을 나에게 주면서 먹으라고 합니다. 작은 초콜릿의 포장지가 빛 바랜 것으로 보아 제법 오래된 듯 했습니다. 나는 거절할 명분을 찾다가 치아가 안 좋아서 초콜릿은 먹지 않는다고 했더니 이번에는 주머니를 뒤져 박하사탕을 꺼내서는 먹으라고 합니다. 나는 또 거절하기가 뭣해 사탕을 받고는 손에 쥐고 있었습니다. 그러자 남자는 지금 즉시 먹으라고 재촉합니다. 나는 귀가해 저녁을 먹어야 하므로 지금 단 것을 먹지 않겠다고 말했더니 남자는 "박하사탕은 치아에 참 좋은 것이다. 사람이 호의를 베풀면 받아들여야지 왜 고집을 피우나? 지금 안 먹으면 분명히 가지고 있다가 하루 이틀이 지나면 그냥 버릴 것이다"라면서 꼭 어른이 어린아이 나무라듯 합니다. 괜히 더 대꾸했다가는 또 무슨 말을 할지 신경이 쓰여 그냥 말문을 닫은 후 목적지에 도착해 내가 먼저 내렸습니다.

남자가 정말 선의로 초콜릿과 박하사탕을 나에게 준 것일 수도 있었겠지만 지금까지 대화내용으로 봐서 난 어쩐지 이 남자의 진정성을 믿을 수 없었습니다. 그래서 사탕을 먹지 않았습니다. 나도 살만큼 살았는데 지하철에서 이런 황당한 상황은 처음 있는 일입니다. 낯선 이가 준 박하사탕을 보며 세상에는 참 생각이 다양한 사람들이 살고 있음을 실감했습니다.

Posted by pennpen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Favicon of http://blog.daum.netkangdante BlogIcon kangdante 2013.08.06 07: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하철 등에서
    유난히 말걸기를 좋아하는 사람들이 있는 것 같아요.. ^^

  3. 2013.08.06 07: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4. Favicon of http://yahoe.tistory.com BlogIcon 금정산 2013.08.06 08: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피곤할때 옆자리에 이런 분이 앉아있다면 ㅎㅎ
    곤란하죠. 김삿갓 후손이라는 분도 ㅎㅎ
    못말리시는 분입니다.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시간 되세요

  5. 행복끼니 2013.08.06 08: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여러종류의 사람들이 있네요~
    훌훌 털어버리세요~

  6. Favicon of http://heysukim114.tistory.com BlogIcon *저녁노을* 2013.08.06 08: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양한 부류의 사람을 만나며 사는 우리지요.

    잘 보고가요

  7. Favicon of http://blog.daum.net/hunymam2 BlogIcon 시골아낙네 2013.08.06 08: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공~~~정말로 피곤할 때 이런 분 절대사절..ㅎ
    그나저나 글만 읽어봐도 왠지 저까지 살짝 불쾌해지네요~
    사탕은 안드시길 정말 잘 했어유~~~^^*
    오늘 하루도 더위에 건강 잘 챙기시구요~펜펜님~~

  8. Favicon of http://care2001.tistory.com BlogIcon 산위의 풍경 2013.08.06 09: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왠지 섬뜩...
    요즘은 뭘 주면 선뜻 먹기가 꺼려지더라구요.ㅎㅎ
    건강 잘 챙기셔요~

  9. Favicon of http://lilyvalley.tistory.com BlogIcon 릴리밸리 2013.08.06 09: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상상이 되는 지하철 풍경입니다만 정말 일진이 안 좋으셨네요.
    잘 보고 갑니다.오늘은 행복한 하루 되세요.^^

  10. Favicon of http://blog.daum.net/asg0001 BlogIcon 울릉갈매기 2013.08.06 09: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시대의 느낌이기도 한것 같아요~^^
    행복한 시간 되세요~^^

  11. Favicon of http://miso100473.com BlogIcon 미소바이러스 2013.08.06 10: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희안한 사람다보겠네요
    요즘은 남이 뭘주는것 못먹겠더라구요 ㅠ

  12. Favicon of http://system123.tistory.com BlogIcon 예또보 2013.08.06 10: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뭐든 조심해야할 부분이죠
    잘보고갑니다

  13. Favicon of http://blog.daum.net/01195077236/ BlogIcon 행복한요리사 2013.08.06 11: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많이 피곤하셨겠어요~
    저도 아이들에게 모르는 사람이 주는것은
    먹지말라고 한답니다.^^

  14. Favicon of http://transartist.tistory.com BlogIcon 정선비 2013.08.06 12: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하셨습니다. 그런거 함부로 드시면 큰일납니다. 큰 사고로 이어지는 경우도 많다더라구요.
    빨리 잊어버리시길 바랍니다. 그리고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감사합니다.

  15. Favicon of http://hansik07.tistory.com BlogIcon Hansik's Drink 2013.08.06 14: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조심해야 할 부분들이 참 많은 요즘인것 같네요.
    활기차게 하루를 보내세요~

  16. Favicon of http://withdragon.tistory.com BlogIcon 도도한 피터팬 2013.08.06 15: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냥 말 걸어도 모른 척 하는 게 요즘 세상에는 나을 것 같네요..

  17. Favicon of http://o2clinic.tistory.com BlogIcon Healing_life 2013.08.06 15: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르는 사람이 말을 건네면 껄끄러워 피하게 되는 시대인거 같습니다.. 이래저래 사고도 많이 나고 말이죠...

  18. Favicon of http://hanwhablog.com BlogIcon 한화호텔앤드리조트 2013.08.06 15: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은 정말 무서운 세상인 것 같습니다.
    도움을 준 사람이 오히려 피해를 입게 되는 경우가
    빈번하다보니 도움을 주기도 껄끄럽고 도움을 청하기도 어렵습니다.
    특히 도움을 주고 받게되는 음료나 주전부리에 뭔가 들어 있을 것 같은
    불안감도 들기도 하지요
    아무쪼록 몸 조심하시길 바라겠습니다~

  19. 요한 2013.10.12 11: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걍 남자가 작업... 호의운운하는거보니 옳고그름 따지고 싫고 좋음에 대해선 잘 모르는 남자분 같네요 ... 충분히.이상한 남자로 보이겟지만 울나라사람들이 그렇게 감정소통의.중요성을 중요치 않게 여기는 문화가 잇어서 그렇겟죠. 저런남자 많아요 저부터도 그랫구 ㅋㅋㅋㅋ

  20. 요한 2013.10.12 11: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놓고 말하면 좀 그렇지만 남이 나에게 적어도 호감은 못느끼고 잇구나하면 쿨하게 관심 꺼버려야하는데 이건 남자나 여자나 쉽게 받아들이기 힘든거 같군요

  21. Favicon of http://boyak.tistory.com BlogIcon 보약남 2017.11.24 19: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불쾌하셨겠어요~~ 낯선사람에게 보이는 호의는 정말 정도가 중요한것같아요

    너무 과하면 부담스럽고 적당한 정도를 찾기가 쉽지않죠

    저 역시도 상대방의 기분과 입장은 고려치않고 행동하는건 없는지 되돌아보게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