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마공원의 새이름인 렛츠런 파크와 이상한(?) 조형물   

 

 

 

 

 

경기도 과천 소재 경마공원은 한국 마사회가 운용하는 경마장으로 원래 서울 뚝섬에 있던 것을 1988서울올림픽을 계기로 과천으로 이전했습니다. 필자는 4∼5년 두 차례에 걸쳐 경마공원을 방문해 매우 유익한 시간을 보냈음을 기억하고는 이번에 다시 경마공원을 찾았다가 모든 게 낯설어 깜짝 놀랐습니다. 경마공원이라는 이름도 <렛츠런파크>로 바뀌었고 경마와 관심이 없는 일반인들도 자유롭게 드나들 수 있었던 가족공원도 폐쇄되었기 때문입니다.

 

 

 

 
필자가 도착한 시각은 금요일(21일) 오전 11시 30분이었는데, 경마장 입장은 13시부터 가능해서 많은 사람들이 기다리고 있더군요. 필자는 가족공원을 찾았다가 이미 폐쇄된 것을 알고는 그냥 발길을 돌리고 말았습니다. 왜냐하면 경마에는 전혀 관심이 없기 때문입니다. 경마공원의 인터넷 홈페이지를 미리 검색해 보았더라면 이를 확인할 수 있었을 텐데 순간적인 방심이 헛걸음을 하게 만들었습니다. 이와 관련, 지금부터 경마공원이 어떻게 변신했는지 그 문제점을 짚어 보겠습니다.

 경마장 출입문 밖에서 안 쪽으로 바라본 기마상과 국화

 

 

 


 

① 경마공원에서 "렛츠런 파크"로!

 

수도권전철 4호선 경마공원역에서 하차해 경마장으로 가는 안내문에 생소한 "렛츠런파크"라는 이정표가 보입니다. 이는 영어의 "Let's Run Park"를 한글로 적은 것입니다. 이 글을 작성하면서 홈페이지를 확인해보니 당초 경마장이라는 이름은 도박을 연상시킨다고 해서 경마공원으로 바꾸었다가 2014년 현재의 이름으로 다시 변경했다고 합니다. 영문을 해석하면 말(馬)이 달리는 공원인데 솔직히 경마공원이라는 이름을 굳이 발음하기 어려운 영어로 바꿀 필요가 있었는지 모르겠습니다. 복권은 "요행 또는 사행심"을 연상시키고, 카지노도 "도박, 일확천금, 패가망신"을 떠올리는 단어이지만 현재 그대로 사용하고 있는데, 경마가 동네북이 되었는지 모르겠습니다. 경마공원을 렛츠런파크로 바꾼 것은 변신의 나쁜 예입니다. 

 경마공원 역의 경마장 이정표

 

 경마장 정문의 대형간판  

 

정문에서 바라본 관악산의 스카이라인  


 

 

 
최근에는 국제화 및 세계화 추세에 따라 영어의 이름이 범람하는 게 일종의 트렌드(추세)를 형성하고 있습니다. 골프장의 경우 거의 대부분 영어이름으로 변경되었고, 기업체의 이름도 상당수 외국어를 사용합니다. 금융권에서도 KB국민은행, IBK기업은행, KEB하나은행, NH농협은행, MG마을금고 등 거의 영어 알파벳을 동시에 사용하고 있습니다. 심지어 정부기관인 문화체육관광부에는 문화콘텐츠 산업실장(1급) 밑에 콘텐츠정책관을 두고 있는데, 여기서 꼭 콘텐츠라는 용어가 필요한지 모르겠습니다. 그냥 문화산업실장과 문화산업정책관이라고 하면 되거든요. 콘텐츠(contents)는 서적과 논문의 내용이나 목차를 말하는데 근래에는 미디어 내용물을 뜻하는 말로도 사용됩니다. 요즈음은 이런 단어를 사용해야 유식하게 보이는 듯 하더군요. 필자는 한글전용대신 한자교육의 필요성을 인정하면서 외래어이지만 거의 우리말처럼 사용하는 말은 정부기관이 사용해도 무방하다고 생각합니다. 예컨대 미디어 같은 단어입니다. 그런데 언제부터인지 콘텐츠라는 말이 유행하기 시작하더니 이제는 정부의 부서 이름까지 파고 들어가 있습니다. 이러니 부르기 쉬운 경마공원도 발음하기 어려운 렛츠런파크로 바꾸었겠지요.

 

 


② 국적 불명의 이상한 조형물!

 

경마공원역을 나와 경마장 쪽으로 눈을 돌리자 바로 눈앞에 조성되어 있는 거대한 조형물을 보고는 깜짝 놀랐습니다. 지붕이 뾰족하고 높은 것은 마치 비가 많이 내리는 아열대 지방의 토착 원주민의 전통가옥 같은 냄새가 풍겼기 때문입니다. 경마장 앞이라면 기마상(騎馬像) 하나만 있으면 충분할 텐데 왜 국적불명의 이런 조형물을 세웠는지 이해하기 어렵습니다.

 

 

 

 

                                                                         (참고자료 : EBS TV)

 

 


 

 황금빛의 기마상조형물

 

 

 


③ 가족공원을 폐쇄하고 체험공간인 위니월드로! 

 

경주로 내에 위치한 가족공원은 경마공원 중에서 가장 인기 있는 장소였습니다. 가족과 연인의 쉼터였던 이곳에는 장미원, 마사골 쉼터, 야생화 정원, 무지개정원 같은 테마가 있었거든요. 

 

그런데 이 가족공원이 체험형 공간인 위니월도로 바뀌고 현재는 재 개장을 위해 휴관중이지만 체험입장료는 적어도 2만원이 넘을 것이라고 합니다. 아마도 정문의 국적불명조형물도 이 위니월드와 관련이 있을 것 같습니다. 인근 서울랜드의 입장권(어른)이 20,000원, 자유이용권(어른)이 40,000원이기에 이와 유사하게 책정했을 지는 모르겠지만 수도권시민들로서는 무료로 즐길 수 있는 쉼터가 사라지게 된 것입니다. 발전을 위해 변화와 혁신 그리고 창조는 필요합니다. 그러나 서울경마공원의 변신은 개선이 아니라 개악입니다.

 

 

경마공원 정문 인근 위니월드 안내문

 

 

 

 

 위니월드 아취

 

 위니월드 정문(공사 중 출입금지)

 

 위니월드 정문 옆에서 바라본 가족공원 방면

 

 

 

 

☞ 글이 마음에 들면 아래 공감하트(♥)를 눌러 주세요!
(로그인이 없어도 가능합니다)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 과천시 주암동 685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pennpen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onlivre.tistory.com BlogIcon 봉리브르 2016.10.24 07: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과천 경마장의 놀라운 변신이군요.
    아주 어릴때 삼촌 따라 두 번쯤 가보고는
    그 후로는 본 적이 없는데,
    이따금 이곳 사진이 올라와도 그러려니 했습니다.
    그나저나 입장료가 너무 쎈데요.
    많은 분들이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비용은
    절대 아닌 것 같습니다..

    잘 알고 갑니다.
    앞으로 관심을 가지고 어떻게
    그 모습이 변모돼 가는지 지켜봐야겠네요.

    새로운 한 주 기분좋게 시작하세요^^

  2. Favicon of http://xuronghao.tistory.com BlogIcon 공수래공수거 2016.10.24 07: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씁쓸한 내용입니다
    바껴지는 내용이 어떨지는 모르겠지만 시민들에게 기까이 다다 가야하는데
    그렇지 않은것 같기도 하군요

    저도 아주 오래전 한번 가 본 기억이 있는데
    국민들,시민들 위주의 생각으로 운영이 되었으면 좋겠다 하는 생각이 듭니다

    한주 시작하는 월요일 힘차게 시작하시기 바랍니다^^

  3. Favicon of http://blog.daum.net/kangdante BlogIcon kangdante 2016.10.24 08: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주차요금도 무료에서 주변보다 3배나 비싸게 징수하고..
    이건 뭐..
    그야말로 횡포중 횡포입니다

  4. Favicon of http://cigol.tistory.com BlogIcon 시골청년v 2016.10.24 09: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놀러가보고싶은 곳이네요^^

  5. Favicon of http://urmysweety.tistory.com BlogIcon YYYYURI 2016.10.24 11: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주차요금을 .. 그렇게나 많이 지불하게 하다니.. 여러모로.. 매너가 없는 곳이네요.

  6. Favicon of http://heysukim114.tistory.com BlogIcon *저녁노을* 2016.10.24 11: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놀이공원처럼 변했군요.
    국적없는 조형물까지...ㅠ.ㅠ

    에고..씁쓸하네요

  7. Favicon of http://deborah.tistory.com BlogIcon Deborah 2016.10.24 12: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외국어 이름 표기는 좀 그런데요? 한국어 놔두고 왜 굳이 외국어로 이름을 쓰야 하는지를 모르겠어요

  8. 공일공 2016.11.30 11: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경마장,뭐하는곳인가요?
    서민을 우롱하는장소지요,저는 경마장 다닌지가,김일성,사망하던 날이니까,
    그리고개인사정으로,한10년쉬었다,요즘 열심이 다니다,
    지금은 안 다니는 상태입니다,이유 1)입장료2000원 징수의부당성 2)주차비 1만2천원 징수의부당성 3)100배이상 맟출시25%공제 4)200만원이상 수령시25%공제 5) 기본25%징수,이게 뭐하는 짓인가요? 총 75%를 떼어가서,뭐하는것인지,국민에게,소상히 밝혀주시기 바라며,이런추세라면
    5년안에.경마장은 폐쇠되것이불보듯 빤한일이며,지금도 지독히 중독된사람외는 다들외면하고있으며,요즘젊으사람은 찿아볼수가없는것이.이를입증하고있습니다,잘들해보휴,현,명,관 삼행시

  9. 과천촌놈 2016.12.03 18: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다녀왔어요. 이전엔 가족공원으로 저렴하게 부담없이 갈 수 있는 공원이였는데. 오늘 가보니 수익성을 극대화를 위한 변화로 보였습니다.
    과천에서 30년 가까이 살면서 경마장에 폐해를 많이 보았었는데 (사행성, 교통체증, 외부 도박관련 무분별한 질서등) 그래도 주민들에 대한 보상으로 무료에 가깝게 개방되었기에 시설에 대해서 나름 나쁘지 않게 생각했는데. 이제는 서민 피 빨기 위해 빨대를 꽂은 느낌이 드네요.
    일단 작은공간에 놀랍게 비싼 입장료(35천원)에 별도로 체험비(15천원)으로 인당 5만원 기본입니다. 주차비는 12천원으로. 오늘 저희 식구 6명 기준 31만원 정도 드네요. 물론 식음료는 별도입니다. 도대체 누가 이런 사행서유시설에 이런 수익성 시설을 허가해주었는지 어이가 없고 서민들이 거의 무료에 갂웠던 시설을 빼어서간 사람이 누구인지 매우 궁금합니다.
    이젠 주변에 민폐만 끼치고 수익을 위해 혈안이된 경마장(레츠런파크)에 대해서 폐쇄를 고려할 시기인것 같습니다.

    • Favicon of http://leeesann.tistory.com BlogIcon pennpenn 2016.12.03 19: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서오세요.
      입장료와 체험비가 1인당 5만원이라니
      정말 비싼 가격이네요.

      가족 나들이 한번 했다가는
      서민들 기둥뿌리 빠지겠습니다.

      주차비 12,000원도 총만 들지 않은 강도로군요.

  10. 호수 2017.02.05 10: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또한 최순실 작품이랍니다.

  11. 아네모네 2017.03.23 18: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빨리 망하길 기도 합시다. 서민을 위한 공간을 엉망으로 만들었습니다. 예전에 참 좋았는데..
    엄청 비싼 입장료에 기막힙니다.

  12. 어처구니 2017.04.16 21: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벗꽃보러 갔다가 짜증만 엄청났네요.검색을 꼼꼼히 못한 나두 잘못이지만 예전 회사형이 무료라 그러구 방송에서두 가격 이야기두 없구 벗꽃길이 좋다구 해서 간건데 입장료에 놀래서 짜증만 나는 하루 였네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