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8년 한강 여의도 봄꽃축제가 사흘전인 지난 8일 막이 올랐다.
그러나 각종 문화행사는 11일(금요일, 19:30 개막식 및 축하콘서트)부터
열린다고 하니 이제부터 본격적인 행사가 시작된 셈이다.

서강대교 남단에는 축제를 알리는 대형 현수막이 결려 있는데,
메인 행사 및 부대행사를 실시한다고 한다.
다만 행사의 종류만 열거되어 있을 뿐 각종 공연 등을 언제 개최하는지
구체적인 날자가 기록되어 있지 않고,
축제에 관한 안내소나 팜플렛도 없어 마음에 드는 공연을 보기 위해서는
매일 여의도로 나오라는 것인지 모를 일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특설무대에서는 정상급 가수가 출연하는 개막식 불꽃음악회, CMB 한간 페스티벌 개막축하 콘서트, 스프링재즈콘서트, 국제플라워 판타지 불꽃쇼 등이 펼쳐지며, 여의서로 일대에서 경찰청 기마대, 비아 페스티벌, 캐릭터인형 퍼레이드, 삐에로마임, 페이스페인팅 등 다양한 거리공연과 대한민국 난전시회, 극제꽃장식 작품 전시회, 관광사진 및 초대작가 사진전 등 시민들이 함께 참여하며 즐길 수 있다.(자료 : 영등포구청 홈페이지).

평일 오후인데도 많은 사람들이 여의도를 찾아왔다.
서강대교 남단의 국회의사당 순환도로 입구에는 화단이 조성되어 있는데,
튜울립을 본 할머니들이 감탄사를 연발한다.
"아이고, 무슨 꽃인지 참 예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평소 차량이 운행되는 도로는 보행자의 천국이 되었고,
사람들은 저마다 만개한 벚꽃을 보며 꽃구경을 하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거리 곳곳에는 즉석사진을 찍어 주는 사진사들이 다수 보이지만
그 전과 같지 않아서 영업이 제대로 되는 것 같지는 않아 보인다.
많은 사람들이 카메라를 들고 나왔고,
또 카메라가 없는 사람도 휴대폰으로 사진을 찍을 수 있으니 하는 말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와중에 스님 한 분은 지나가는 행락객들에게
부처님의 자비를 전하느라 바쁜 모습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방송국의 카메라 기자도 대형카메라를 들고 취재에 나와
주요포인트를 찾느라고 분주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거리의 화가들도 수시로 물 좋은 자리를 옮겨다니며 특수를 노리고 있다.
즉석에서 그려주는 그림 하나에 2만원이다.
시간이 얼마나 소요되는 지 물어보니 10분 내지 15분이라고 하지만
실제로는 약 30분 내지 40분이 걸린다.
처음부터 30분 이상이라고 해서는 손님을 끌기 어렵기 때문이리라.

"못생긴 사람 대환영"이라고 쓴 팻말을 붙이고는
익살스런 캐릭터를 그려주는 화가도 눈에 뜨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쓴이도 생후 처음으로 모델이 되어 본다.
그런데 몸을 움직이지 않고 동일한 자세로 30분 이상 앉아있는 것이
얼마나 힘든 일인 지 비로소 알았다.
그러고 보면 미술학도들의 그림모델생활을 하는 직업도
쉽지 않다는 것을 이해하게 된다.

여의도 한강변 둔치 주차장엔 차량들로 가득한데,
그 옆 넓은 부지에서는 문화행사 개막을 대비하여
특설무대설치가 한창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강너머 저 멀리 북쪽으로 북한산의 스카이라인이
멋진 하늘 금을 그리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만 옥의 티는 누워서 생활해야하는 지체장애인들의
고달픈 삶의 현장을 보는 일이다.
국가 또는 뜻 있는 사회단체에서 이들이 거리에 나오지 않고도
살수 있는 대책마련은 불가능한지 묻고 싶다.

축제기간이라서 그런지 국회의 경내도
자유롭게 출입할 수 있음은 일석이조(一石二鳥)다.
이제 4.9 총선도 끝나고 오는 6월이면 국회가 재구성되니
새로 선출된 선량들이 얼마나 국민의 소리를 국정에
잘 반영할지 두고 볼 일이다.

제발 국회본회의장에서 뜻을 달리하는 사람들끼리
멱살을 잡고 추태를 부리는 시정잡배와 같은 모습은
더 이상 연출하지 말기를 바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금 여의도는 축제 열기로 가득하다.
주말을 맞이하여 여의도로 와서
사람구경과 꽃구경을 하며 시름을 달래보자.(2008. 4. 10).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여의도 봄꽃축제 : 2008. 4. 8∼4. 20
△ 문화예술행사 : 2008. 4. 11∼4. 15  
△ 찾아가는 길 : 지하철 5호선 여의나루역 1-3번 출구. 끝.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료 : 영등포구청 홈페이지)

☞ 다음 블로그(http://blog.daum.net/penn1570)로
 가시면 스크랩을 할 수 있습니다.  

 

Posted by pennpen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오드리햅번 2008.04.11 07: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며칠전 당산역부근에 갔다가
    여의도부근에 갔더니 인파가 많이도 모였더군요.
    멋진사진 잘 봤습니다..

  2. 2008.04.11 08: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3. 2008.04.11 09: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4. Favicon of http://vibary.tistory.com BlogIcon 비바리 2008.04.11 20: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국이 벚꽃으로 즐거운 비명이군요
    아`~무궁화축제는 언제 하는겨...
    어짿거나 저도 오는길에 바람에 날리는 벚꽃눈도 맞아보고
    좋았습니다.
    요즘은 날마다 즐겁고 좋습니다
    화사한 날들만 있기를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