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양천구 소재 양천경찰서 앞을 지나가다가
좀처럼 보기 드문 꽃을 발견했습니다.
바로 양귀비입니다.
일반적으로 양귀비는 마약성분 때문에
전 세계적으로 재배를 금지하고 있는 식물 중의 하나인데
경찰서 앞 화단에서 자라고 있다니
처음엔 매우 의아해 했습니다.


그런데 이름표를 보니 "꽃양귀비"라고 적혀 있습니다.
귀가하여 인터넷으로 검색을 한 결과 
꽃양귀비는 모르핀이 없으므로 꽃밭에 키워도 상관없다고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양귀비는 원래 재배금지식물이지만
그 꽃의 화려함으로 인해 세계 각 국에서
마약성분을 제거한 개량종 양귀비를 생산하고 있답니다.
우리나라에서도 화초양귀비 또는 꽃양귀비라는 이름으로
씨앗이 판매되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러나 공공장소에서 기를 경우
잘 못하면 오해할 수도 있으므로 "꽃양귀비"라는
이름표를 달아두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위 경찰서의 경우도 이런 사정을 잘 알고
팻말을 붙여 놓았으니 무척 다행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솜털이 송송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참고로 금지된 양귀비는 키가 80cm 이상 크고
줄기와 꽃봉오리가 털이 없지만,
 개량종은 키가 작고 털이 송송합니다.
이는 위 사진으로도 금방 확인할 수 있습니다.  끝. 

                       ☞ 스크랩 안내 : 다음 블로그(http://blog.daum.net/penn1570) 

 

Posted by pennpen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8.04.18 08: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Favicon of http://egrim.tistory.com BlogIcon 이그림 2008.04.18 09: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황홀하고 아름답습니다
    넘 멋져요~

  3. 2008.04.18 10: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4. 비바리 2008.04.18 10: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바리의 꽃다운 시절 모습 같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