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덕궁과 창경궁의 경계에 위치하고 있는 낙선재(樂善齋, 보물 제1764호)는
조선 제24대 임금인 헌종이 서재 겸 사랑채로 쓰기 위해
1847년 건립한 곳으로 1884년 갑신정변 직후 고종이 집무소로 사용했으며,
1917년 창덕궁에 큰불이 났을 때 순종 황제도 내전 대신 낙선재에 머물렀습니다.

 

그 뒤 조선왕조 마지막 왕인 영친왕 이은이
1963년부터 1970년까지 살았던 곳입니다.
1966년부터 1989년까지는 그의 아내 이방자 여사가 기거하다가 생을 마감했습니다.

 

최근 영화로 제작되어 560만 명의 관객을 동원한 덕혜옹주도
어려운 삶을 보내다 1962년 낙선재로 돌아와 여생을 보냈으며,
1989년 사망하는 등 조선의 황족들이 마지막을 보낸 곳으로 유명합니다. 

 

낙선재는 궁궐 안의 침전건축과는 달리 단청을 하지 않고
사대부 주택 형식으로 건축되었으나,
일부는 궁궐 침전 형식을 응용해 소박한 사대부 주택에선 찾아보기 힘든
다양한 문양의 장식을 자랑합니다.

 

낙선재는 창덕궁 후원입구(창경궁 후문) 바로 앞 우측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낙선재 입구의 감나무에는 감이 주렁주렁 달려 있는데
이 감나무는 기념사진 모델이 되어 주느라고 늘 바쁩니다.  

 창덕궁 정문인 돈화문

 

 

 낙선재 가는 길목의 전각

 

 

 낙선재 전경

 

 감나무

 

 

 

 

 

낙선재 출입문에는 장락문(長樂門)이라는 현판이 붙어 있는데
이는 흥성대원군의 친필이라고 합니다.
안으로 들어서면 낙선재입니다.

낙선재 정문 장락문

 

 

 

 


낙선재 본채는 정면 6칸, 측면 2칸의 단층 팔작집으로
현판은 청나라의 대가 섭지선의 글씨입니다.
대청마루 기둥의 주련은 추사 김정희의 스승 옹방강의 글씨입니다.
집의 구조와 모양이 경복궁 건청궁과 유사하군요.
필자가 방문했던 시각에 한 무리의 사람들이 문화해설사의 설명을 듣고 있습니다.

 

 

중국 청나라 섭지선의 글씨

 

 


 

 

 

 

 

 

 

 

 

 

 

 


이곳에는 LG 생활건강 후원으로 <왕후의 사계-겨울>이라는
주제의 사진전(2016. 11. 8∼12. 4)이 열리고 있습니다.

 

 

 

 

 

 

 
이웃한 석복헌(錫福軒)은 경빈(헌종의 후궁)의 처소였으며,
수강재(壽康齋)는 수렴청정이 끝난
순원왕후(순조의 정비, 헌종의 할머니)를 모신 처소였는데,
수강재의 현판은 미처 보지 못했습니다.

 

 

 

 

 

 

 

뒤쪽 높은 곳에는 취운정, 한정당, 상량정이 있는데
출입제한지역이어서 올라갈 수가 없습니다.

 

 

 

 

 

 

 

 

 


 
낙선재는 창덕궁의 정전(正殿)인 인정전과는 다소 떨어진 외진 곳에 있어
그냥 지나치기 쉽지만 영친왕-이방자 부부, 덕혜옹주의
삶을 생각할 수 있는 역사적인 장소이며
단청이 없어 매우 소박한 나라의 보물입니다. 

 

 

 

 

 

 

☞ 글이 마음에 들면 아래 공감하트(♥)를 눌러 주세요!
(로그인이 없어도 가능합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종로구 와룡동 2-71 | 창덕궁 낙선재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pennpen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bonlivre.tistory.com BlogIcon 봉리브르 2016.11.29 07: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선왕조 역사의 마지막 왕족들이
    몸을 의탁한 낙선재이군요.
    왕족으로 태어난 것이
    오히려 불행이었던 분들이기에
    그분들이 머물렀던 장소라고 생각하니
    왠지 마음이 아픕니다.
    단청이 안 되어 있는 것도
    왠지 소박한 느낌을 주기보다는
    초라한 느낌을 주구요.

    덕분에 낙선재 잘 보고 갑니다.
    활기찬 하루 시작하세요^^

  2. Favicon of http://blog.daum.net/kangdante BlogIcon kangdante 2016.11.29 07: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초겨울의 낙선재..
    역사만큼이나 웬지 쓸쓸해 보입니다..

  3. Favicon of https://xuronghao.tistory.com BlogIcon 공수래공수거 2016.11.29 08: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낙선재 의미있는곳이로군요
    단청이 없는것도 하나의 특색입니다

    감나무에 잎은 떨어지고 감이 주럴주렁 달려있는게
    아주 인상적입니다

    서울 나들이 한번 하고 싶군요 ㅎ

    추워진 날씨 따뜻하게 보내세요^^

  4. Favicon of https://hyunjai.tistory.com BlogIcon 분도 2016.11.29 09: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보았습니다.

  5. Favicon of https://traveldd8.tistory.com BlogIcon CreativeDD 2016.11.29 09: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궁궐 치고느 뭔가 소박하다 생각했는데.
    단청이 없어서 그렇게 느껴졌나봐요,
    동그란 형태의 문은 처음봐서 좀 특별하게 느껴지네요..
    마당 뒤편으로 계단형태의 정원이 참으로 아름답습니다~

  6. Favicon of https://chemistyworld.tistory.com BlogIcon 강시현 2016.11.30 00: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기가 바로 낙선재라는 곳이군요.
    감나무에 빨갛게 익은 감들이 인상적입니다.
    저도 서울에 올라가면 이곳에 한번 들리고 싶어지네요 ㅎㅎ

  7. Favicon of https://prolite.tistory.com BlogIcon IT세레스 2016.11.30 05: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사를 보면 정말 마음이 아프지만 낙선재 가까우니 한번 가면 풍경도 좋지만 역사에 대해 많은 생각이 들더군요.
    오늘도 좋은 하루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