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남 지방의 철쭉명산인 황매산에 올라 철쭉의 바다에 빠져 허우적거리다가 가까스로 항포돗대 바위를 경유하여 황매산 주차장으로 하산했다.


주차장 휴게소에는 꼭지만 틀면 수돗물이 철철 흘러 넘치는데 그 옆에는 등나무가 걸려 있어 시원한 그늘을 만들어 준다. 지금까지 살아오면서 자주 보던 등나무이지만 막상 꽃과 식물에 관심을 가지고 난 후 보니 길게 달린 꽃은 수수하면서도 단아한 아름다움을 간직하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등나무는 산이나 들에서 자라기도 하지만 흔히 집안의 뜰이나 공원 등에 녹음수로 심고 있는데, 양지바르며 다소 물기가 많은 흙에서 잘 자란다. 등나무 줄기는 10m까지 길게 뻗으면서 자란다. 어린 가지는 밤색이다. 잎의 앞뒤에 털이 있으나 자라면서 없어지고 잎 가장자리는 밋밋하다. 꽃은 연한 자주색이고 5월에 가지 끝이나 잎겨드랑이에 꽃차례를 이루어 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경북 경주시 견곡면 오유리, 부산 금정구 청룡동 범어사 및 서울 종로구 삼청동 총리공관 뜰에서 자라는 등나무는 각기 천연기념물 제89, 176, 254호로 지정되어 보호받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슨 일이 까다롭게 뒤얽히어 풀기 어려울 때 <갈등(葛藤)>이란 낱말을 쓰는데, 갈(葛)은 칡을, 등(藤)은 등나무를 가리키는 한자이다. 등나무는 오른쪽으로, 칡은 왼쪽으로 감아 올라가므로 이 두 식물이 한곳에서 만나면 서로 먼저 감아 올라가려 하기 때문에 일이 뒤얽히게 된다는 것이라 한다. (자료 : 다음 백과사전). (2008. 5. 8). 끝.


           ☞ 스크랩 안내 : 다음 블로그(http://blog.daum.net/penn1570)  


 

Posted by pennpen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soon1991.tistory.com BlogIcon 오드리햅번 2008.06.02 07: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런의미를 담고있었군요.
    예전 우리집에도 등나무가 온 집안을 덮었는데
    운치는 있는데 손질하기가 만만찮더군요.
    이제 제법 낮기온이 높습니다.
    건강하시구요.

  2. Favicon of http://arttradition.tistory.com BlogIcon 온누리 2008.06.02 09: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등나무에 그런 깊은 뜻이
    요즈음은 그저 많이 베우면서 삽니다
    진작에 모두가 정신차리고 공부했으면
    절마들한테 나라는 안 맡겼을 것을...^^
    우울한 소식이 들리는 날이지만
    그래도 함차게 살아가자구요..

  3. 2008.06.02 10: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4. Favicon of https://egrim.tistory.com BlogIcon 이그림 2008.06.02 12: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좋아하는 등나무꽃..
    이게 천연기념물이예요? 꽃이 사랑스럽고 넘 이뻐.
    지금 나가야 되는데 시내는 개안겠죠? 맘도 무겁고..
    시방 나가요.이따 뵙겠습니다

  5. 2008.06.02 13: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6. Favicon of https://leeesann.tistory.com BlogIcon pennpenn 2008.06.02 19: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위에 오신 다섯분 감사합니다.
    날씨가 고르지 못한 때
    건강에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7. Favicon of http://blog.daum.net/jan4700 BlogIcon 터미네이터 2008.06.02 23: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주도에서 잘 보고갑니다....ㅎ 반가워요...ㅎ 제주배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