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뢰산은 충북 진천군 진천읍에 있는 산으로, 해발은 612m에 불과하지만 사방에 특별히 높은 산이 없는 충청북도 진천지방에서는 최고봉으로 대접받는 산입니다. 만뢰는 대 자연의 만물이 내는 온갖 소리라는 멋진 이름입니다. 산 정상 일원에는 김유신 장군(AD 595-673)의 부친 김서현 장군이 쌓았다는 옛 성터 흔적이 남아 있어 김유신 장군과 관련이 있는 유서 깊은 산이기도 합니다. 만뢰산의 동쪽 산줄기를 이어간 태령산(450m)에는 김유신장군의 태를 묻어둔 태실이 있습니다.

김유신은 신라에 귀순한 가야 왕실의 후손으로 당나라와 함께 백제와 고구려를 정벌하고, 삼국 전체를 지배하려 했던 당나라를 물리친 장군입니다. 이 김유신 장군의 탄생지가 진천군 진천읍 상계리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김유신은 가야국 김수로왕의 후손인데, 이곳에서 태어난 것에 대하여 의아하게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지만, 김유신의 아버지인 김서현 장군이 진천(옛 지명은 만뢰)의 태수로 봉직하고 있었기에 그 때 태어난 것입니다.  

N산악회 주관의 시산제 행사에 구름 같은 등산객이 몰려들어 등산버스 7대가 동원되었습니다. 산행들머리는 장군의 탄생지를 지난 진천읍 연곡리입니다. 전형적인 산촌의 농가 옆을 지나서 산 속으로 들어섭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금방 태령산과 연결되는 능선에 도착하여 그 반대편인 만뢰산 방향으로 몸을 돌려세웁니다.  겨울이라고는 하지만 포근한 날씨로 인하여 외투를 벗어 배낭에 매답니다. 등산로에는 거의 눈을 볼 수 없어 주변 풍경은 다소 삭막합니다.

한 줄로 서서 가다가 지체되는 곳에 다다르면 항상 줄에서 이탈해 옆으로 가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오늘은 시산제 행사라 매우 많은 인원이 동원되었고, 또 산행시간도 겨우 3시간 미만이라서 서둘러야 할 하등의 이유가 없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앞지르기를 시도하는 사람들의 심리를 모르겠습니다.

팔각정을 지나 조금 더 가니 벌써 만뢰산 정상입니다. 정상은 넓은 헬기장이 조성되어 있는데, 한쪽에는 등산안내도와 정상표석이 세워져 있습니다. 사방을 둘러보아도 고만고만한 산들뿐이어서 특별히 인상깊은 조망이 없습니다. 다만 저 멀리 무슨 공사를 하는지 파헤쳐진 산이 보여 황량할 따름입니다. 특히 정상 주변은 신라 때 쌓은 석성이 있다지만 잡목에 가려 잘 보이지 않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만뢰산 정상에서 보탑사까지는 내리막이 이어지고 하산로도 매우 평탄합니다. 맞은편에서 오르는 등산객이 간간이 보입니다. 낙엽송지대를 빠져 나오자 보탑사의 3층 목탑이 그 위용을 드러냅니다. 겨우 2시간 정도 산행을 했으니 땀이 나려다 말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실 글쓴이가 만뢰산 산행에 동참하게 된 것은 보탑사를 답사하기 위함입니다. 보탑사는 통일을 기원하기 의해 만든 3층 목탑으로서, 이 목탑은 우리나라 최대의 규모로 탑의 전체높이만 43m에 이릅니다. 현존 목탑으로는 법주사 팔상전, 쌍봉사 대웅전에 이어 세 번째로 높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보탑사 아래 넓은 공터에 산악회 측에서 점심을 제공하고 있지만 사람들이 많아서인지 한마디로 아수라장입니다. 국과 밥, 젓가락, 숟가락, 무엇하나 제대로 남아 있는 것이 없습니다. 글쓴이가 사찰을 꼼꼼하게 둘러보느라고 지체한 게 화근입니다. 겨우 밥을 조금 얻어 국에 말아먹습니다. 버너와 불판을 준비해온 일부 회원들은 산악회 측에서 제공한 삼겹살을 구워먹느라 정신이 없습니다.

시산제는 산악인들이 매년 연초에 지내는 산신제입니다. 등산객들이 안전산행을 빌기 위해 산신에게 제사 드리는 행사입니다. 시산제에서는 산신에게 제사를 지내므로 세 번 절한다고 합니다. 살아있는 인간에게는 1번, 망자에게는 2번, 산신과 바다신 등 자연신에게는 3번을 절합니다.

이처럼 경건하게 맞아야하는 시산제이지만 식사중이라 언제 산제를 시작할지 알 수 없는 상황입니다. 날씨마저도 매우 쌀쌀하여 땀이 식으니 찬 기운이 감돕니다. 글쓴이는 얼른 자리를 털고 일어나 인근에 주차된 버스 안으로 몸을 숨깁니다. (2008. 2. 17).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다음 블로그(http://blog.daum.net/penn1570)로
 가시면 스크랩을 할 수 있습니다.


Posted by pennpen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oon1991.tistory.com BlogIcon 오드리햅번 2008.03.09 07: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작고 나즈막한 산인데도
    우리나라의 얼이 담겨있는 곳이군요.
    보탑이 멋집니다.

  2. Favicon of http://vibary.tistory.com BlogIcon 비바리 2008.03.09 09: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펜펜님 사진들 보다보니
    경주의 김유신장군묘가 생각이 나네요
    곧 그 주변에 벚꽃터널과 개나리가 오고가는 이들의
    발목을 붙잡을텐데 올해는 진짜 벚꽃사진 멋드러지게
    촬영하고 싶어요.

    오늘도 역사공부 잘 하고 갑니데이`~~

  3. Favicon of http://egrim.tistory.com BlogIcon 이그림 2008.03.09 09: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짜루 펜펜님은 역사책 한권내도 되겠어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