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기장군 시랑리 소재 해동용궁사(海東龍宮寺)는 고려 공민왕 때(1376) 나옹화상 혜근이 창건한 사찰로 양양 낙산사 및 남해 금산 보리암과 함께 우리나라 3대 관음성지의 한곳으로 바다와 가장 가까운 사찰입니다.

 

고려 말의 선승인 나옹선사가 경주 분황사에서 주석하며 수도할 때 큰 가뭄으로 인해 들에는 곡식과 풀이 말라죽고 인심이 흉흉했습니다. 어느 날 혜근의 꿈에 용왕이 나타나 말하기를 "봉래산 끝자락에 절을 짓고 기도하면 비가 내리고 국태민안(國泰民安)할 것이다"라고 하였답니다. 이에 혜근이 이곳에 와서 지세를 살펴보니 뒤는 산이고 앞은 푸른 바다가 있어 아침에 불공을 드리면 저녁 때 복을 받을 곳이라 하여 절을 짓고 산 이름을 봉래산, 절 이름을 보문사(普門寺)라 했습니다.

 

임진왜란을 맞아 사찰 건물이 모두 불탔는데, 1930년대 통도사 운강 화상이 보문사를 중창한 이후 여러 승려를 거쳐 1974년 승려 정암이 부임하여 관음도량으로 복원할 것을 발원하고 절의 이름을 해동용궁사(海東龍宮寺)로 바꾸어 현재에 이르고 있습니다.

 

 

 

용궁사입구 삼거리에서 진입하는 도로는 꽤 한산해 보여
찾는 사람들이 별로 없을 것으로 생각했지만
사찰 경내로 들어서자 많은 사람들이 보였고,
십이지상이 있는 곳으로 진입하는 거리는 양쪽으로
복잡한 상가골목이 이어져 정말 어수선합니다.

 

도대체 이름 있는 사찰 앞이 왜 이리 도떼기시장 같은지 이해할 수 없습니다.
해안에 위치해 조망이 매우 좋을 것으로 기대한 게
한순간에 무너지는 느낌입니다.

 용궁사 입구 삼거리

 

 

 십이지상 가는 길 

 

 

 

 

해동 용궁사의 십이지상은 중국에서 건너온 것으로
원래는 고대능묘의 호석이었을 것으로 추정됩니다.
벽화나 부조 형태의 십이지상은 다른 사찰에서도 흔히 볼 수 있으나
석상 형태로 봉안한 것은 해동 용궁사 한 곳뿐이라고 하네요.

 

 

 교통안전 기원탑

 

 

 

 

 

 

칠층석탑인 교통안전기원탑을 뒤로하고 계단을 따라 내려갑니다.
용문석굴을 지나면 사찰은 정면으로 보이는 대웅전이 있는 구역과
좌측의 해돋이 봉과 황금불상이 있는 두 구역으로 나뉘는데
어느 쪽에서 보던지 현지 가람의 배치는
해안풍경과 어우러져 그야말로 절경을 연출합니다.
한국에서 가장 아름다운 사찰이라는 자랑이 허풍이 아님을 실감합니다. 

 용문석굴

 

 

 

 

대웅전으로 가기 위해 다리를 건넙니다.
교량의 우측에는 많은 불상이 놓여 있고,
좌측에는 용암(용바위)이 있습니다.


다리를 건너 만복문을 통과합니다.
만복문 앞에는 사천왕상을 닮은 조각상이 보입니다. 

 교량 우측의 불상

 

 교량 좌측의 용암

 

 황금불상이 있는 곳

 

 만복문

 

 사천왕상 같은 조각

 

 

 

 

대웅보전에는 삼존불상을 모시고 있고,
대웅보전 좌측에는 황금색의 포대화상이 반겨줍니다.
포대화상 좌측에는 용궁단이 있네요.

 대웅보전

 

 대웅보전 내부

 

 대웅전에서 바라본 모습

 

 포대화상

 

용궁단

 

 용궁단 내부

 

 

 

 

용궁단 옆에는 원통문이 있는데,
이 문으로 들어가 가파른 계단을 오르면 동해바다를 굽어보고 있는
관음대불을 만날 수 있습니다.
여기서는 바다와 어우러진 해동용궁사의 모습이 잘 보이는군요.

 관음대불을 만날 수 있는 원통문

 

 관음대불

 

 내려다 본 해동용궁사

 

 

 

 

대웅전 아래에는 감로약수가 있는데
이 곳은 사찰의 지하에 위치한 약수터입니다.


 해동용궁사가 바닷가에 위치해 있음에도
바닷물이 아닌 민물이 흐르고 있어 신비한 약수터라는 이름이 붙었답니다.
약수를 마시면 좋은 일도 생긴다고 해
한 모금 마셔보니 정말 시원합니다.

 

 

 

 

 

 

대웅보전 앞에는 해동용궁사를 상징하는 여의주를
입에 문 용(龍)의 조각상과 행운을 상징하는 황금돼지상도 있습니다.
황금돼지 옆에는 삼층석탑이 보입니다. 

 용의 조각상

 

 황금돼지상

 

 삼층석탑

 

 

 


아까 건너왔던 다리를 건너가는데 문에는
해인삼매라는 현판이 걸려 있습니다.


일출 및 해변산책로 이정표를 따라 우측으로 진입하면
제일 먼저 만나는 곳이 좌측 위의 약사불전입니다.
이곳은 그 이름처럼 약사여래불을 모신 곳입니다.
무엇보다도 이곳에서 바라보는 해동용궁사의 조망이 매우 좋습니다.

 해인삼매

 

 

 

 약사불전 입구

 

 약사여래불

 

 

 

 

 

 

황금불상이 있는 곳에서 서면 바다를 끼고 있는
해동용궁사의 전경을 볼 수 있습니다.


황금불상 옆에는 해돋이바위가 있어 이른 아침 일출을 감상하면 참 좋겠군요.
해돋이 바위에 서면 일출뿐 아니라 탁 트인 바다감상은 보너스입니다.
홍룡교를 건너면 국립수산 과학원을 지나 동암항으로 갈 수 있습니다.

 

 

 

 

 

 

 

 

 

 

 

필자는 해동용궁사를 처음 방문했습니다.
비록 주말(토)이라고는 하지만 특별한 행사도 없는데
이토록 많은 사람들이 모여들 줄은 미처 상상하지 못했습니다.


물론 사찰경내가 좁아 적은 사람이 모여도 많아 보이기는 하겠지요.
이름 있는 사찰 중에서는 드물게
입장료를 받는 곳이 보이지 않음도 특이했습니다. 

 

 

 

☞ 글이 마음에 들면 아래 공감하트(♥)를 눌러 주세요!
(로그인이 없어도 가능합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부산 기장군 기장읍 시랑리 산 81-1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pennpen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Favicon of http://rubygarden.tistory.com BlogIcon 루비™ 2018.07.11 17: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대박인 장소에 자리잡은 절집이지요.
    마당에서 보는 바다 풍경이 너무 좋습니다.

  3. Favicon of http://travelyoungdo.tistory.com BlogIcon 영도나그네 2018.07.11 18: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산 기장에 있는 해동용궁사를다녀 가셨군요..
    이곳은 바닷가에 있는 사찰이라 지금은 외국에서도
    많은 관광객들이 찾고 있는 부산의 또다른 명소가
    되고 있어 평일에도 많은 사람들이 북적이는곳
    이기도 하답니다..
    해동용궁사의 구석구석을 잘 설명해 주시는 군요,..
    수고 많았습니다..
    잘보고 갑니다..

  4. Favicon of http://peterjun.tistory.com BlogIcon peterjun 2018.07.12 00: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직접 가보지는 못했는데, 포스팅으로 여러 번 만나봤네요.
    볼 때마다 느끼는 것이지만, 정말 멋스러운 것 같아요.
    언젠가 저도 꼭 한 번 가보고 싶은 곳이에요. ^^

  5. 맑은눈 2018.07.12 09: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 아름다운 바닷가는 맞지만 아름다운절은 아닌거 같습니다
    국적 불명의 건축물과 여러가지 조형물들... 참 보기 안좋았습니다
    절의 차분함은 없고 촌스러운 치장만 가득한 돈벌이에만 혈안인듯한 느낌의절
    아름다운 바닷가의 모습이 참 아까다라고 생각했던 절이였습니다

  6. Favicon of http://www.cryptocoin.kr BlogIcon 스티마 2018.07.12 10: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닷가에 아기자기한 다양한 조형물이 많이 있는 절이네요.
    어디에선가 본것같은 탑이나 석상들이 있네요.
    부산에서 유명한 절인가 봅니다.

  7. Favicon of http://tkfkdqkesms1004.tistory.com BlogIcon 블랙피스 2018.07.13 11: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년전인가 와이프랑 갔던 기억이 나네요.
    참 볼게 많은 곳이죠 ㅎㅎㅎ

  8. 구름 2018.07.13 11: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979년 용궁사는 아주 적은 사찰 이었습니다.
    그 당시 저는 용궁사 를 매일 밤마다 순찰 하였고 6/7월 여름 초소 정비로 하루에 시멘트 2포대씩 절터를 끼고 산으로 등짐을 메고 다녔던
    추억이 깄던 곳이며 집합 장소로 유명한 곳입니다.
    지금은 초소의 잔재는 남아있지 않고 바위만 덩그러니 파도를 맞이 하네요.

  9. 해운대구민 2018.07.13 11: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맑은눈님 의견에 동의합니다 입구 주변부터해서 경내까지
    원래의 옛 아름다움을 잘 간직하고 지키고 있다는 느낌은 전혀 없고
    고속도로 휴게소 만물상 같은 느낌만 나는 곳이죠
    the most beautiful 도 아니고 the best beautiful ? 저렇게도 쓰나??
    best든 most든 누가 어떤 기준인지 아니길 바랄 뿐입니다;;;

  10. 불걱정 2018.07.13 12: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름다운 사찰은 아니지요. 온갖 불상들을 떠벌려 놓은 완전 만물상 장삿꾼 절입니다.
    전통도 없고 미학적인 것도 없는 국적불명의 조형물과 조악한 형상으로 치장한
    전형적인 무속인 장삿꾼 절이라는 생각밖엔 안 드는 곳입니다.
    만약 부처님이 계신다면 통탄할 일이지요.
    저건 불교를 가장한 무당 땡초들이 하는 짓입니다.

  11. 정현 2018.07.13 13: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래전에 처음 가본 용궁사, 천혜절겨에 시멘트로 덕지덕지 발라 자연은 죽이고 절은 살린듯해. 미간이 찌푸려졌었는데 현재는 좀 바꼈을라나요...

  12. 마하반야 2018.07.13 13: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30년전 고등학교 다닐적 가본 기억과는 사뭇 다르네요. 30년전 용궁사는 고즈넉한 절이었는데... 저는 개인적으로 보리암을 좋아합니다.

  13. Favicon of http://vepyo.tistory.com BlogIcon 김군 스토리 2018.07.13 17: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말로만 듣던곳을 오호~ 사진으로 처음봄

  14. 김인문 2018.07.13 21: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름답다기 보다 한국정서에 맞지않은 사찰 같으네요

  15. 푸른솔 2018.07.13 22: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절이 있는 위치는 아름다운지 몰라도 절 자체는 전혀 아름답지 않지요. 상업성이 곳곳에 넘쳐나고 절이 가지고 있어야 할 고요함은 간데없고 국적불명의 조야한 조각품이 곳곳에 늘려 있지요. 한 번은 가보지만 두 번 다시 가고 싶지 않은 곳이 용궁사랍니다.

  16. 김성진 2018.07.13 22: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혀 사찰같지 않은 분위기.
    가벼운 느낌의 절.
    지인 구경시켜 준다고 두어 번 가봤는데,
    차분하고 정돈되어져야 할 마음에
    그 난잡한 분위기에 오히려 번민이 밀어들어오는 기분이 들었습니다.
    별로 추천해드리고 싶지 않은 곳이에요

  17. 열받네 2018.07.14 02: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뻘겋고 퍼렇고 ..흑백 절은 없나? 있던 불심마저 사라지네 ㅋ
    좋은 경치를 가려 버린 쓸 데 없는 인공구조물들..
    단청 장식, 누런 불상..불전함...이거 안 없어지나? 토 나와요.
    서양 신앙은 건축물이라도 고상하고 품위 있어 가끔 마음이 쏠리더만..아 , 격 떨어져

  18. 정인 2018.07.14 10: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 좋는데 거짓정보는 흘리지 말죠.. 대한민국 3대 관음성지는 낙산사 보리암 보문사입니다. 오래된 사찰 같지도 않은 용궁사가 무슨 대한민국 3대 관음성지입니까??

  19. 크눌프 2018.07.14 12: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용궁사가 아름답다고 정의하는 그 정의가 궁금하네요. 돈으로 더덕더덕 처바르고 말도 안되는 전설을 일부러 만들어서..난 절이네하는 어처구니 없는 사찰..근데 우리나라에 사찰이 있나?

  20. fallsrain3 2018.07.14 23: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찰입구 상인들을 모두 없엘수 있으면 너무 좋을텐데 하는 옥 에 티 와 같은 주변,한심하기도 한!

  21. Slidesind 2018.07.15 14: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본 절중에 가장 다시 가고싶지않은 절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