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까지 김장은 연례행사처럼 가정주부가
당연히 담그는 것으로 생각해 왔습니다.


그전 직장생활을 할 때는 아내가 김장을 담그는 장면을
직접 눈으로 본 적이 거의 없습니다.
퇴근하면 새로 담갔다며 밥상이 올려진 김치를
그냥 맛있게 먹기만 했으니까요.
따라서 김치를 담그는데 어떤 절차와 노력이 필요한지 잘 몰랐습니다.

 

그러다가 백수가 된 이후 처음으로 그 과정을 지켜보았는데
이게 장난이 아니었습니다.
김장을 담그기 위해 차근차근 준비하는 모습에 감동을 받았습니다.
마늘도 미리 구입해 빻아 놓아야 하고,
고추도 사서 고춧가루로 만들어 놓아야 하거든요.

 

김치를 담그기 전 배추를 주문하는데 저렴하면서도
질 좋은 배추를 구입하기 위해 신경을 많이 씁니다.


그 전에는 생배추를 구입해 집에서 절여 김장을 했지만
최근에는 절임배추를 구입해 그대로 사용하니 한결 일손이 가벼워 졌습니다.

절임배추

 

 

 

김치의 맛을 좌우하는 것은 배추도 물론 좋아야 하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양념입니다.


김장을 담그는 날, 그간 준비했던 각종 재료를 섞어 양념을 만듭니다.
양념에는 고춧가루, 마늘, 생강, 쪽파, 갓, 배,
매실청, 멸치, 새우젓, 무채 등을 넣어 버무립니다.

 

 

 

 

 

 

 

 

 

 

 

 

 

 

김장양념이 준비됐으면 배추에 양념을 넣어
버무리는 작업은 오히려 쉬운 편입니다.
30kg의 배추로 김치를 담그는 일은 오후 내내 계속되었습니다.


아내는 처형을 불러 함께 작업을 하였는데,
그까짓 김장하는데 왜 처형을 부르느냐고 말했던
필자가 오히려 미안할 정도였습니다.
자녀들이 부모가 담가주는 김치를 좋아하는 이유를 알 것 같습니다. 

 

 

 

 

 

 

지금까지 거의 매년 맛있는 김치를 담가준 아내가 무척 자랑스럽습니다. 
11월이 되면 김장을 담그지 않으려 하지만
시장에서 구입해 먹는 것보다는 비용이 저렴하므로
힘들다고 하면서도 김장준비를 합니다.   

 

 

 

 

하필 김장을 하는 날, 아내는 돼지고기 삶아 보쌈을 만들었습니다.
우리는 아들부부를 불러 새 김치에 보쌈을 곁들어 저녁을 먹습니다. 


김장과 보쌈을 준비하는 과정은 쉽지 않았지만  
식탁에서는 웃음꽃이 피니 이 보다 더 좋을 수 없습니다. 

 

 

 

 

 

 

 

 

 

☞ 글이 마음에 들면 아래 공감하트(♥)를 눌러 주세요!
(로그인이 없어도 가능합니다)

Posted by pennpen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daum.net/kangdante BlogIcon kangdante 2015.12.09 07: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장이 힘들기는 하지만
    겨울내내 반찬걱정없어 좋지요.. ^.^

  2. Favicon of https://bonlivre.tistory.com BlogIcon 봉리브르 2015.12.09 08: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힘든 과정이지요.
    한 사람의 힘으로는 하기 힘든 일을
    한 사람에게만 맡겨놓고 힘든 것도 몰라주었던 건데,
    요즘은 그래서인지 사다 먹는 경우도 많습니다.
    하지만 이렇게 만들어서 가족들과 함께할 수 있다면
    정말 좋겠지요.

    잘 보고 갑니다.
    오늘도 따뜻하고 활기찬 하루 보내세요^^

  3. Favicon of https://xuronghao.tistory.com BlogIcon 공수래공수거 2015.12.09 08: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희도 매년 처형들과 함께 모여김장을 합니다
    그리고 저녁을 같이 먹고
    그게 또 한편의 가족끼리의 정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오늘도 행복한 하루 되세요^^

  4. Favicon of https://heysukim114.tistory.com BlogIcon *저녁노을* 2015.12.09 09: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가 부모에게 받아 먹었듯...
    또 자식에게 되물림하는 것이지요.

    김장...쉬운일 아니지요.

    곁에서 도움 좀 주셨겠는걸요.

    우리남편...가져다 넣고 옮기고...잘 도와주거든요

    고생하셨습니다.

    겨울 채비...다 하셨군요.

    노을인 토요일 언니네 가서...김장합니다.

  5. Favicon of http://blog.daum.net/asg0001 BlogIcon 울릉갈매기 2015.12.09 09: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늘 그렇게 이야기를 합니다~^^
    사먹는 김치는 깊은맛이 없다구요~ㅎㅎㅎ
    행복한 시간 되세요~^^

  6. Favicon of https://0572.tistory.com BlogIcon 『방쌤』 2015.12.09 14: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첫 사진 보자마자 와~ 하는 소리가 저절로 터져나오네요~
    저는 혼자 살고있어서 찬은 항상 반찬가게에서 주문을 해서 먹거든요
    그래서 그런지 김치가 더 맛깔나게만 보이네요^^

  7. Favicon of https://yun-blog.tistory.com BlogIcon 맛있는여행 2015.12.09 15: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각 집마다 김장때문에 바빠지는군요.
    결코 쉬운 일이 아니기에 남자들의 도움이 절실할 것 같습니다. ㅎㅎ
    잘보고 갑니다.
    좋은 하루 되십시요^^

  8. Favicon of https://deborah.tistory.com BlogIcon Deborah 2015.12.09 20: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맛나는 김치를 담으셨네요. 김장 하느라 수고 많으셨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