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달도령과 금봉낭자의 조각상과 박달재 노래비

 

 

 


박달재는 충청북도 제천시 봉양읍과 백운면의 경계에 있는
고개(해발 504m)로 구학산(971m)과 시랑산(691m)이 맞닿은 곳에 있으며,
원서천을 사이에 두고 남서쪽에 솟은 천등산(807m)과 마주 보고 있어
천등산 박달재라고도 합니다.

 

역사적으로 이곳은 고려고종 4년( 1217) 김취려 장군이
거란의 10만 대군을 물리친 곳이기도 합니다.
우리가 잘 아는 박달산(825m)은 충북 괴산에 있으므로
 이곳 박달재와는 관련이 없습니다.      

 

 

 

 

 

박달재의 유래에 관해서는 두 가지 가 전해옵니다.
하나는 일대에 박달나무가 많이 자생하므로 박달재라고도 하고,
다른 하나는 이 근처에서 죽었다는 박달이라는 청년의 이름을 따서
박달재라고 부른다고 합니다.

 

후자(後者)에 관해서는 1948년 박달도령과 금봉낭자의
애틋한 사연을 담은 국민가요 <울고 넘는 박달재>
(반야월 작사, 김교성 작곡)가 발표되어 지금까지 오랫동안 애창되고 있습니다.


이 노랫말에 나오는 "천둥산 박달재를 울고 넘는 우리 님아!"에서
천둥산은 실제 천등산입니다.
최근 개통된 평택-제천 고속도로에도 천등산 휴게소가 있지요. 

 

박달재 고갯마루에는 박달재 노래비와 박달도령이
금봉낭자를 껴안고 있는 조각상이 있습니다.

 

 

 

 

 

 

 

<울고 넘는 박달재>

 

천둥산 박달재를 울고넘는 우리 님아
물항라 저고리가 궂은비에 젖는구려
왕거미 집을 짓는 고개마다 구비마다
울었오 소리쳤오 이 가슴이 터지도록

 

부엉이 우는 산골 나를 두고 가신 님아
둘아 올 기약이나 성황님께 빌고 가소
도토리묵을 싸서 허리춤에 달아주며
한사코 우는구나 박달재의 금봉이야

 


그럼 이제 박달도령과 금봉낭자의 애틋한 사랑 이야기를 살펴볼까요?

 

 『옛날 경상도청년 박달도령이 서울로 과거보러 가는 길에 이 고개를 넘어 아랫마을 금봉이 처녀를 만나 사랑을 나눴는데, 박달은 과거급제하면 돌아와서 금봉이와 백년가약을 맺겠다고 언약한 후 상경하고, 금봉이는 도토리묵을 장만하여 낭군이 될 박달도령 허리춤에 매달아주고 먼길에 요기하도록 배려했다. 낙방한 박달이 슬픔에 잠긴 채 돌아오다가 금봉이 집을 찾았는데 금봉이가 박달을 기다리다 지쳐 3일전에 죽었다는 소식을 듣고는 식음을 전폐하면서 슬피 울었다고 한다. 그 때 마침 박달은 고갯마루 방향을 바라보니 꿈에 그리던 금봉이가 춤을 추면서 고개 쪽으로 가는 것을 보았고, 박달은 힘껏 고개 쪽으로 달려가 금봉이를 겨우 끌어안았으나 금봉이는 이내 사라지고 박달은 허공으로 몸을 날렸다. 박달은 금봉이의 환상을 보고 낭떠러지에 떨어져 목숨을 잃었는데 그 후로 이 고개를 박달재라고 한다.』

 

 

이 주변으로 박달재 목각공원이 있는데
철과 화강암으로 만든 현대적인 조각작품이 있어 눈길을 끕니다.

 

 

 

 

 

 

 

 

 

박달재 노래비 옆에는 "고려 명장 김취려 장군 대첩비"가 있습니다.
김취려 장군(1172-1234)은 고려 후기 제천에서
거란병을 크게 무찔러 격퇴한 무신입니다.  

 

 

 

 

 

 

 

박달재 휴게소에는 다양한 목각조각작품이 있는데요.
나무 장승형식으로 제작된 조각작품들은
여성의 유방과 남성의 심벌(symbol)을
과감하게 드러낼 정도로 성의 표현이 대담합니다.

 

 

 

 

 

 

 

 

 

 

 

 

 

 

 

 

 

인근에는 박달과 금봉의 가묘가 있지만 둘러보지는 못했습니다.
휴게소로 들어서면 "울고 넘는 박달재" 노래가 항상 들려오는 곳,
여기는 충북 제천의 박달재입니다. 

박달재는 제천10경 중 제2경에 오를 정도로 

옛이야기와 풍경이 가득한 곳입니다.   

 

 

 

 

☞ 글이 마음에 들면 아래 공감하트(♥)를 눌러 주세요!
(로그인이 없어도 가능합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북 제천시 백운면 평동리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pennpen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leeesann.tistory.com BlogIcon pennpenn 2017.06.13 04: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글은 예약발행한 것입니다.
    이른 새벽 전남 곡성의 희아산으로 갑니다.
    늦은 밤 귀가할 예정입니다.

  2. Favicon of https://bonlivre.tistory.com BlogIcon 봉리브르 2017.06.13 07: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 유명한 박달재이군요.
    그런데 박달재라는 단어 자체는
    많이 들었어도
    박달도령과 금봉낭자의 애틋한 사랑 이야기는
    처음 들어서 덕분에 잘 알게 되었습니다.
    곳곳에 전시된 다양한 조형물들도
    흥미롭게 보았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곡성 희아산 산행 즐겁게 잘 다녀오십시요^^

  3. Favicon of https://xuronghao.tistory.com BlogIcon 공수래공수거 2017.06.13 07: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사적인 장소이면서 신화가 있는곳이로군요
    박달 청년의 사랑이 정말 애달픕니다

    박달재는 정말 노래로 이야기로 익히 들었지만
    이렇게 세세하게 보는건 처음인것 같네요 ㅎ

    오늘은 곡성으로 산행을 가시는군요
    매주 전국 방방곡곡 누비시네요
    항상 즐겁고 안전한 산행하시기 바랍니다^^

  4. Favicon of http://1290http://blog.daum.net/kangdante BlogIcon kangdante 2017.06.13 07: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울고넘는 박달재..
    요즘은 웃으며 넘겠죠?..
    조형물들이 재미있고 흥미롭습니다.. ^^

  5. Favicon of https://ehanwharesort.tistory.com BlogIcon 양정석 2017.06.13 13: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울고넘는 박달재.. 저도 자주 들었었죠^^

  6. Favicon of https://peterjun.tistory.com BlogIcon peterjun 2017.06.13 17: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익숙한 명칭이네요.
    다양한 목각제품이 눈길을 끄네요.
    덕분에 재미있게 봤습니다. ^^

  7. Favicon of https://urmysweety.tistory.com BlogIcon YYYYURI 2017.06.13 17: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스팅 재미나게 잘 보고 가요! ㅎㅎ

  8. Favicon of https://geniusjw.com BlogIcon GeniusJW 2017.06.13 23: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박달재의 조각품들이 재미나네요~~ㅎㅎ
    저도 한 번 가보고 싶군요~

  9. Favicon of https://bubleprice.net BlogIcon 버블프라이스 2017.06.14 02: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모님 고향이 제천이라 어릴적에 '박달재'에 간적이 있습니다. 다양한 조형물들 아주 흥미롭고, 여러 사진을 올려주셔서 너무 잘 보고 갑니다^^

  10. Favicon of https://heysukim114.tistory.com BlogIcon *저녁노을* 2017.06.14 03: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형물들이 재밌군요

    박달재

    잘 보고 갑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김취려 장군 기마상

 



김취려(金就礪)(?∼1234)는 고려 후기의 문신으로서 대장군이 된 인물이다. 음서(蔭敍)로 등용된 뒤 동궁위(東宮衛)를 거쳐, 장군으로 동북국경을 지킨 뒤 대장군이 되었다. 음서제도는  고려와 조선시대에 중신 및 양반의 신분을 우대하여 친족 및 처족을 과거(科擧)와 같은 선발 기준을 적용하지 않고 직접 관리로 채용하는 제도이다.

1216년(고종 3년) 대요수국(大遼收國)을 세웠던 거란의 일부가 몽고군에 쫓겨 압록강을 건너 고려의 북방지역으로 밀려왔다. 이때 김취려 장군은 후군병마사(後軍兵馬使)가 되어 조양진(朝陽鎭)과 연주(延州)에서 거란군을 크게 물리쳤다.(자료 : 다음 백과사전).

1217년 거란군 5,000여 명이 제천까지 쳐내려왔다. 김취려 장군은 거란군이 쳐들어 올 것을 미리 예상하고 박달고개를 먼저 차지하였다. 박달고개는 경사가 가팔라서 공격하기 어려운 지형조건을 갖추고 있었다. 병력면에서 불리했던 김취려 장군은 대규모 적의 공격을 효과적으로 방어하기 위하여 박달재를 미리 차지하는 것이 중요했다. 김취려 장군은 신덕위·이극인 장군을 진중의 왼쪽에, 최준문·주공예 장군을 진중의 오른쪽에 배치하여 거란군을 방어하게 하였다. 자신은 중군을 거느리고 고개위로 올라가 진을 쳤다.

동틀 무렵 예측대로 거란군이 박달고개의 좌우방향으로 올라왔다. 고갯마루에서 미리 포진하고 있던 김취려 장군은 적이 사정거리에 들어오자 북을 울리면서 공격명령을 내렸다. 잠복하고 있었던 고려의 병사들은 유리한 고지에서 적들을 향하여 일제히 화살을 쏘고 결사적으로 공격하여 승리를 거두었다. 대패한 거란군은 평창을 거쳐 대관령을 넘어 강릉에서 원산, 흥남을 거쳐 여진 땅으로 도주하였다. 박달령 전투의 승리로 전재의 피해가 제천이남으로 확산되는 것을 막았다.(자료 : 현지 안내문).  

김취려 장군을 기리기 위한 역사관이 박달도령과 금봉낭자의 사랑이야기로 이름난 박달재 고갯마루(충북 제천시 봉양읍 원박리)에 조성되어 있다. 박달재 표석 뒤의 휴게소 언덕에는 장군을 본뜬 4개의 석상과 큰 자연석 돌에 "고려 명장 김취려 장군 대첩비"를 새긴 초대형 표석이 서 있다. 그 옆에는 김취려 장군이 말을 타고 칼을 높이 든 채 거란군을 무찔렀던 기개를 표현하는 청동상이 조각되어 있어 장군의 늠름한 기상을 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박달재 표석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첩비표석과 장군의 석상




이 조각상 뒤에는 역사관 및 사찰로 사용되는 건물이 있는데, 왼쪽의 통로로 들어서면 안국사(安國寺)로 연결된다. 통로에는 죽장망혜(竹杖芒鞋) 차림의 스님상, 달마 또는 포대화상 같은 조각상, 가사적삼을 걸친 남녀 조각상이 세워져 있다. 안쪽의 방에는 큰 연등이 달려 있는 가운데, 부처님과 제단이 보인다. 그야말로 초미니 사찰이라고 할 만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역사관과 사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삿갓을 쓴 스님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달마상(포대화상?)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만 찍고는 입구로 나오는데 그때 잡동사니를 판매하는 점포 문이 열리며 나이 지긋한 분이 따끈한 차를 한잔 마시고 가라고 권유한다. 마침 산악회에서 제공하는 식사는 했지만 차 한잔이 그리운 때라 사양 않고 들어가니 아주머니가 난로 위의 누런 주전자에서 약초를 달인 차를 1회용 컵에 따라 준다. 조금 마셔보니 정말 맛이 일품이다.

글쓴이가 앉아 있는 동안 기념관을 방문하는 거의 모든 사람들에게 차를 권한다. 아직도 이런 곳에서 차를 권내는 따뜻한 인심은 살아있는 듯 하다. 글쓴이는 체면 불구하고 한잔을 더 얻어 마신다.

이 노인은 자신을 역사관장이라고 했다. 옷은 스님복을 입었지만 머리를 길러 의아스러운 눈초리로 쳐다보니 자신도 스님이라고 한다. 머리를 기른 것에 대하여 그는 스님이라고 반드시 머리를 반들반들하게 깎는 것은 아니라고 한다. 불교의 여러 종파에 따라 달라진다는 것이다. 차를 따라 주는 여인은 주방 일을 보는 사람이란다.  

내가 비교적 큰 카메라(캐논 400D)를 가지고 있는 것을 본 관장은 자신도 학창시절에 서울 도봉산을 내 집 드나들 듯 하며 사진을 10여 년 간 찍었다고 하면서, 사진 전시회도 여러 차례 열었다고 한다. 그 당시 소유한 카메라 가격이 집 한 채 값이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사진을 좋아하면 돈이 많이 든다는 말을 하면서 웃었다.

그는 사찰의 주지스님으로 일하다가 몇 년 전 봉사활동을 위해 이곳에 와서 김취려 장군역사관장으로 이를 조성하는 사업을 하고 있지만 금년 말까지만 봉사하고 다른 일을 위해 떠난다고 하였다. 아직도 기념관 조성은 진행중이라고 한다. 그래서인지 장군의 영정도 바닥에 내려져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김취려 장군 영정

                    <자료> http://blog.empas.com/leeswc/14109568 

 


박달재고갯마루에는 박달도령과 금봉낭자를 형상화한 각종 장승과 서낭당, 박달재 노래비 등이 서 있다. 더욱이 김취려 장군 역사관에 들러 관장이 주는 따끈한 전통차 한잔을 마시면 속세에 찌든 마음이 한결 가벼워 질 것이다.(2008. 3. 1). 

☞ 가는 길 : 장호원에서 제천을 거쳐 영월로 이어지는 38번 국도를 타고 박달재터널을 통과하기 전 박달재 이정표를 따라 오르면 된다. 끝.  
 
   

☞ 다음 블로그(http://blog.daum.net/penn1570)로
 가시면 스크랩을 할 수 있습니다


Posted by pennpen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vibary.tistory.com BlogIcon 비바리 2008.03.05 10: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역사관 안으로 슥 들어가 보고 싶군요
    오늘날 정치인들은 왜 나라위한 애국심에 활활 불타는 저런 충복이 없을까요
    저도 잘 보았습니다.좋은 하루 되십시오.

  2. 2008.03.05 11: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3. Favicon of http://arttradition.tistory.com BlogIcon 온누리 2008.03.05 12: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도 좋은 공부 하고 갑니다
    행복하세요

  4. Favicon of https://egrim.tistory.com BlogIcon 이그림 2008.03.05 13: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장군상이 밖에 저리 있는건 이해가 되는데
    주변엔 장군인가 석상도 있고 왜 저런게 밖에 저렇게 죽 있을까요..
    잘 봤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