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유 역의 박시후                                                  신면 역의 송종호


▲ 추풍낙엽처럼 사라져간 단종의 충신들 

세령(문채원 분)의 혈서를 받고 승법사로 달려가는 바람에 가까스로 살아남은 김승유(박시후 분)가 집으로 돌아왔을 때는 이미 아버지 김종서(이순재 분)와 형 김승규(허정규 뷴)는 수양대군(김영철 분)의 심복으로부터 철퇴를 맞아 피투성이가 되어 마당에 쓰러진 후입니다. 그러나 사람의 목숨이란 고래심줄보다도 질긴 것이어서 김종서는 아직 숨이 붙어 있습니다. 그는 아들 승유에게 "경혜공주(홍수현 분)의 사저로 가서 내가 살아 있음을 알리고, 수양의 일파에 굴하지 말도록 당부"합니다. 김승유는 형수(가득히 분)에게 아버지를 피신시키도록 맡기고는 급히 말을 타고 달립니다.

수양의 행동대장으로 변신한 신숙주(이효정 분)의 아들 한성부 판관 신면(송종호 분)은 임금을 호위하는 내금위 군사와 내금위장을 죽입니다. 이 때 거사를 치른 수양대군이 책사 한명회(이희도 분)와 함께 나타나 칼을 잡은 신면을 대동하고는 단종(노태엽 분)과 경혜공주가 머무는 방으로 들어옵니다. 수양은 역적 김종서를 처단하고 오는 길이라며 살생부에 적힌 역적의 무리를 처단해야 하니 단종에게 명패를 달라고 합니다. 이런 상황에서도 경혜는 품위를 잃지 않은 채 무슨 소리냐고 되묻습니다. 수양은 "역모가담자를 두둔하면 비록 공주라도 용서치 않겠다"고 마각을 드러냅니다.

결국 경혜공주와 정종(이민우 분)은 단종을 홀로 남겨두고 밖으로 끌려가 다른 방으로 감금됩니다. 이러는 사이 단종으로부터 명패를 받은 수양일파는 병조판서 민신(권태원 분)등 살생부에 적인 인물들을 차례로 불러 모두 죽이는 만행을 저지릅니다. 이른바 계유정난의 완성입니다. 김승유가 집으로 숨어들어 공주의 방으로 가려는 정종을 가로막는 신면의 군사들을 제지했는데, 두 사람을 신면이 막아섭니다. 신면을 본 승유는 "내 벗이 수양의 개가 되었다"고 질책하며 칼을 뽑아드는데요. 사실 두 사람의 칼 솜씨는 막상막하이지요. 그런데 신면의 충복이 승유에게 상처를 입히는 바람에 싸움은 싱겁게 끝나고 승유는 오랏줄로 포박을 당합니다.



▲ 친구 승유를 두 번 배신한 교활한 신면

정종은 신면에게 "친구를 죽이고 앞으로 제 정신으로 살 수 있겠느냐"며 승유를 만나게 해 달라고 애원합니다. 주변을 두리번거리던 신면은 정종을 승유에게 데려다줍니다. 그리고 한성부 군사를 물리고는 정종과 승유만 남게 합니다. 정종은 승유의 포승을 풀어주고는 말에 태워 탈출시킵니다.

그래도 신면이 마지막 순간 죽마고우인 승유를 살려 신의를 저버리지 않았다고 생각한 순간 수양은 신면에게 "승유를 보내주었느냐"고 물으며, 반드시 김종서-승유 부자의 목을 가져오라고 지시합니다. 수양은 청풍관 소속 한명회의 행동대장로부터 생존한 김승유가 목숨이 붙은 김종서를 피신시켰다는 보고를 받고는 김종서를 붙잡기 위해 일부러 승유를 풀어준 것입니다. 결국 신면은 승유를 두 번 배신했네요.




▲ 꼿꼿한 경혜공주와 잔인한 수양대군
 
한편, 광에 감금된 세령이 혼절하자 몸종 여리(민지 분)와 수양의 장남인 숭은 세령을 방으로 옮깁니다. 가까스로 깨어난 세령은 문밖에서 김승유가 참수될 것이라는 말을 듣습니다. 세령은 숭이 감시원을 다른 곳으로 유인한 사이에 말을 타고는 공주사저로 갑니다. 사저에서 신면을 본 세령은 "제 아버지와 뜻을 같이 했는지, 김승유는 살아있는지" 묻습니다. 세령은 아버지수양에게 "그 분을 살려달라"고 애원하지만 권력에 눈먼 수양의 대답은 싸늘하고 무섭습니다. "김승유의 잘린 목이라도 보아야 하겠느냐!"

세령은 공주에게 김승유의 안부를 묻는데, 이런 상황에서 세령을 보는 공주는 분이 풀리지 않습니다. 공주는 "김종서와 김승유를 죽인 것은 바로 너"라며 분노합니다. 다른 사람은 안중에도 없이 오로지 승유의 생사만을 묻는 한심한 세령에게 공주는 "승유는 죽었다"고 냉정하게 대꾸하네요. 그리고 식은땀을 흘리는 단종을 만나려는 경혜공주를 막아서는 수양에게 공주는 "전하가 잘못되기를 바라느냐"고 쏘아붙입니다. 이에 대한 수양의 태도는 점점 거칠어집니다. "공주는 말을 삼가라. 방자한 꼴을 더 이상 못 보겠다!"



▲ 친구 승유의 목을 따지 않은 신면의 마지막 자비심 

한편 말을 타고 사지를 빠져나온 승유가 갈 곳은 바로 김종서가 피신한 곳이지요. 그런데 신면과 그 무리들이 뒤를 추적하고 있었으니 김종서-승유 부자의 목숨은 풍전등화(風前燈火)입니다. 현장에 들이닥친 패거리들은 결국 거목인 김종서와 김승유를 해치고 맙니다. 피투성이로 변한 부자(父子)가 서로를 애절하게 바라보며 죽어 가는 모습은 드라마를 시작하면서 보여준 바로 그 장면입니다.

신면은 두 사람의 목을 취하려는 청풍관 패거리에게 김종서의 목만 가져가게 한 후 김승유의 시신을 들쳐 매고는 한적한 산으로 갑니다. 마지막 순간 시신이라도 수습해 주려는 배려처럼 보입니다. 그런데 땅에 내려놓은 승유가 돌연 잔기침을 하며 움직입니다. 인기척에 놀란 신면이 칼을 뽑자 승유는 다시 잠잠해 집니다. 신면은 승유를 그대로 내버려두고는 현장을 떠납니다. 그런데 여기서 승유가 죽으면 드라마는 끝입니다. 왜냐하면 드라마 제목이 <공주의 남자>이기 때문입니다. 수양대군이 세조로 등극해야 세령은 비로소 공주가 되고, 승유는 공주의 남자가 될 것입니다. 



▲ 구사일생 김승유, 드디어 세령의 정체를 알다

승유가 가까스로 정신을 차리고 미친 사람처럼 헝클어진 모습으로 휘청거리며 저자거리로 오자 사람들이 몰려 있는 성채에는 참수된 충신들의 목이 효수되어 있습니다. 그 중에서 김종서의 이름을 발견한 승유는 반미치광이가 되어 수양의 집으로 갑니다. 아무리 칼을 맞고 죽었다 살아났지만 승유가 호위무사 한 사람 처리하는 것은 식은 죽 먹기입니다. 칼 한 자루를 빼앗은 승유는 숨어서 기다립니다.

수양의 집 앞에는 가마를 타고 금의환향(?)하는 수양을 맞이하기 위해 가족들이 모두 나와 도열하고 있습니다. 여차하면 승유는 지금 도착한 수양을 해하려 뛰쳐나갈 자세입니다. 그렇지만 이는 기름을 안고 불 속에 뛰어드는 것처럼 무모한 행동이겠지요. 이 때 승유는 수양의 가족 틈에서 초췌한 얼굴로 고개를 숙이고 서 있는 세령을 발견하고는 그 자리에 얼어붙습니다. 이제 드디어 승법사에서 거주하고 있다는 <궁녀 여리>의 정체를 알았겠지요.

계유정난이 성공했으니 이제 수양은 단종을 왕위에서 쫓아내고 스스로 왕이 될 것입니다. 충신들은 갔지만 살아남은 자들은 합심하여 단종복위운동을 꾀하겠지요. 김승유는 세령을 어떻게 대할지, 부마인 정종은 경혜공주와 왕실을 위해 어떤 역할을 할지 사뭇 궁금합니다.


 

Posted by pennpen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빠박이 2011.08.18 09: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갈수록 흥미진진해지는 공주의남자 입니다
    정말 정치권력을 지키기 위해 피비린내나는 살육을 자행했다는게 안타깝습니다 ^^

  3. Favicon of https://love111.tistory.com BlogIcon 바닐라로맨스 2011.08.18 09: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오... 소설을 보는듯합니다!

  4. Favicon of https://moneyamoneya.tistory.com BlogIcon 머니야 머니야 2011.08.18 09: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리뷰 잘봤습니당^^ 펜펜님은 휴가 안다녀오세요??

  5. Favicon of https://tvsline.tistory.com BlogIcon 카라의 꽃말 2011.08.18 09: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펜펜님 잘보고 갑니다~
    오늘도 즐거운 하루 되시고요~ 힘내서 파이팅~

  6. Favicon of https://rkawn.tistory.com BlogIcon 에바흐 2011.08.18 10: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고편을 보면 더 꼬이고 꼬일 태세라서 불안불안...ㅠㅠ

  7. Favicon of https://clason.tistory.com BlogIcon 오드리햇반 2011.08.18 11: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공주의 남자가 하는 날인걸 깜빡했네요...ㅎㅎ
    그래도 펜펜님의 리뷰가 있느니...

    소쿠리 이번에 설치하신거죠?
    요거 설치하신 블로그에 방문하면 어김없이 호환성보기가 뜨면서 새로고침되던데.
    저도 달았다가 은근히 불편해서 내렸거든요...
    제 브라우저에 문제가 있을지도 모르지만요...^^;;

  8. 신록둥이 2011.08.18 11: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실 재방으로 본 보스를 지켜라를 보고 싶었는데
    울 남편때문에 계속 보고 있습니다.....전 이렇게 펜펜님 포스팅으로 봐도 되는데....ㅎㅎ

  9. Favicon of https://hiphoplsy.tistory.com BlogIcon 스친기억파란하늘 2011.08.18 12: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본방사수 못한 저로써는 그냥 인사만 드리고 갑니다~! ㅎㅎ

  10. Favicon of https://humorzoa.tistory.com BlogIcon 유머조아 2011.08.18 12: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양대군의 참혹한 쿠데타가 정말 무시무시하더이다~

  11. Favicon of http://bxstory.tistory.com BlogIcon bxstory 2011.08.18 12: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펜펜님덕에 항상 잘보고 있습니다 ^^

  12. Favicon of https://hansik07.tistory.com BlogIcon Hansik's Drink 2011.08.18 12: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간답니다,,
    배신이란 단어를 정말 싫어하는데,,
    재밌게 보고 갑니다 ㅎㅎ

  13. Favicon of https://neowind.tistory.com BlogIcon 김천령 2011.08.18 12: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제 정말 재미있더군요. 잘 보고 갑니다.

  14. Favicon of https://jin2nul2.tistory.com BlogIcon smjin2 2011.08.18 13: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펜펜님 오늘도 다녀갑니다.
    더운 날씨지만 즐거운 하루되세요~~

  15. Favicon of https://hslifestory.tistory.com BlogIcon HS다비드 2011.08.18 13: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 잘보고 갑니다 펜펜님~^^

    오랜만에 들렸는데 여전히 좋은 글을 많이 작성해주시네요~^^

  16. Favicon of https://love-pongpong.tistory.com BlogIcon 사랑퐁퐁 2011.08.18 13: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리뷰 정말 재밌어요^^
    블로그하면서 이런 낙이 있다는건 참 즐거운 일이지요^^

  17. Favicon of http://life-lineup.tistory.com BlogIcon +요롱이+ 2011.08.18 13: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도 흥미롭게 잘 보구 갑니다 ! ㅎ
    잼있어요 ㅎㅎ

  18. Favicon of http://beautyndiet.net BlogIcon 뷰티&다이어트 2011.08.18 14: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간이 잘나질않아 ~~
    잘보지못하지만 틈틈히 보고 있답니다 ~
    이렇게 다시한번 볼수있어서 ^^
    재미나게 보고가네용 ~~

  19. Favicon of http://tongblog.sdm.go.kr BlogIcon Tong 2011.08.18 15: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정말 드라마보다 더 재밌게 풀어주시는군요~ㅎ
    알면서도 김종서가 살기를 바라면서 봤어요~ ^^
    드라마보다 더 드라마같은 풀이 감사해요~ㅎ

  20. Favicon of https://redtop.tistory.com BlogIcon 더공 2011.08.18 15: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얼마전에 사육신묘를 다녀와서 그런지 드라마가 상당히 쏙쏙 들어오더라고요.

  21. Favicon of http://ggholic.tistory.com BlogIcon 달콤 시민 2011.08.18 16: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드라마를 보면서 너무 가슴이 아팠다는...
    더 흥미 진진해지는 만큼 한편으로는 안타까워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