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함께 차차차", 가족을 위해 사랑을 버리다


KBS 일일연속극 "다함께 차차차." 유니콘 제과 강신욱 회장(홍요섭 분)의 부인인 나은혜 사장(이응경 분)은 딸인 강나윤(조안 분)에게 한진우(오만석 분)와는 이루어 질 수 없는 사이라며 헤어질 것을 눈물로 호소하였다. 한진우는 15년 전 기억력을 상실한 강 회장의 조카인데, 나윤이가 한진우와 계속 만난다면 강 회장이 한진우의 가족과 접촉하게 되고 그러면 강 회장이 기억력을 되찾게 될 것이다. 그러면 강 회장이 현재 카센터를 운영중인 첫 아내 하윤정을 만나게 되어 나윤이와 그 어머니가 불행해 진다는 것이다.

나윤이는 한진우를 만나 서울동물원으로 가서 신나게 놀다가 홀로 빠져 나왔다. 사랑하는 사람에게 차마 헤어지자는 말을 하지 못한 것이다. 나윤으로서는 첫 결혼에 실패한 어머니가 아버지(강 회장)와 재혼하여 행복하게 살고 있는데, 자신이 고집을 피워 다시 어머니를 불행하게 해선 안 된다고 생각하고는 헤어지기고 결심하였다. 과연 피는 물보다 진하다는 말을 실감케 하는 순간이었다.

한진우의 끈질긴 요청에 다시 만난 강나윤은 앞으로 만나지 말자고 절교를 선언한다. 그리고 지금까지 한진우를 좋아하지 않았다고 말한다. 그 동안 싸구려 식사를 하며 맛있는 척 하였고, 싸구려 선물을 받고는 좋아한 척 하였을 뿐이었다고 했다. 그리고 한진우와 함께 더 이상 만날 수 없다고 말했다. 이 상황을 대사로 옮겨 본다.

                                                           강나윤 역의 조안

강나윤이 입을 열었다. 

"헤어져요, 우리!"
"이유가 뭐예요?"
"선배가 가진 배경, 가족들, 난 견딜 자신 없어요. 난 풍족하고 아쉬움 없이 살았고 선배는 아니잖아요? 우린 너무 달라요! 아직도 모르겠어요? 선배 때문에 내가 누리던 것 버릴 자신 없다고요! 선배가 가진 게 없어서 싫다고요. 난!"

                                                                     한진우 역의 오만석

한진우의 표정이 일그러졌다.  

"그게 이유라면 지금까지 나윤씨는 뭐였어요? 나랑 있을 때 그런 것 상관없다고 그랬잖아요!"
"괜찮은 게 아니라 괜찮은 척 했어요! 내가 선배한테 맞추는 게 사랑인줄 알았고 참고 견뎠어요! 가난한 연인들처럼 싸구려 음식 먹으면서 맛있다고 거짓말도 했었고, 유치한 선물에 감동하는 척도 해봤어요! 그런데 이젠 못하겠어요! 나랑 전혀 다른 사람 좋아할 수 있다고 생각했던 것은 착각이었고 오만이었어요!"

할말을 잊은 한진우는 겨우 묻는다.  

"나 좋아했었던 것 아니었어요?"
"선배, 날 위해서 뭐든지 다 할 수 있다고 했었지요? 그럼 그냥 나 잊어줘요! 그렇게 해줘요!"
"그렇게 할 수 있을지 모르겠어요, 난." 
"선배가 나랑 헤어지고 힘들어하는 거 보고 싶지 않아요! 그런 선배 보면서 죄책감 느끼는 것 하기 싫어요! 부탁할게요!"

이런 말을 남기고 매정하게 돌아서는 나윤의 손목을 잡은 한진우는 절규한다.

"나 좋아하는 거 아니었어요? 나윤씨는 이렇게 아무렇지도 않게 끝낼 수 있어요? 그건 아니죠? 대답해 봐요! 아니죠? 나윤씨 지금 한 말!"
"선배! 잊을 거예요! 그것도 최대한 빨리!" 
 


집으로 돌아온 나윤은 방으로 들어온 어머니(나은혜 사장)에게 한바탕 퍼부었다.

"오늘 한진우 만나 헤어지자고 그랬어!"
"쉽게 받아들이지 못했을 거 아냐? 이유 묻지 않아? 아빠 얘기 한 것 아니지?"
"선배 가진 거 없어서 싫고, 선배와 결혼해서 비참하게 사는 거 싫다고 그랬어! 구질구질하게 사는 거 싫으니까 나 놓아달라 그랬어!"
"나윤아!"

"그런 이야기하면서 내 기분이 어떠했는지 알아? 차라리 아빠 얘기 해버릴까 몇 번을 망설였는지 아느냐고? 그랬으면 적어도 선배 그렇게 아파하지 않아도 되는 거잖아! 나랑 일 기억하기도 싫을 만큼 힘들어하지 않아도 되는 거잖아! 나, 아직도 한 선배 너무 많이 좋아해! 그래도 엄마 이해하니까, 나도 우리가족이 이대로 이기를 원하니까, 그래서 헤어진 거야! 그런데 엄마는~~"

"엄마가 미안해! 
"내가 어떻게 해야 되는데? 엄마 앞에서 한 선배 나 같은 애 다시는 보기도 싫을 만큼 퍼부어 줄까? 엄마가 보는 앞에서 한 선배 나한테 치가 떨릴 만큼 독하게 몰아 부칠까? 그래야 엄마가 편하겠어?"


이 때 나윤의 아버지인 강 회장이 방으로 들어왔다. 어머니가 나가자 나윤은 아버지에게 묻는다.
"아빠, 왜 하필 엄마와 결혼했어?"

이런 사실을 전혀 모르는 강 회장으로서는 딸의 당돌한 질문은 정말 뜬금없는 일이다. 깜짝 놀란 강 회장이 부드럽게 딸의 이름을 부른다.

"나윤아!"
"아빠가 우리한테 이렇게 잘 하지 않았으면 나 엄마 아빠 생각 안 했을 수도 있는 거잖아요! 그냥 엄마 아빠 무시하고 한 선배랑~~"

말을 잊지 못하는 딸을 보는 아버지의 마음도 안쓰러워 어찌할 바를 몰랐다. 그저 딸을 품에 안고 등을 두드려 주는 일밖에는.     

"그래! 엄마 아빠 원망해! 나윤이 너 아픈 만큼 엄마 아빠한테 다 풀어!" 


 
한편, 한진우도 억장이 무너졌다. 지금까지 자신을 사랑한다며 결혼까지 약속해 놓고 가진 게 없는 자기를 싫어한다는 강나윤의 말을 도저히 믿을 수가 없었다. 폭음을 했지만 나윤의 행동이 이해되지 않았다.

다음날 업무 차 유니콘제과를 방문한 한진우는 복도에서 나윤을 만나 그녀의 생각을 다시금 확인한다. 나윤은 표정하나 변하지 않고 이미 자신의 생각을 모두 말했음을 강조한다. 어머니의 행복을 위해 자신의 첫사랑을 포기해야하는 나윤의 심경이 어떠할 까! 또 한진우로서도 이 세상 끝까지 함께 할 것이라고 믿었던 나윤의 갑작스런 변신에 그저 황당할 따름이다. 

나중에 한진우도 나윤의 아버지인 강 회장이 15년 전 실종된 자신의 삼촌임을 알게 될 경우 나윤이와는 4촌이 되므로 나윤이가 일부러 자신을 멀리하려고 거짓말했음을 알 것이다. 그러나 현재로서는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나윤의 변신에 정신이 혼란스럽다. 시청자 입장에서도 앞으로 죽이 되든 밥이 되든 한진우가 강 회장의 정체를 빨리 알았으면 한다.


불의의 사고로 한꺼번에 두 아들을 잃은 쌍과부집의 시어머니 박정자(김영옥 분)와 지난 해 까지만 해도 남편의 죽음을 인정할 수 없다면서 제사마저 지내지 않은 부인 하윤정 대표(심혜진 분)의 심경을 조금이라도 헤아린다면 이렇게 스토리를 질질 끌 수는 없을 것이다.

그리고 한진우를 괴롭힌 야심가 이교장 집의 장남인 이철(이종수 분)이 처참하게 무너지는 장면도 빨리 보고 싶다. 연구실의 관련자가 이철이 한진우의 아이디어를 도용해 서류를 거짓으로 작성했노라고 양심선언이라도 했으면 좋겠다.

Posted by pennpen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middleagemanstory.tistory.com BlogIcon 영웅전쟁 2009.09.30 11: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열공하고 갑니다.
    저는 안보는데
    옆지기 애청 프로라 넌즛시 한마디 던져주고 싶어...ㅎㅎ
    이러면 사랑받는답니다.
    반찬이 달라진다는 ㅋ
    고맙습니다. 좋은글 잘보고 갑니다.

  2. Favicon of https://dongnae.tistory.com BlogIcon Sun'A 2009.09.30 12: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밥줘보고난후 끝부분 조금 보는데..
    뭔가 잘 안풀리더라구요~ㅋ
    특히 심혜진 이종원 이사람들의 사랑도
    잘 이루어졌으면 좋겠던데..^^

    점심식사 맛있게 하세요^^

  3. Favicon of http://blog.daum.net/kya921 BlogIcon 왕비 2009.09.30 12: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차차차를 한번도 안 보아서..ㅜ
    가을햇살이 넘 좋으네요..좋은하루 보내세요~

  4. Favicon of https://soopia.tistory.com BlogIcon 바니♡ 2009.09.30 12: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사를 다 외우신건 아니지요? 와~@@

    저도 한번 봐야겟어요 궁금해지네요 리뷰보니까^^;;

  5. Favicon of https://totobox.tistory.com BlogIcon 『토토』 2009.09.30 13: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본 드라마입니다
    같은 드라마에서 뽑아올린 소재가 다르지만
    트랙백 걸겠습니다.^^
    이철의 야심이 밉습니다.

  6. Favicon of https://qlcanfl.tistory.com BlogIcon 빛무리~ 2009.09.30 14: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어제 이 드라마를 처음으로 봤는데요.. 한국 일일드라마가 워낙 포맷이 단순하기도 하고... 펜펜님의 글을 읽은 덕분인지 낯설지가 않더라구요. 재미있게 보았답니다..^^

  7. Favicon of http://blog.daum.net/gnathia BlogIcon 달려라꼴찌 2009.09.30 14: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펜펜님이 워낙 잘 해설해놓으시니 안봐도 비디오입니다. ^^;;;

  8. Favicon of http://blog.daum.net/cola1018 BlogIcon 바람될래 2009.09.30 15: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그나마 유일하게 보는 드라마입니다..^^
    요즘에 아주 잘보고잇어요..

  9. Favicon of https://skagns.tistory.com BlogIcon skagns 2009.09.30 19: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아직 못봤는데 재밌을 거 같네요.
    잘 보고 갑니다. ^^

  10. 2009.09.30 21: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1. Favicon of https://jsapark.tistory.com BlogIcon 탐진강 2009.09.30 22: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사를 어찌 다 아시는지 신기하기만 합니다.
    드라마 작가이신 듯 합니다. ^^;

  12. Favicon of https://junke1008.tistory.com BlogIcon mami5 2009.09.30 23: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드라마 글 쓰시느라 넘 수고 많으신것 같으네요..
    꼼꼼히 적어야 하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