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라의 경제활동을 담당했던 스폰자궁

 

 

 

“두브로브니크를 보지 않고 천국을 논하지 말라!"

이는 두브로브니크를 소개할 때 거의 빠짐없이 인용되는 표현으로

영국의 극작가 버나드 쇼가 한 말입니다.

 

크로아티아 제1의 관광도시 두브로브니크는

“아드리아해의 진주”로 불리는 아름다운 해안도시로서

유럽인들이 가장 가고 싶은 여행지 1순위로 꼽힙니다.

 

7세기에 도시가 만들어져 라구사(Ragusa) 공화국이 되었으며,

이탈리아 베네치아와 유일하게 경쟁했던 해상무역 도시였습니다.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구시가지 거리는

온통 대리석으로 덮혀 있으며,

코발트빛의 아름답고 따뜻한 해변에는 부호들의 요트가 가득할 만큼

유럽 관광객들의 사랑을 듬뿍 받는 매력적인 도시입니다.

 

크로아티아 해변에서 가장 아름다운 두브로브니크의 인구는

5만여명에 불과한 소도시이지만 이 도시가 선사하는 매력은

주황색의 지붕과 아드리아해의 코발트빛 해안으로 인해

보는 이로 하여금 숨이 막히게 만들 정도로 치명적입니다.

 

 

 

 

 

이미 스르지산 전망대에에 올라 아드리아해변에

자리 잡은 이 도시를 내려다보았고,

유람선을 타고 바다에서 성벽을 바라보았으며,

성벽에 올라 주황색 지붕의 진수를 맛보았습니다.

스르지산 전망대에서 바라본 두브로브니크 전경

 

 

 유람선을 타고 바라본 구시가지

 

 

 성벽에 올라 바라본 구시가지 주황색 지붕

 

 

 

 

이제 1400년 역사를 자랑하는 구시가지 도심을 둘러볼 차례입니다.

두브로브니크의 관광안내서자료를 보면 구시가지에는

스폰지궁, 렉터궁전, 대성당, 프란체스코 수도원,

플라차 대로(스트라둔), 올드항구 등을 볼거리로 제시하고 있습니다.

 

그렇지만 아드리아 해안의 아름다운 바닷가에 자리 잡은 지리적 여건,

성벽 안에 조성된 오밀조밀한 시가지,

그리고 무엇보다도 주황색 지붕을 선택해

여행자에게 강렬한 인상을 주는 인공적인 도시디자인으로 인해

개별 관광 포인트에 대한 답사를 할 여유를 주지 않았습니다.

 

 

필레 문을 통과하면 플라체 대로가 시작하면서

한눈에 들어오는 특이한 모양의 분수가 바로 오노프리오스 분수입니다. 

비가 잘 내리지 않는 두브로브니크에서는 항상 물이 부족했고

그 고민을 해결하기 위해 15세기 스르지산에서 물을 끌어 만든 거창한 수도 시설의 일부입니다. 

 

분수를 만든 이탈리아 출신 건축가 이름을 따서

오노프리오스 분수라 불리게 되었으며 현재까지도 식수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돔 모양의 지붕 아래 16각형 면마다 수도꼭지가 있는데,

각기 다른 사람의 얼굴과 동물 형상이 조각되어 있지요.

(자료 : 다음백과사전)

 

 

 

성벽에 올라 내려다본 분수

 

 

 

 

분수대는 필레문 안쪽에 있어 만남의 장소로도 이용되며

거리의 음악가가 공연을 하기도 합니다.    

 

 

 

 

 

말라 브라체는 오노프리오스 분수 맞은편 성당과 프란체스코 수도원 사이

 좁은 통로에 있는 유럽에서 세 번째로 오래된 약국입니다.

 

 원래 수도원에서 약을 만드는 건 당시 당연한 일이었지만

일반인들에게 개방하면서 약을 만들어 판매하는 것은

이곳 말라 브라체 약국에서 최초로 시작되었으며,

현재 운영하고 있는 약국들 중에서 가장 오래된 곳입니다.

 

 

 

 

 

 

스폰자궁은 이름은 궁전이지만 왕이 살던 곳이 아니라

세관, 재무국, 은행 등 경제 활동을 담당해 온 건물이었으며,

두브로브니크 공화국으로 들어오는 무역상인들의 출입국 역할을 하여

국가경제의 중추 구실을 한 곳이었습니다.

 

현재 고문서와 역사적 기록물들을 보관하고 있는 국립기록보관소로

사용되고 있는데, 매년 이 도시 여름축제의 개막식이 열리는 곳입니다.

 

 

 

 

 

 

 

 

올드항구는 지금은 섬으로 가는 페리와 여러 투어를 진행하는

보트 및 유람선의 입출항 역할을 하고 있는 곳입니다.

 

이곳에서 인기 있는 로크롬 섬을 비롯해

스플릿 등 여러 크로아티아 지역으로 갈 수 있는 배편이 있습니다.

 

 

 

 

 

 

 대성당은 두브로브니크의 수호성인인 성 블라이세의  유품, 

금과 은 콜렉션을 비롯해 라파엘로의 그림 마돈나를 감상 할 수 있는 곳으로 유명합니다. 

현재 대성당은 구 시가지의 랜드마크로서 사람들의 약속장소로 이용됩니다.

 

 

 

 

 

 

우리는 구시가지의 대표적인 거리인 플라차 거리를 몇 차례 오갔는데

이곳을 중심으로 도심의 몇 몇 풍경을 소개했습니다.

 

오래된 도시답게 대리석으로 만든 바닥은 

사람들의 발길로 닳아서 반질반질하게 윤이 났습니다. 

 

두브로브니크에서 하루를 보내는 동안 인생사진을 찍으며 

평생 잊지 못할 추억을 쌓은 뒤 다음 행선지인

크로아티아 제2의 도시 스플리트(Split)로 떠납니다.  

 

 

 

 

 

 

 

 

 

 

 

 

☞ 글이 마음에 들면 아래 공감하트(♥)를 눌러 주세요!

(로그인이 없어도 가능합니다)

Posted by pennpen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bonlivre.tistory.com BlogIcon 봉리브르 2019.10.22 07: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유로워 보이는 여행객들의
    모습이 두브로브니크와
    아주 어울려 보입니다.
    원색의 눈부신 빛들이
    마음마저 환하게 밝혀주는 느낌입니다.

    덕분에 오늘도 잘 보고 갑니다.
    활기찬 하루 시작하세요^^

  2. Favicon of https://kangdante.tistory.com BlogIcon kangdante 2019.10.22 07: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도로의 바닥이 실내처럼 보이네요
    유럽에서 느끼는 독특한 풍경이기도 합니다
    멋스럽고 아름다운 구시가지입니다.. ^^

  3. Favicon of https://xuronghao.tistory.com BlogIcon 공수래공수거 2019.10.22 07: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기 가면 설명도 잘 듣고 사진도 많이 남겨 놓을것 같습니다
    하나 하나의 건물이 신비롭고 이야기가 잇군요.
    멋진 시가지입니다.
    덕분에 저도 구경하는 기분이 드는군요^^

  4. Favicon of https://gentle-daily-park.tistory.com BlogIcon 따뜻한일상 & 독서 , 사진찍기 2019.10.22 11: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위시리스트엔 언제나 크로아티아가 있죠
    이번엔 스페인과 런던으로 다녀왔지만요
    뜨거운 뙤악볕이 느껴지는 사진입니다
    날씨가 더울때 가는것이 좋아보이는 도시로 보이기도 합니다^^

  5. Favicon of http://blog.daum.net/sunny38 BlogIcon 하늬바람 2019.10.22 12: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두브로브니크를 제대로 즐기셨네요
    성벽에서 유람선에서 골목길들을 돌아보면서,
    즐겁고 행복한 여행이셨을 듯 합니다
    고운 한 주 되십시오

  6. Favicon of https://moldone.tistory.com BlogIcon 청결원 2019.10.22 13: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도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좋은 하루 보내세요~

  7. Favicon of https://0572.tistory.com BlogIcon 『방쌤』 2019.10.22 14: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밖에서 바라봐도 아름답고
    그 속을 걸어도 아름다운 곳 같습니다.
    정말 매력적인 곳 같아요.^^

  8. Favicon of https://yeogangyeoho.tistory.com BlogIcon 여강여호 2019.10.22 14: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펜펜님 여행기를 보면서
    그 전에는 생각해 보지 못했는데...
    크로아티아만은 꼭 가봐야겠다는 생각이 ...
    그리고 크로아티아 국가대표팀 색이 오렌지인 이유도 알 것 같습니다.

  9. Favicon of https://la-luz.tistory.com BlogIcon Bella Luz 2019.10.22 16: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유럽여행할때 여기는 안 가봤는데 올리신 글 보니 가보고 싶어지네요~~^^너무 멋있어요~~~

  10. Favicon of https://dldduxhrl.tistory.com BlogIcon 잉여토기 2019.10.22 18: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국적인 멋이 가득한 곳이네요.
    성벽에 올라 조망한 주황색 지붕 색채 인상 강렬하네요.

  11. Favicon of https://doolytubbies.tistory.com BlogIcon 둘리토비 2019.10.22 23: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모든곳이 문화유적지 같습니다.
    두브로브니크의 전경이 특히 아름답네요
    저 빨간 지붕의 향연을 직접 보게 되면 더욱 몸과 마음이 두근댈 것 같은데요?^^

  12. Favicon of https://uhastory.tistory.com BlogIcon 유하v 2019.10.22 23: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해안가에 도시가 있다니 한번쯤 가보고 싶네요 ㅎ

  13. Favicon of https://jungan1208.tistory.com BlogIcon 미.야 2019.10.23 00: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ㅎㅎ 뭔가 이탈리아가 떠오르는데요!?
    너무 좋을 것 같아요 ㅠ ㅠ
    요즘 여행이 너무 가고싶은데 부러운 포스팅입니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