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로기르(Trogir)는 아드리아해 연안과 접한 크로아티아의 항구도시로

BC 3세기에 조성되었으며 13~15세기 사이에 건설된 성벽의 품 안에

자리 잡아 안정적이고 편안한 느낌을 주는 도시입니다.

 

달마시안의 보석이라는 트로기르는 13세기를 완벽히 재현해 놓은 도시로

유럽의 어느 도시도 트로기르만큼 고딕, 로마네스크, 바로크,

르네상스 양식의 건축물들을 완벽하게 보존한 곳은 드물기 때문에

이런 가치를 인정받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되었습니다.

 

구시가지는 중부 달마시아 지방의 중요한 관광, 문화, 역사 중심지이며

골목들이 마치 미로처럼 얽혀있으나 규모가 워낙 작아

금방 목적지를 찾을 수 있습니다. 바닷가 쪽으로는 산책로를 따라

카페와 레스토랑들이 아름다운 지중해의 풍경을 자아냅니다.

 

버스터미널에 도착해 약 10여 미터의 교량을 건너면

작은 섬으로 된 트로기르 구시가지입니다.

 

사실 트로기르는 도시의 이름이면서 동시에 작은 섬의 이름인데요.

우리는 다리를 건너 트로기르 섬으로 상륙한 것입니다.

 육지와 섬을 연결하는 다리

 

 

 정박중인 소형 선박들

 

 

 

 

 

 

이곳에서 제일 먼저 만나는 유적은 성 로렌스 성당인데요.

이 성당은 13-15세기에 완성된 것으로

크로아티아에서 가장 정교한 건물이랍니다.

 

그 중에서 가장 정교한 작품은 라도반이라는 교회의 정문입니다.

출입문 양쪽에 베니스를 상징하는 사자가 조각되어 있고

사자 위에는 아담과 이브가 벌거벗고 서있는 조각이 있는데

이는 달마치아에서 가장 오래된 누드 조각이라고 합니다.

 

이렇게 깊은 뜻이 있는 줄 모르고

사진을 아무렇게나 찍은 것은 필자의 실수였군요.

 성 로렌스 성당

 

 

 출입문 좌측의 사자상과 이브

 

 

 출입문 우측의 사자상과 아담

 

 

 

 

 

 

 

 

몇 걸음 옮기니 바로 해변가입니다.

야자수가 늘어선 모습이 남국의 정취가 느껴집니다.

맞은편에 보이는 치오보 섬은

트로기르 섬과 비교할 때 상당히 넓어 보입니다.

 

 

 

 

 

 

 

 

 

 맞은편에 보이는 치오보 섬

 

 

 비좁은 골목길

 

 

 

 

 

 

 

 

 

해안가에 있는 성은 카메를렝고 요새입니다.

이 요새는 한 때 도시 성벽의 일부였다가 베니스인들이

군사기지로 사용하였으며 15세기에 성을 증축하면서

현재 모습을 갖추게 되었답니다.

 

지금은 야외극장과 내부에 무대가 설치되어

각종 이벤트를 할 수 있는 미디어 센터로 활용하고 있습니다.

 

 

 

 

 

카메를렝고 요새에 올랐다면 트로기르 시가지를 내려다 볼 수 있었을 텐데

주어진 자유시간이 부족해 그냥 아쉬운 발길을 돌립니다.

이게 소위 말하는 패키지 투어의 한계이지만

스케줄에 쫓기다보면 보면 어쩔 수 없는 일이지요.

 

 

 

 

☞ 글이 마음에 들면 아래 공감하트(♥)를 눌러 주세요!

(로그인이 없어도 가능합니다)

Posted by pennpen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bonlivre.tistory.com BlogIcon 봉리브르 2019.10.10 07: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으로 아름다운 곳이네요.
    해변도 가까이 있어서
    더욱 운치 있어 보입니다.
    성 로렌스 성당의 사자상과
    아담과 이브의 상도 멋지구요.

    덕분에 잘 보고 갑니다.
    활기찬 하루 시작하세요^^

  2. Favicon of https://moldone.tistory.com BlogIcon 청결원 2019.10.10 07: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스팅 잘 보고 가네요~
    오늘도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3. Favicon of https://xuronghao.tistory.com BlogIcon 공수래공수거 2019.10.10 07: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트로기르 지도를 보니 이해가 좀 되는군요..
    성로렌스 성당도 정말 멋집니다
    사자상과 아담과 이브의 조각은 지나치면 안되겠군요.

    이번에 참 좋은곳을 다녀 오셨다는 생각이 듭니다
    전체 일정을 언제 한번 소개해 주시기 바랍니다.^^

    • Favicon of https://leeesann.tistory.com BlogIcon pennpenn 2019.10.10 07: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서오세요.
      제 여행후기에 관심을 가져 주셔서 대단히 감사합니다.

      전체 일정은 동유럽발칸여행후기1번
      "평생잊지못할 추억만들기 편"에
      개략적으로 소개해 놓았습니다.

      다음 글을 참고하세요.
      https://leeesann.tistory.com/5443

  4. Favicon of https://kangdante.tistory.com BlogIcon kangdante 2019.10.10 07: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국적인 풍경을 보니
    영화의 한 장면을 보는 것도 같고
    여행을 유혹하기도 합니다.. ^^

  5. Favicon of https://futureindustry.tistory.com BlogIcon 아웃룩1000 2019.10.10 07: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새의 정석을 보는듯하네요..

  6. Favicon of https://yeogangyeoho.tistory.com BlogIcon 여강여호 2019.10.10 15: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카메를렝고 요새는
    금방이라도 중세의 기사들이 튀어나올 것 같습니다...ㅎㅎ..

  7. Favicon of https://travelyoungdo.tistory.com BlogIcon 영도나그네 2019.10.10 16: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햐!
    역시 이곳은 지중해의 아름다운
    풍광들을 맘껏 보고 즐길수 있는
    크로아티아의 명소들 같습니다.
    꼼꼼히 담아온 여행기 덕분에
    아름다운 풍광들 잘보고 갑니다.

  8. Favicon of https://0572.tistory.com BlogIcon 『방쌤』 2019.10.10 16: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곳곳에서 오랜 세월의 흔적을 느껴볼 수 있는 곳이네요.
    과거의 모습과 현재의 공존, 그것도 참 매력적인 것 같습니다.

  9. Favicon of https://rabbiturtles.tistory.com BlogIcon 오렌지훈 2019.10.10 20: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크로아티아의 야자수가 이국적이네요
    잘 보고 공감하고 갑니다^^
    좋은 하루되세요~

  10. Favicon of https://uhastory.tistory.com BlogIcon 유하v 2019.10.10 22: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만 보더라도 오래됨이 느껴지네요 ㅎㅎ

  11. Favicon of https://doolytubbies.tistory.com BlogIcon 둘리토비 2019.10.11 00: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중세의 분위기가 느껴지면서도 뭔가 이국적인 느낌이 나는군요(야자나무 같은데 그 영향이 큽니다)

    패키지여행의 장단점이 있겠죠
    전 해외여행시 패키지여행을 해 본적이 없는데요, 앞으로도 좀 고민이에요
    그냥 없이 하는게 나을 거 같아요(북유럽은 뭐 그리 해야죠~^^)

  12. Favicon of https://jongamk.tistory.com BlogIcon 핑구야 날자 2019.10.11 06: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유럽 여행을 함께 하는 느낌으로 잘 읽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