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꽃은 국화과에 속하는 1년생 초본(한해살이 풀)으로

중국원산의 관상식물이며 종자로 번식합니다.

원줄기는 높이는 30~90cm로 가지를 칩니다.

 

 

 

 

 

4월 중순경에 꽃씨를 뿌리면 7∼9월에 꽃이 피는데

색상은 흰색·보라색·빨간색·분홍색·자주색·노란색 등 매우 다양합니다.

꽃은 국화와 비슷하며, 긴 꽃자루 끝에 1개씩 달립니다.

과꽃의 꽃말은 추억, 변화, 믿음직한 사랑이라고 하는군요.

 

 

 

 

 

 

과꽃은 백일홍과 동일한 국화과로서 크기와 꽃이 피는 시기가

유사하지만 꽃의 모양이 다르며

미나리아재비과에 속한 아네모네와는 족보가 다릅니다.

 백일홍

 

 

 아네모네

 

 

 

 

▲ 동요로 잘 알려진 과꽃

 

과꽃을 보면 어효선 작사, 권길상 작곡의 동요 “과꽃”이 생각납니다.

청아한 어린이 목소리로 부르는 이 동요를 들으면

정말 누나가 생각날 정도입니다.

 

『올해도 과꽃이 피었습니다

꽃밭 가득 예쁘게 피었습니다

누나는 과꽃을 좋아했지요

꽃이 피면 꽃밭에서 아주 살았죠

 

과꽃 예쁜 꽃을 들여다보면

꽃 속에 누나 얼굴 떠오릅니다

시집간 지 온 삼 년 소식이 없는

누나가 가을이면 더 생각나요』

 

 

 

 

 

 

▲ 과꽃이라는 이름을 가지게 된 과부의 전설

 

과꽃에는 우리나라와 중국 당나라 두 곳에서 전설이 전하는데요.

이 중에서 우리나라 전설을 소개합니다.

내용이 다소 길지만 애절하면서도 해피엔딩으로 끝나 다행입니다.

이 전설에 따라 과꽃은 "추금, 당국화, 추모란"이라는 이름으로 불리기도 합니다.

 

『옛날 백두산의 깊은 산골에 어린 아들과 함께 사는 추금이라는 과부가 있었다. 추금은 남편이 죽은 후 남편이 가꾸어오던 꽃을 열심히 키웠다. 그리고 꽃이 필 때면 먼저 저 세상으로 가버린 남편을 그리워하며 이 꽃들을 바라다보곤 하였다. 어느 날 마을의 매파(중매쟁이)가 추금에게 재혼할 것을 졸라대기 시작하였다. 끊임없는 매파의 설득을 받고 이 젊은 과부의 마음도 조금씩 흔들리기 시작하였는데, 그러던 어느 여름날 뜰에 핀 하얀 꽃들이 하나 둘씩 갑자기 분홍색으로 변해가기 시작했다. 이상하게 생각한 추금은 꽃을 살펴보기 위해 꽃밭으로 나갔는데, 뜻밖에 그곳에는 죽은 남편이 나타나서 미소를 짓고 서 있었다.

"부인! 내가 다시 돌아왔소."

 

부인은 생각지도 못했던 기쁨에 눈물을 흘리며 남편의 따뜻한 품에 안겼고 이후 이들 부부는 아들과 함께 행복한 하루하루를 보냈다. 그러던 어느 해 극심한 가뭄이 들어 모든 풀과 나무가 말라 죽어갔다. 농사를 지을 수 없게 된 사람들은 저마다 살길을 찾아 고향을 떠났다.

"여보! 넓은 만주땅으로 갑시다. 그곳은 가뭄이 들지 않았다고 하니 농사를 지을 수 있을 게요. 그곳으로 가서 농사를 지읍시다."

부인은 아끼고 보살폈던 꽃 중에서 흰색과 분홍색의 꽃을 한 그루씩 캐어 소중히 싸 들고 길을 나섰다.

 

 

 

 

이들 부부가 만주땅으로 가서 정착한지도 어언 10년이 지나 부인의 얼굴에는 주름살이 하나 둘 생기기 시작했고, 어린 아들도 이제는 어엿한 장정이 되어 곧 결혼도 시켜야 할 처지가 되었다. 그러던 어느 날 뒷산으로 나무를 하러 갔던 아들이 독사에게 물려 갑자기 죽고 말았다.

"여보! 여기서 살면 죽은 아들 생각이 더욱 간절할 테니까 다시 고향으로 돌아갑시다."

 

부인도 남편의 뜻에 따라 아들의 시신을 뜰의 꽃밭에 묻어주고 다시 고향으로 돌아왔다. 그들은 이미 늙어 다시 자식을 낳을 수는 없었지만 세월이 흐를수록 금실이 더욱 좋아졌다. 어느 날 부인은 나무를 하러 가는 남편을 따라 길을 나섰고 이들 부부가 산에 이르러 나무를 하고 있을 때, 절벽 위에 아름답게 피어있는 꽃송이가 부인의 눈에 띄었다. 부인이 그 꽃을 몹시 갖고 싶어하자 남편이 아내를 위해 그 꽃을 꺾어 오려고 절벽을 기어올라갔다. 그러나 남편은 발을 헛디디는 바람에 그만 절벽 아래로 떨어지고 말았다.

"앗!"

 

 

 

부인은 외마디 비명을 지르며 정신을 잃고 그 자리에 쓰러지고 말았다. 얼마쯤 시간이 지났을 무렵 "엄마! 엄마!" 부인은 자신을 부르는 아들의 목소리를 듣고 소스라치게 놀라 깨어났는데, 산 속에 있어야 할 자신이 뜻밖에도 자신의 방안에 누워 있던 것이었다. 부인은 그제야 자신이 꿈을 꾸었다는 것을 알아 차렸다. 부인은 곧 뜰로 나가 꽃을 살펴보았는데, 밤사이에 하얀 꽃이 분홍색으로 많이 변해 있었다. "흔들리는 내 마음을 바로잡아 주기 위해 죽은 남편이 꿈에서나마 일생을 같이하며 죽었구나!"

 

부인은 그동안 매파로 인해 흔들렸던 자신을 반성하고 마음을 더욱 굳게 하였다. "추금" 부인은 아들을 훌륭하게 키워 무과시험에 응시시키기 위해 한양으로 보냈으나, 얼마 후 만주 지방의 오랑캐들이 쳐들어와 부인을 납치해 갔고, 오랑캐 두목은 "추금"부인을 첩으로 삼으려 했다.

 

한편, 부인의 아들은 무과에 급제하여 집으로 돌아와 어머니를 찾았으나 어머니가 오랑캐들에 의해 납치되어 갔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고, 분노한 아들은 병사들을 이끌고 오랑캐의 진지로 숨어 들어가 어머니가 갇혀 있는 곳을 급습해 어머니를 무사히 구출해 냈다. 이때 부인은 아들에게 "이곳은 꿈속에서 너의 아버지와 함께 살았던 집이다."라고 말하고, 뜰로 나갔다가 자줏빛 꽃이 무수히 피어 있는 것을 보았다. 부인은 남편이 가꾸어오던 꽃과 똑같은 이 꽃을 캐어 품에 안고 고향으로 돌아와 아들과 함께 행복하게 살았다. 그 후 이 꽃은 과부를 지켜준 꽃이라 하여 '과꽃'이라 불리게 되었다.』

 

☞ 글이 마음에 들면 아래 공감하트(♥)를 눌러 주세요!

(로그인이 없어도 가능합니다)

Posted by pennpen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xuronghao.tistory.com BlogIcon 공수래공수거 2020.09.18 07: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과꽃이로군요..
    과부의 전설도 알아 갑니다
    편안한 하루 보내시기 바랍니다

  2. Favicon of https://sunghwa0033.tistory.com BlogIcon 성화공인중개사사무소 2020.09.18 07: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과꽃의 화사함으로 아침을 열어요~
    잘보았습니다

  3. Favicon of https://heysukim114.tistory.com BlogIcon *저녁노을* 2020.09.18 08: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과꽃이 활짝 피었군요.

    잘 보고갑니다.

  4. Favicon of https://nous-temperature.tistory.com BlogIcon 상식체온 2020.09.18 08: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요때문에 어릴 때부터 이름을 알고 있었던 과꽃인데 이런 전설이 있었다는 건 몰랐네요. 저는 요즘 주위에서 잘 못본 것 같은데 관심을 가지고 살펴보겠습니다.

  5. Favicon of https://balgil.tistory.com BlogIcon @산들바람 2020.09.18 08: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쁜 과꽃이 활짝 피었네요 과곷의 전설 잘 알고 갑니다^^

  6. Favicon of https://dldduxhrl.tistory.com BlogIcon 잉여토기 2020.09.18 08: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과꽃이 백일홍과 같은 과라 보랏빛 색깔이 비슷하군요.
    꿈에 나타난 먼저 떠난 남편이 예지몽으로 과부를 지켜준 전설이 있는 꽃이군요.
    하얀꽃이 붉게 변하며 신묘한 꿈이네요.

  7. Favicon of https://janiceshin86.tistory.com BlogIcon jshin86 2020.09.18 09: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내려오는 전설을 아주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꿈속에서 일생을 남편하고 살았네요.

    감사합니다.

  8. Favicon of https://funfundata.tistory.com BlogIcon 여퐝 2020.09.18 09: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과꽃의 노래가 참 재밋네요^^

  9. Favicon of https://ceo2002.tistory.com BlogIcon 불탄 2020.09.18 09: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과꽃에 얽힌 얘기도 참 좋네요.
    잘 감상하다 갑니다. ^^

  10. Favicon of https://stbnjsd.tistory.com BlogIcon 북두협객 2020.09.18 10: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설은 그냥 전설로만 생각해야겠네요 ㅎ
    과부의 전설 과꽃 재미있게 잘 보았습니다~

  11. Favicon of https://seunmi1981.tistory.com BlogIcon 구름 달빛 2020.09.18 10: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름다운 꽃 잘보고가요

  12. Favicon of https://sesack.tistory.com BlogIcon 세싹세싹 2020.09.18 11: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꿈속에서의 일생이라니 슬픈이야기네요 ㅠㅠ
    과꽃에 얽힌 재밌는 설화 잘 보고 갑니다^^

  13. Favicon of https://0572.tistory.com BlogIcon 『방쌤』 2020.09.18 13: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냥 보면 화려하고 예쁘게만 보이는데
    얽힌 이야기를 알고 보니 또 조금 다르게도 보입니다.

  14. Favicon of http://blog.daum.net/sunny38 BlogIcon +하늬바람 2020.09.18 13: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꽃에 얽힌 전설이 재미있습니다.
    어릴 때 과꽃 노래는 참 많이 불렀었는데요
    고운 주말 되십시오

  15. Favicon of https://moldone.tistory.com BlogIcon 청결원 2020.09.18 14: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불금 잘 보내시고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16. Favicon of https://issueterminal.tistory.com BlogIcon 유공실 2020.09.18 22: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색이 쨍한게 이쁘네요 ㅎㅎ 얽힌 이야기도 잘 읽고 갑니다 ^^

  17. Favicon of https://memoryseung1224.tistory.com BlogIcon 청두꺼비 2020.09.19 06: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쁜 꽃입니다!! 덕분에 잘 보고 가요~

  18. Favicon of https://jongamk.tistory.com BlogIcon 핑구야 날자 2020.09.19 06: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꽃마다 이야기가 있어서 재미있는 거 같아요

  19. Favicon of https://kangdante.tistory.com BlogIcon kangdante 2020.09.19 08: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름답고 화사한 꽃입니다
    꽃에는 애잔한 전설이 많은 것 같아요
    잘 보고 갑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