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동하 역의 정보석



홍콩에서 노리개 감으로 삼았던 강하윤(서민지 분)을 순간적인 충동으로 인해 골프채로 잔인하게 때려죽이고 박희서(김규철 분) 변호사와 공모해 이 천인공노할 범죄를 하윤의 아버지 강주완(이대연 분)을 협박하여 그에게 뒤집어씌운 희대의 살인자 경제기획부 경제정책국장 서동하(정보석 분). 그는 자신의 범행이 탄로 날까봐 구치소에 수감중인 강주완까지 죽이려고 했지만 죽지 않고 살아 있음을 알게 되었습니다. 자신이 강하윤과 함께 홍콩행 비행기에 나란히 탑승하고 있는 모습의 사진을 누군가 강주완의 아들 강도윤(김강우 분)에게 제공하였고 이 사진은 딸을 통해 보게 되었습니다. 딸인 서이레(이시영 분) 검사에게는 홍콩의 조찬모임 때문에 급한 일로 다녀왔다고 변명했지만 만일 협박을 받았던 강주완이 심경의 변화를 일으켜 아들 강도윤에게 진실을 말한다면 자신의 인생은 끝장입니다.

서동하는 딸이 강도윤 및 강주완과 접촉하는 것을 원치 않지만 담당검사인 딸을 막을 수는 없는 일입니다. 그는 서이레 검사를 강주완이 입원하고 있는 병원에서 만나기로 했습니다. 그런데 그가 병원에 도착하자 화재로 인해 병원은 어수선하였고 딸을 찾던 서동하는 병실로 들어가 강주완을 찾았습니다. 마침 의식을 되찾은 주완은 아들 도윤을 불렀고 이 목소리를 들은 동하는 주완이 살아있음을 알고는 안면근육을 씰룩거리며 무서운 살인자로 돌변하고 말았습니다. 동하는 베개로 강주완의 얼굴을 누르다가 옆에 놓인 주사기를 발견하고는 이를 집어 주완에게 주입하고 말았고 주완은 그만 축 늘어졌습니다. 주사기를 집을 때 지문을 남기지 않으려고 휴지를 손에 감는군요. 그렇다면 주완 옆의 주사기는 무엇이었을까요?

서동하-박희서 변호사→곽대수(조덕현 분) 형사 라인을 통해 강주완을 살해하라는 밀명을 받는 박기줄(조재룡 분)은 청소부로 위장하고 병원에 잠입했습니다. 그가 행동을 개시할 때 병원은 화재경보가 울려 환자들이 대피하는 등 아수라장입니다. 이 틈을 노려 강주완의 병실에 접근한 박기줄은 응급조치를 한다며 주완의 처 오금실(정애리 분)에게 아무도 들어오지 말도록 지시하고는 홀로 병실로 들어가 독극물이 든 주사기로 강주완의 링게르 병에 약을 주입하려고 합니다. 이 때 강주완의 구속집행정지문제를 확인하러 병실에 온 서이레는 최근 석방된 박기줄이 강주완에게 주사약을 주입하는 현장을 발견하고는 그를 제지하였고 서이레는 도망가는 박기줄을 쫓아 나갔습니다. 놀란 오금실이 다른 의사를 부른다며 나가자 강주완은 홀로 남게 되었고 이 틈을 이용해 서동하가 들어온 것입니다.

그런데 문제는 강주완의 아들 강도윤입니다. 아버지가 의식을 되찾은 것을 안 도윤은 빛의 속도로 달려오지만 교통체증에 밀리다 병원지하주차장에 도착했는데 하필이면 서이레 검사와 박기줄이 육탄전을 벌이고 있는 중입니다. 박기줄이 서이레의 완력이 밀리자 단검을 꺼내 이레의 허벅지를 찔렀고 이를 목격한 도윤은 기줄을 제지하였지만 그는 줄행랑을 놓고 말았습니다. 도윤은 부상당한 이레를 업고 올라가 의사에게 인계하고는 주완의 병실로 급히 갔지만 이 때는 이미 서동하가 강주완에게 독극물 주사를 놓고 병실을 나가는 중입니다. 도윤이 다가갔을 때 주완은 "도윤아 그놈은~"이라고 말하려다 그만 운명하고 말았습니다. 도윤이 서동하의 딸이레를 구해주는 동안 이레의 아버지 서동하는 도윤의 아버지를 무자비하게 살해했기에 세상에 이런 아이러니가 어디 있겠어요. 서동하는 강주완-하윤 부녀를 죽인 희대의 연쇄살인범이 되었습니다.

 


밖으로 나온 도윤은 병실을 나가는 누군가(서동하)를 목격하고는 수술용 칼을 집어들고 그를 따라가는데 남자 몇 명이 도윤을 납치해 끌고 갑니다. 이들 신원미상의 남자들은 당연히 박희서가 보낸 건달들일 것으로 생각했는데 여기에 큰 반전이 기다리고 있습니다. 으슥한 곳에서 깨어난 강도윤이 뜻밖에도 골든크로스 대표 홍사라(한은정 분)의 전화를 받은 것입니다. 사라는 도윤에게 "칼자루 하나로 서동하를 잡겠다고? 비수같은 복수심을 미소로 위장할 수 있어야 범인을 잡을 수 있다. 서동하가 범인이라는 다른 증거가 내 손안에 있다. 강주완에게 독극물을 먹이고 당신 아버지를 죽게 만든 놈을 서이레보다 먼저 잡아야 한다"고 충고한 때문입니다. 홍사라는 서동하-강하윤의 비행기 사진을 도윤에게 보낸 장본인입니다. 사실 홍사라의 정체도 의문입니다. 그녀는 골든 크로스 멤버들과 매우 친한 듯 보입니다. 골든 크로스 대표이니 당연하겠지요. 등장인물을 보면 그녀는 전 장관인 김재갑의 애첩이라고 소개되어 있습니다. 그녀는 서동하 때문에 부친의 사업이 몰락하자 그에 대한 원한을 가진 듯 했습니다. 서동하에게 하윤을 소개시킨 것도 홍사라였습니다.

서동하는 박기줄의 정체가 드러나면 곤란해지므로 박희서를 통해 그를 없애라고 지시합니다. 특히 딸 이레를 칼로 찌른 것은 용서할 수 없는 일입니다. 그는 번째 살인을 지시합니다. 박희서는 곽대수 형사를 시켜 이를 실행에 옮기려 합니다. 앞으로 문제는 강도윤이 어떻게 박기줄을 먼저 잡느냐에 사건해결의 실마리가 달렸습니다. 한편 서동하는 딸이 입원중인 병실로 갔는데, 이레는 서동하에게 "강 시보(강도윤)가 날 구해주었다"고 말했습니다. 경찰관으로부터 강주완이 사망했다는 말을 들은 이레는 박기줄을 체포하라고 지시하면서 "이번 사건을 원점에서 재조사해 사건의 실체를 밝히겠다"고 다짐합니다. 딸의 결심을 옆에서 지켜본 아버지 서동하는 표정이 굳어집니다.

 

이레는 문병 온 도윤에게 "미안하다. 강 시보의 말을 믿었더라면 이런 불행은 없었을 것이다. 모두 내 탓"이라고 자책하는군요. 이번 사건을 통해 강주완이 구치소에서 음독자살을 기도하지 않았음을 명명백백하게 알았기 때문입니다. 도윤은 지극히 차분한 목소리로 "왜 서 국장이 아버지라는 사실을 말하지 않았느냐?"고 원망하는군요. 도윤은 이레에게 검찰 송정수(반민정 분) 수사관이 자신을 도와주도록 부탁합니다. 도윤이 박기줄을 잡기 위해서는 그에 대한 정보가 필수적이거든요. 도윤은 구치소의 젊은 피의자를 만나 박기줄이 교도관과 짜고 강주완에게 농약을 먹였다는 진술을 받아 냅니다. 또 박기줄의 애인인 최수정 마담을 찾아가 "박기줄은 살인자가 아니다. 살인을 사주한 자를 밝히면 살인죄를 면한다. 또 자수할 경우 기껏 징역5년 이하다. 살인교사한 자를 반드시 잡아야 하니 기줄의 소재를 알려 달라"면서 이름과 전화번호를 건넵니다.

도윤이 이레의 병실에 있는데 서동하가 들어옵니다. 원수가 외나무다리에게 만난 꼴이네요. 이레는 도윤을 서동하에게 소개했고, 두 얼굴을 가진 동하는 "자네 부친의 죽음에 뭐라 위로의 말을 해야할지 모르겠다. 이레 구해 줘 고맙다"고 예의를 차립니다. 도윤은 미소를 딘 채 "좋아하는 선배"라고 말해 동하를 안심시킵니다. 도윤은 지금 홍사라의 충고를 잘 따르는 중입니다. 한편, 국회 임경재 (박원상 분)의원은 도윤을 불러 갈상준(박병은 분) 기자 앞에서 병원복도에서 찍은 CCTV 영상을 틀었는데, 서동하가 중환자실에 들어갔다가 휴지를 들고 나오는 모습이 포착되었습니다. 도윤은 즉시 최수정에게 전화를 걸어 살인교사범을 찾았으니 기줄이 검찰로 나와 시켜서 한일이라고 한 마디만 해주면 된다고 협조를 부탁합니다. 수정은 기줄의 은신처를 알려줍니다.

그렇지만 박기줄은 도윤을 보자마자 달아납니다. 이미 병원지하에서 도윤에게 당한 일이 있었거든요. 박기줄도 결코 만만치 않은 실력입니다. 마치 추적자 같은 쫓고 쫓기는 장면을 연출하더니 드디어 옥상에서 맞붙었습니다. 일진일퇴를 거듭하던 두 사람, 드디어 도윤이 기줄을 제압하고 "살인을 사주한 사람이 서동하지? 말 해!"라고 소리치면서 제8회가 끝났습니다. 사실 박기줄은 교도관과 곽대수 형사의 지시에 따라 움직였기 때문에 배후가 서동하임은 모를 것입니다. 따라서 도윤과 이레는 수사를 하면서 점점 서동하 범죄의 실체에 접근하게 되겠지요. 아무튼 인면수심(人面獸心)의 잔혹성을 가진 서동하 국장 역의 배우 정보석의 연기는 정말 일품입니다. <내 마음이 들리니>에서 아이큐 70의 3급 지적장애인 봉영규 역을 맡았고, <백년의 유산>에서 국수집 맏사위로 착한 민효동 역을 맡았던 배우 정보석의 연기변신도 정말 소름이 끼칠 지경입니다. 



 

Posted by pennpenn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