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일간의 동유럽(4개국)과 발칸(2개국) 여행을 마치고

드디어 마지막 날이 되었습니다.

 

오전에 중세풍의 모습을 매우 잘 간직하고 있는 로텐부르크를 답사한 후

약 2시간 30분을 달려 공항이 있는 프랑크푸르트에 도착했습니다.

 

점심식사 겸 단체쇼핑(여행일정에 포함)을 위해

찾아간 곳은 마인강변의 아이젤러 다리 옆입니다.

교회가 있는 강변에서 맞은편으로 바라본 프랑크푸르트 도심풍경

 

 

 

 

 

 

그런데 여기서 마치 예술작품 같은 멋진 교회를 만났습니다.

건축물의 외관은 독일의 오래된 도시에서 자주 볼 수 있는 모습을 하고 있는데

아마도 이런 건축은 독일의 전통적인 양식인 것 같습니다.

주변에는 일반적인 건축물뿐이어서 이 교회건물은 이곳에서 가장 돋보였습니다.

 

 

 

 

 

 

 

 

마침 일요일이어서 교회가 개방되는 날입니다.

교회 안으로 들어갔더니 교회관계자의 모습은 찾아볼 수 없고

몇 명의 방문객만이 조용히 내부를 살펴보면서

그 분위기에 취해 있는 듯 했습니다.

 

교회내부는 우리가 유럽의 대도시에서 볼 수 있는

이름 있는 대규모 교회(성당)처럼 화려하지는 않았으나

스테인드 글라스와 큼직한 파이프오르간을 가진 소박하지만 멋진 교회였습니다.

 

 

 

 

 

 

 

 

 

 

 

 

 

 

그런데 이 교회의 이름을 알려고 교회안팎을 두루 거닐며

교회게시판 또는 진열된 리플릿 등을 살펴보았지만

모두 독일어로 표기되어 있어서 알 수가 없더군요.

 

 

 

 

 

 

 

 

 

교회 정문에도 이름을 찾을 수 없어 매우 아쉬웠는데

이 글을 작성하면서 결국 실마리를 찾았습니다.

아래 보라색 안내문이 바로 힌트입니다.

 

 

 

 

 

안내문의 독일어(Dreikönigskirche)를 검색해

위키백과에서 다음과 같은 자료를 찾은 것입니다.  

그러고 보면 위 안내문 독일어와 영어로 된 교회의 연혁입니다.  

 

『The Dreikönigskirche (English: Church of the Three Kings i.e. the Three Wise Men)

is a Lutheran parish church in Frankfurt. It is located on the bank of the Main river.

In 1340 the Gothic hospital chapel was consecrated.

From 1875-1881 the chapel was demolished

and construction of Neo-Gothic hall church completed.

 

 It is five-bay, with a vaulted main nave, extended in the middle

by side naves with impressive stone galleries.

The Master Cathedral Builder was Franz Joseph von Denzinger.

In 1956 the stained glass window by Charles Crodel was installed.

In 1961 a new organ was installed by organ maker Karl Schuke.』

 

짧은 영어 실력으로 이를 번역해보면 3명의 왕은 3명의 현자를 의미한다니

이 교회를 “세 현자(賢者)의 교회”라고 불러도 되겠군요.

프랑크푸르르 마인강변에 있는 루터교회입니다.

 

1340년 고딕양식의 병원예배당이 창건되었지만 19세기 후반 파괴되어

신고딕양식으로 재건된 것입니다.

스테인드 글라스는 1956년에, 새로운 파이프 오르간은 1961년 설치되었습니다.

 

 

우리는 이곳을 뒤로하고 프랑크푸르트

국제공항으로 이동해 귀국길에 오릅니다.

 

 

 

 

 

☞ 글이 마음에 들면 아래 공감하트(♥)를 눌러 주세요!

(로그인이 없어도 가능합니다)

 

 

 

 

Posted by pennpen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kangdante.tistory.com BlogIcon kangdante 2020.01.14 07: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럽에서도
    성당보다는 교회 건물이 조금 규모가 작은 것 같아요
    성당과 교회가 우리나라와 같은 의미인지는 몰라도..

  2. Favicon of https://bonlivre.tistory.com BlogIcon 봉리브르 2020.01.14 07: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 현자의 교회로군요.
    말씀처럼 교회가 하나의
    예술작품처럼 보입니다.

    이 교회를 보는 것을
    마지막으로 귀국하셨네요.
    덕분에 그 동안 포스팅으로나마
    너무 잘 보았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오늘도 기분좋은 하루 시작하세요^^

  3. Favicon of https://heysukim114.tistory.com BlogIcon *저녁노을* 2020.01.14 07: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작품이네요.
    ㅎㅎ
    잘 보고 공감하고 갑니다.
    늘 행복하세요

  4. Favicon of https://peterjun.tistory.com BlogIcon peterjun 2020.01.14 07: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도심의 풍경과 대비되어
    더 없이 멋지게 보이네요.
    말씀처럼 엄청 화려한 건 아니지만,
    소박한 화려함이 오래전의 모습을 더 잘 보여주는 게 아닌가 싶어요. ^^
    계속 겨울 날씨 같지 않더니, 이제는 조금 춥네요.
    감기 조심하세요.

  5. Favicon of https://shinwoongs.tistory.com BlogIcon 신웅 2020.01.14 08: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주 보던 양식이 아니라 더욱 이쁘게 보이네요
    잘보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

  6. Favicon of https://xuronghao.tistory.com BlogIcon 공수래공수거 2020.01.14 09: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현자의 교회"로군요
    여행길에 이런 교회 모습도 우리와 달라 눈길을 끌고 볼수가 있네요,
    마지막 귀국길에 보신거라 기억에 오래 남으실듯 합니다.

    이번 여행 일정 참 좋은것 같습니다.^^

  7. Favicon of https://sesack.tistory.com BlogIcon 세싹세싹 2020.01.14 10: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교회가 정말 멋지네요~
    성당이랑은 또 다른 느낌이에요~
    루터교회만의 느낌일까요 좀 더 소박한 느낌이네요^^
    멋진 건축물 잘 보고 갑니다~

  8. Favicon of https://i-am-walker.tistory.com BlogIcon 아웃룩1000 2020.01.14 12: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광객들이 적지 않게 오는 모양이네요.

  9. Favicon of https://stbnjsd.tistory.com BlogIcon 북두협객 2020.01.14 15: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교회 건물이 멋있네요. 색상부터해서 눈에 가장 잘 띄는 것 같아요~

  10. Favicon of http://blog.daum.net/sunny38 BlogIcon 하늬바람 2020.01.14 15: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박하면서도 아름다운 성당이네요.
    오래된 듯 보이지만 20세기에 재건된 곳이네요.
    여행의 즐거움인 듯 합니다
    지나가다 발견한 아름다움이네요.
    고운 날 되십시오

  11. Favicon of https://gentle-daily-park.tistory.com BlogIcon 따뜻한일상 & 독서 , 여행과 사진찍는 삶 :) 2020.01.14 17: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특이한 양식의 교회건물이란 느낌이 드네요
    노란색과 적색깔로 보이긴 합니다 ㅎㅎㅎ
    다낭 바나힐에 있던 프랑스풍 교회같기도 합니다.
    뭔가 레고장난감 조립의 느낌도 들구요
    여행은 늘 즐거운것 같습니다^^

  12. Favicon of https://memoryseung1224.tistory.com BlogIcon 청두꺼비 2020.01.14 18: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대학생 때 친구들과 배낭여행 했던 날들이 떠오르네요!!! ㅠ 추억이 새록 새록 납니다. 감사해요. 멋진 사진을 올려 주셔서요. :)

  13. Favicon of https://191030.tistory.com BlogIcon ㄲ ㅏ누 2020.01.14 20: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사진이 ㅎㅎㅎ
    스크롤을 내릴수록 감탄사가 ㅎㅎ
    조용한 도시일듯 싶은데도
    힐링되는 느낌이 많이 드네요
    잘 보고 갑니다~

  14. Favicon of https://lsmpkt.tistory.com BlogIcon 가족바라기 2020.01.14 23: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교회가 화려하네요
    멋지고 색깔도 끌어들일것 같아요
    잘보고 갑니다^^

  15. Favicon of https://jongamk.tistory.com BlogIcon 핑구야 날자 2020.01.15 06: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의 교회와는 전혀 다른 느낌이네요 예술 작품 같은 느낌이 참 좋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