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성동구 마장동 소재 청계천박물관은 청계천의 역사적 여정과

복원공사과정, 이후 도시변화 모습과 비전을

상설전시하고 있는 서울역사박물관의 분관입니다.

이곳에는 상설전시실, 기획전시실, 문화공연용 소강당, 교육실을 갖추고 있습니다.

 

청계천복원공사구간의 동쪽 끝자락에 자리 잡은 청계천박물관은

길게 보이는 그 외관이 매우 특이한데

이는 청계천의 물길을 상징하는 설계라고 하네요.

얼핏 보면 청계고가도로를 닮은 구석도 있습니다.

서울시설공단 옆 청계천박물관

 

 

 

 

 

 

 

 

 

정문 옆(1층)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오르면 상설전시관(4층)입구입니다.

맨 먼저 보이는 것은 청계천에 대한 설명인데요.

청계천 복원관련 자료를 보면 청계천은 인공적으로 만든 물길이어서

하천이 아니라 개천이라고 불렀다는데

이곳의 설명문에는 하천이라고 표기하고 있어 헷갈립니다.

그런데 그 다음 물길 다스리기 편에서는 또 개천으로 표기해 놓았군요.

 

 청계천을 하천으로 표기

 

 

 청계천을 개천으로 표기

 

 

 

 

 

 

 

서울의 확장으로 청계천은 1958년부터 복개를 시작해 1977년 완공했습니다.

장기간의 공사로 청계천은 청계로가 되었고

청계로 위에 건설된 청계고가도로와 삼일빌딩은

서울의 근대화와 발전상의 상징이 되었습니다.

 

 

 

 

 

 

 

 

 

 

 

청계천이 청계로로 변신하자 양쪽에는 현대식 상가건물들이 들어섰으며,

1960년대에는 평화시장, 신평화시장, 동평화시장, 청평화시장이 계속 생겨났고,

1990년대에는 밀리오레, 두산타워 등 고층의류전문상가가 세워지면서

세계굴지의 패션 의류시장으로 변모했습니다.

또한 청계천은 헌책방이 부심한 곳이기도 합니다.

 

 

 

 

 

 

 

 

그러다가 이명박 서울시장 재임 시 청계고가도로의

노후화로 인한 시민의 안전문제해결, 도심의 균형발전 도모,

환경친화적인 시설확보, 서울의 역사성 회복 및 문화공간 창출 등을 목적으로

2003-2005년 기간에 청계천복원공사를 시행하게 되었습니다.

 

 

 

 

 

 

청계천 복원구간은 중구 태평로 청계광장에서부터 동대문을 거쳐

성동구 신답철교까지 5.8km거리입니다.

 

 

 

 

 

 

 

 

 

 

청계천은 이제 남산, 명동, 고궁, 인사동 등과 함께

서울을 대표하는 새로운 명소로 자리매김을 했습니다.

 

복원된 청계천에는 산책로가 조성되었고,

새로운 초대형 업무용빌딩이 속속 들어섰으며

도시재생의 대표적인 모델로 국내외전문가들이

이를 벤치마킹하기 위해 서울을 찾고 있습니다.

 

 

 

 

 

 

 

 

 

 

 

 

 

청계천박물관 맞은편 청계천변에는

청계천의 복원으로 사라진 1960-70년대 청계천 판잣집을

체험할 수 있는 옛 추억을 간직한 테마존이 있으므로

이곳을 꼭 둘러볼 것을 권장합니다.

 

 

 

 

☞ 글이 마음에 들면 아래 공감하트(♥)를 눌러 주세요!

(로그인이 없어도 가능합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성동구 마장동 527-4 | 청계천박물관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pennpen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bonlivre.tistory.com BlogIcon 봉리브르 2019.11.20 07: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청계천박물관도 있었군요.
    서울의 역사며
    청계천의 변천사를
    잘 알 수 있도록 해놓았네요.
    꼭 방문해서 직접 눈으로
    하나하나 살펴봐야겠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따뜻한 하루 보내세요^^

  2. Favicon of https://kangdante.tistory.com BlogIcon kangdante 2019.11.20 07: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청계천박물관은 우리가 흔히 아는 청계천에서 조금 떨어진 곳에 위치하여
    홍보가 많이 안된 것 같기도 합니다
    청계천의 역사를 알 수 있는 박물관입니다.. ^^

  3. Favicon of https://xuronghao.tistory.com BlogIcon 공수래공수거 2019.11.20 07: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얼마전 "세계의 아름다운 뮤지엄"이라는 주제로 강의를
    들은 적이 있는데 그래도 총계천 박물관은 조금 독특해
    보이는군요.
    우리 나라 박물관은 건물 외관이 너무 획일적인데 말입니다.
    한번 방문해 보고 싶은곳입니다.

  4. Favicon of https://ksmmas.tistory.com BlogIcon MoonyGo 2019.11.20 10: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약간 떨어져있긴한데 한번쯤 가보는것도 좋을거같아여:)

  5. Favicon of https://deborah.tistory.com BlogIcon Deborah 2019.11.20 10: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몰랐던 역사를 공부했네요. 청계천 다리라고 해서 오염으로 인해 냄새가 심했다는 이야기를
    들은 기억이 났어요.
    이제는 재정비를 해서 문화적 공간으로
    시민들이 즐겨 찾는 광관지가 되었네요.

  6. Favicon of https://youri-92.tistory.com BlogIcon 채안맘마미 2019.11.20 10: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청계천박물관도 있군요^^
    요런데도 있는줄은 몰랐네요 ㅋㅋㅋㅋ
    잘보고갑니다.

  7. Favicon of https://rich-smile.tistory.com BlogIcon 부자미소 2019.11.20 12: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청계천 수없이 다녔지만
    블로그활동하면서 처음 알았습니다ㅋㅋㅋ
    참..의미있는 곳인지 이제 인지하면서도
    섣불리 가지기는 쉽진 않은곳같아요;;
    포스팅을 잘해주셔서 정보잘보고 갑니다^^

  8. Favicon of https://newedge.tistory.com BlogIcon 뉴엣 2019.11.20 14: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은 청계천에 가도 한산한 것 같아요. 옛날에는 이것저것 관심 있는 상가들이 많고, 사람도 많았던 것 같은데..
    청계천 박물관 잘 봤습니다 :)

  9. Favicon of https://doolytubbies.tistory.com BlogIcon 둘리토비 2019.11.20 20: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모를 때,
    청계고가도로를 택시를 타고 달릴 때, 그 쾌감이 지금도 기억납니다.
    하지만, 지금이 훨씬 좋습니다~

    사진들을 보니 이런저런 생각이 나는군요~

  10. Favicon of https://uhastory.tistory.com BlogIcon 유하v 2019.11.20 21: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청계천이 다시 원래의 모습으로 돌아와서 참 좋습니다. 다만 조금더 연구해서 자연스럽게 물이 흐르도록 했으면하는 아쉬움이 남네요.

  11. Favicon of https://rabbiturtles.tistory.com BlogIcon 오렌지훈 2019.11.20 22: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청계천 판잣집은 체험해봐야겠는데요~
    성남의 탄생배경과도 연관이 있는 청계천
    가보고 싶네요
    잘 보고 공감하고 갑니다^^
    좋은 하루보내세요~

  12. Favicon of https://heysukim114.tistory.com BlogIcon *저녁노을* 2019.11.21 05: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청계천 박물관도 있군요.
    ㅎㅎ

    구경 잘 하고 갑니다.

  13. Favicon of https://janiceshin86.tistory.com BlogIcon jshin86 2019.11.22 01: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1981년도에 미국에 와서 청계천의 변한 모습을 한번도 실제로 본적이 없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