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왕골공예작품을 볼 수 있는 화문석문화관

 

 

 

 

 

인천시 강화군은 9개의 유인도와 17개의 무인도로 이루어진 수도권 제1의 청정지역입니다. 강화나들길은 강화도 14개코스(174.9km), 교동도 2개코스(33.3km), 석모도 2개코스(26km), 주문도 1개코스(11.3km) 및 볼음도 1개코스(13.6km) 등 모두 20개코스 310.5km에 달하는 도보길입니다.

 

 

 

여행자들은 나들길을 걸으며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선사시대 고인돌, 고려시대 왕릉, 외세의 침략으로부터 나라를 지키려 했던 조선시대 진지와 돈대, 선조의 지혜가 살아 숨 쉬는 역사와 문화생활, 광활한 갯벌과 천연기념물 철새(저어새, 두루미 등)가 서식하는 자연생태환경을 체험할 수 있습니다.

 

강화나들길 18코스는 “왕골공예마을 가는 길”로 강화역사박물관에서 출발해 석조여래입상, 양오저수지. 화문석문화관, 부근리고인돌군을 거쳐 강화역사박물관으로 되돌아오는 15km의 원점회귀형 도보길입니다. 이 코스에서는 강화역사박물관, 보물인 장정리 오층석탑 및 석조여래입상, 전국 유일 왕골공예품인 화문석 전시관, 부근리 고인돌군을 만날 수 있습니다.

 

 

18코스의 들머리는 강화군 하점면 부근리 소재 강화역사박물관입니다. 버스정류장에서 내려 이정표를 보고 우측으로 들어서면 화장실이 있고 그 앞에는 나들길 도장함이 있는데 이는 강화나들길 17코스(고인돌 가는 길)의 출발점입니다. 18코스 출발점은 강화역사박물관을 보면서 진입도로를 따라 안쪽으로 계속 가면 제1주차장(고인돌 주차장) 입구에 나들길 도장함과 18코스 관련 정보가 있는 곳입니다. 

강화나들길 17코스 출발점

 

강화나들길 18코스 출발점

 

강화나들길 18코스 도장함

 

 

 

 

 

강화역사박물관은 강화의 문화유산을 보존·연구하여 전시할 목적으로 세워진 공립박물관입니다. 상설전시실에는 강화의 선사시대 유적지와 고려왕릉에서 출토 된 유물과 향교, 전통사찰 소장품 등의 문화재가 전시되어 있으며, 기획전시실에서는 해마다 다채로운 주제의 특별전이 열립니다. 강화역사박물관은 18코스 답사를 마치고 돌아보는 것이 좋겠지요.

강화역사박물관

 

 

 

 

 

주차장입구에서 북쪽(고인돌식물원 방면)으로 잠시 가다가 사거리 갈림길인 수로에서 좌측으로 갑니다. 좌측에는 강화역사박물관과 나란히 강화자연사박물관이 있지요. 상당히 넓어 보이는 수로를 돌아가노라니 우측으로 황금들판과 강화의 명물인 인삼밭이 나타납니다. 굴다리를 통과해 전원주택단지 앞에서 좌측으로 구부러지면 조금 전 보았던 장정교회가 바로 코앞에 버티고 서 있습니다.

사거리 갈림길 수문

 

강화자연사박물관

 

수로를 돌아가는 길

 

황금색 벼논과 인삼밭

 

전원주택단지

 

장정교회

 

 

 

 

 

장정1리마을회관과 하점성당 사이의 도로를 따라 북쪽으로 걸으면 장정리 오층석탑까지의 거리가 600m라는 이정표가 길을 안내하는군요. 길섶에는 다른 지방에서는 이미 지고 없을 분홍색 낮달맞이꽃이 화사하게 피어 있습니다. 마을을 뒤로하고 숲속 도로를 가다가 주차장이 있는 곳 언덕위에 보물인 강화 장정리 오층석탑이 있습니다.

장정1리마을회관

 

하점성당

 

 

낮달맞이꽃

 

축대 위로 보이는 오층석탑

 

 

 

 

 

인천광역시 강화군 하점면 장정리 소재 장정리 오층석탑(보물 제10호)은 고려시대의 석탑으로서 봉은사지 오층석탑이라고도 불리는 이 탑 주위에 고려시대 사찰인 봉은사가 있었다고 전하나 현재는 없어지고 터만 남아있습니다. 봉은사는 개성에 있던 고려시대 국찰로 고종 19년(1232)에 수도를 강화도로 옮길 때 함께 옮겨졌습니다. 오층석탑은 발견 당시 주변에 흩어져 있던 석재를 수습해 1960년 지금의 모습으로 다시 세웠습니다.

 

 

 

 

 

 

오층석탑을 둘러 본 후 이제는 또 다른 보물인 석조여래입상을 만날 차례입니다. 만일 승용차를 이용한다면 도로를 따라 지나왔던 삼거리를 거쳐 목적지에 갈 수 있겠지만 지금은 나들길을 걷고 있어 다음 진행방향을 잘 살펴야합니다. 주차장의 화장실에서 동쪽으로(오층석탑에서 내려오면서 좌측) 숲을 보면 나들길 이정목과 리본이 걸려 있어 이쪽으로 진행하면 됩니다. 그런데 여러 기가 있는 묘지에서 반듯한 길을 따라 좌측의 산으로 오르면 아니 됩니다. 왜냐하면 나들길은 묘지를 가로질러 맞은편의 희미한 숲속길로 이어져 있기 때문이지요. 필자도 시행착오를 거쳐 올바른 길을 찾아냈습니다.

화장실 맞은편 묘지로 가는 입구

 

산쪽으로 오르면 아니 됨

 

묘지를 가로 지른 후 보이는 입구

 

 

 

 

 

숲길을 이리저리 거닐다가 밝은 공터로 나오니 바로 장정리 석조여래입상입니다. 인천광역시 강화군 하점면 장정리 소재 석조여래입상(보물 제615호)은 고려 후기에 조성된 불상으로서 두꺼운 화강암 판석에 조각된 것입니다. 불상의 전체 높이는 3.26m, 불상 높이는 2.82m입니다. 불상이 있는 봉천산(奉天山) 정상에는 하늘에 제사를 지내는 봉천대(奉天臺)가 있습니다.

울창한 숲길

 

 

 

 

 

 

 

 

 

 

석조여래입상을 뒤로하고 도로를 이용해 남쪽으로 갑니다. 민가의 개들이 지나는 길손을 보고는 존재감을 알리려는 듯 짖기 시작합니다. 그렇지만 이들은 목줄이 있어 행인을 위협하지는 않습니다. 그런데 목줄도 없이 잘 생긴(?) 개 한 마리가 짖지도 않고 자꾸만 두 발을 들어 필자에게 뛰어 오릅니다. 필자는 평소 개를 무서워해 귀여운 애완견도 키우고 싶은 생각은 전혀 없는 사람입니다. 그런데 낯선 개가 자꾸만 달려들면서 따라오니 한마디로 미칠 지경입니다.

맨드라미

 

 

 

 

 

 

“개 좀 데려 가라”고 소리를 질러 보지만 동네에는 개미새끼 한 마리도 보이질 않더군요. 하는 수 없어 등산스틱을 꺼내 저으며 개를 쫓아 보지만 막무가내입니다. 약 100여 미터 정도 개와 씨름하다 보니 석조여래입상 버스정류소에 도착합니다. 개는 그제야 정류소에 앉아있는 할머니 두 분에게 다가가더군요. 할머니들은 자신들은 개 주인이 아니라면서도 개를 잘 다룹니다.

한동안 필자를 괴롭혔던 개

 

 

 

 

 

이제부터는 지루한 도로를 걸어야 하는 따분한 여정입니다. 도간마을, 장정2리마을회관, 인천대검도수련원 버스정류소를 지나 코스모스가 하늘거리는 구간을 거쳐 좌측의 좁은 도로로 진입합니다. 가까이에서 사격훈련을 하는 총소리가 자주 들려 이곳이 접경지역임을 실감하네요. 인적이 없는 호젓한 길을 걸으니 어느새 양오리마을과 양오저수지입니다. 

도로를 걸어야하는 따분한 여정

 

장정2리마을회관

 

코스모스 피어 있는 길

 

 

 

 

 

 

 

양오저수지는 지도상에 그 이름만 보일 뿐이지만 규모가 상당히 커 보입니다. 자료를 검색해 보니 양오저수지는 양오낚시터로 더 잘 아려져 있더군요. 그래서인지 저수지 가장자리에는 낚시전용시설물이 많이 있습니다. 실제로 낚싯대를 드리운 강태공의 모습도 보이네요. 길섶에는 붉은 색의 프랜치 매리골드가 아름답게 피어 있습니다.

양오저수지

 

 

 

 

프랜치 매리골드

 

 

 

 

 

양오저수지를 뒤로하고 동남쪽으로 한참 걸어가면 화문석문화관입니다. 인천광역시 강화군 송해면 양오리 소재 화문석문화관은 고려 시대부터 이어 온 강화의 화문석 및 왕골 공예품을 연구ㆍ전시하기 위하여 2005년에 개관한 전문전시관으로 전시실ㆍ체험 학습장ㆍ작업장 등의 시설을 갖추고 있습니다. 1층은 우수작품전시관 및 체험학습장이며, 2층은 왕골의 재배와 가공, 왕골공예 제작과정, 화문석 문화관련 화문석전시관입니다. 필자는 엄청난 전시작품을 보며 정말 눈이 휘둥그레 해졌습니다. 그런데 너무 외진 곳에 있어서인지 방문객이 필자 하나뿐이어서 좀 안타깝더군요. 나들길을 걷는 이들은 꼭 이곳에 들러 전시작품을 감상하기를 권장합니다. 이 코스의 이름도 “왕골공예마을 가는 길”이니까요.

화문석문화관

 

 

 

 

 

 

 

 

 

 

화문석문화관을 나와 남쪽으로 들판을 통과합니다. 간혹 갈림길에서는 이정표 또는 리본이 보이지 않아 길이 헷갈려 주변을 잘 살펴야합니다. 푸른 기와지붕의 민가를 지나 우측으로 진입하면 숲으로 이어지는데, 한참동안 숲길을 걷다보면 부근리고인돌군의 고인돌이 나타납니다. 길목에 있는 2기의 고인돌을 보고는 발걸음을 옮기니 부근리고인돌군 분포도가 나옵니다. 강화군 소재 고인돌 160여기 중 세계유산고인돌은 총 70기이며, 이곳에 있는 고인돌은 모두 14기입니다. 좀 더 앞으로 가면서 4기의 고인돌을 추가로 만나 모두 6기를 직접 보고는 고인돌광장으로 갑니다.

 

 

숲길 이정표

 

고인돌 2기

 

 

 

고인돌 4기

 

고인돌광장으로 가는 이정표

 

 

 

 

 

고인돌 광장에 있는 유적 중 가장 중요한 것은 강화지석묘라고 불리는 고인돌입니다. 강화지석묘는 탁자식고인돌 중에서 가장 크고 늠름해 교과서에 대표적인 고인돌로 소개되는 문화재로서 덮개돌의 무게만도 53톤에 달한다니 그 규모를 짐작할 수 있지요. 이 지석묘도 부근리 고인돌군에 포함된답니다. 반면 이 근처에 있는 다른 고인돌은 하도리 오류내 고인돌인데, 원래 하도리에 있다 분실된 것을 되찾아 이쪽으로 이전한 것이라고 합니다. 여기서 조금 가면 출발점인 주차장 입구입니다.

고인돌광장

 

 

강화지석묘

 

 

 

 

 

 

 

오늘 약 15km를 걷는데 5시간 정도 소요되었습니다. 이 시간은 화문석문화관 관람시간(20분)을 포함한 것입니다. 나들길을 가면서 2점의 보물을 만났고, 화문석의 발상지에 건립한 화문석문화관에서 환상적인 왕골공예작품을 감상했으며,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부근리 고인돌을 만났습니다. 이곳을 찾은 김에 강화역사박물관과 강화자연사박물관을 관람하는 것은 순전히 보너스일 것입니다.

 

 

 

《강화나들길 18코스 개요》

 

▲ 일자 : 2022년 9월 20일 (화)

▲ 코스 : 강화역사박물관(고인돌주차장)-하점성당-오층석탑-석조여래입상-왕오저수지-화문석문화관-부근리고인돌군-강화지석묘-강화역사박물관(고인돌주차장)

▲ 거리 : 15km

▲ 시간 : 4시간 50분

▲ 안내 : 나홀로

 

 

 

 

☞ 글이 마음에 들면 공감하트(♡)를 눌러주세요!

로그인이 없어도 가능합니다.

 

 

 

 

 

 

728x90
반응형
Posted by pennpenn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