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해발 1573m의 함백산은 우리나라 제6의 고봉입니다. 강원도 정선군과 태백시의 경계에 위치하고 있으며 백두대간의 줄기 위에 솟아 있는 겨울의 산입니다.

산행은 북쪽의 두문동재(싸리재)에서 은대봉(1,442m)을 거쳐 오르거나 남쪽의 화방재 또는 만항재에서 함백산으로 오릅니다.

글쓴이는 몇 년 전 백두대간 코스인 두문동재에서 화방재 코스를 답사하였지만 이번은 그 반대로 화방재에서 산행을 시작하는 게 다르고, 또 대간코스를 종주하면서 방문하기 어려운 적멸보궁인 정암사를 답사하기 위해 산행에 참가하게 되었습니다.
  
해발 950m인 화방재는 함백산뿐만 아니라 우리민족의 성산인 태백산(1567m)을 방문하는 기점이기도 합니다.
 
2008년 2월의 마지막 주말 토요일 오전, 31번 국도가 지나가는 화방재 고갯마루(11:35). 주유소 뒤에는 아담하게 지은 민박시설이 길손을 유혹하고 있습니다. 등산버스를 타고 오는 동안에는 차내가 워낙 훈훈하여 이미 봄이 온 것으로 생각했으나 등산로로 접어드니 아직도 이곳은 한겨울입니다. 강한 바람이 몰아치니 한기가 온몸으로 파고드는 듯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화방재의 민박집




등산로에 얼어붙은 눈이 빙판을 이루고 있어 아이젠을 착용하고 안면마스크를 꺼냅니다.  화방재에서 가파른 오르막을 약 40분 동안 힘주어 오르니 수리봉(1,214m)입니다(12:14). 몇 년 전 방문했을 당시에는 없던 아담한 정상 표석이 반겨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수리봉을 오르며 뒤돌아본 조망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기서부터 하산할 때까지 지천으로 널려 있는 눈을 밝으며 걸었습니다. 강원도 영동지방에 눈이 내린 지는 제법 오래되었습니다. 그렇지만 예년과는 달리 많은 눈이 내린 탓에 이미 눈이 상당히 녹았음에도 불구하고 아직까지 그대로 쌓여 있는 느낌입니다. 다만 나뭇가지 위에는 눈이 전혀 없어 아쉽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등산로에 쌓인 눈


 

등산로 주변에는 낙엽송이 온 대지를 장식하고 있습니다. 국가시설물을 지나 평지를 걸어가니 만항재(1,330m)입니다(13:00). 백두대간 길은 포장 도로로 잠깐 나왔다가 상가가 위치한 곳이 아닌 오른쪽으로 이어집니다. 다시금 눈길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낙엽송 군락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만항재




각종 통신시설물이 있는 함백산 정상이 빤히 올려다 보입니다. 그러나 기류의 변화가 얼마나 심한지 방금 맑게 보이던 정상의 모습이 어느새 희뿌옇게 변하고 맙니다. 이러기를 수 차례 반복하니 겨울 산행 시에는 항상 변화무쌍한 날씨에 대비하라는 말이 실감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야할 함백산 정상(맑음)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야할 함백산 정상(순식간에 흐림)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를 앞서 가는 그림자




이제부터 두 번 째 된비알입니다. 무거운 발걸음을 옮기며 맞은 편에서 내려오는 사람들을 부러운 눈으로 바라봅니다. 함백산은 오늘 우리가 택한 코스보다는 반대로 북쪽에서 내려오는 코스가 훨씬 용이하기 때문입니다.           

드디어 정상 마루에 올라 뒤돌아 섭니다(14:14). 지나온 백두대간 능선과 그 뒤로 태백산이 웅장하게 솟아 있습니다. 바라보이는 조망이 한 폭의 수묵화를 보는 듯 합니다. 눈은 희고 산은 검게 보이니 한편으로는 흑백사진을 보는 느낌이 들기도 합니다. 방금 맑은 태백산이 금새 희뿌옇게 변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뒤돌아본 태백산


사용자 삽입 이미지

뒤돌아본 태백산(흐림)


 

큰 암군으로 된 정상에는 우람한 체구의 정상표석이 서 있습니다. 아무리 센 칼바람을 맞아도 충분히 견딜 수 있을 정도입니다. 통신시설물 아래 오른쪽의 중턱에는 대한체육회에서 운영하는 고산훈령장인 태백선수촌이 위치하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함백산 정상 바위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상 표석 뒤로 보이는 가야할 북쪽 능선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각종 통신 시설물


사용자 삽입 이미지

통신시설물 아래에 위치한 태백선추촌




가야할 북쪽 능선을 바라봅니다. 부드럽게 보이는 백두대간 능선이 끝없이 펼쳐져 있습니다. 북쪽 능선 길은 응달이라서 그런지 눈이 더욱 많습니다. 바람은 더욱 강하게 불어옵니다. 마침 밝은 태양이 얼굴을 내밀어 뒤돌아보니 흘러가는 뭉게구름 아래 눈으로 포장된 대지가 빤짝거립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야할 북쪽 대간 능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눈, 통신 시설물, 구름, 그리고 하늘의 조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천으로 쌓인 눈길


사용자 삽입 이미지

뒤돌아본 눈과 구름과 태양




북쪽 저 멀리 이름 모를 산의 능선에는 8기의 풍력발전기가 그 위용을 자랑하듯 서 있습니다. 여기서부터는 주목군락지입니다. 아름드리 주목 몇 그루가 찬바람 몰아치는 정상부근에서 주변의 잡목을 호령하듯 늠름하게 서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끝없이 펼쳐진 북쪽의 산마루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줌으로 당겨본 풍력발전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야할 능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 목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 목




제3쉼터에서 바라보는 북쪽의 조망도 거침이 없습니다(14:53). 적당히 눈이 쌓여 있는 길은 오히려 눈이 없는 길보다도 걷기가 편합니다. 눈길이 얼었으면 빙판이 져 힘들 테지만 사람들이 많이 다녀 눈이 다져진 채 폭신한 눈이 등산로에 깔려 있으니 쾌재를 부릅니다. 이렇게 많은 눈이 쌓여 있을 줄은 미처 몰랐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뒤돌아본 지나온 함백산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야할 능선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포근한 눈길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눈이 만든 조각품




제2쉼터에 도착해 왼쪽으로 몸을 돌려세웁니다. 아늑하고 부드러운 눈길이 한참동안 이어집니다. 능선의 끝자락에서 갑자기 고도를 낮춥니다. 계단이 잘 설치되어 있음이 다행입니다. 적조암 아래 차도에 도착해 오른쪽으로 열심히 걸어가니 태백산 적멸보궁 정암사 표석이 반겨줍니다(15:55). 정암사로 들어가 보궁도 보고 산 중턱에 위치한 수마노탑을 답사하고 내려오니 이미 산악회 후미그룹이 도착한 후입니다(16:25). 정암사에서 30분을 보냈기 때문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탈진 눈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암사 일주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산 중턱의 수마노탑




산악회에서 제공하는 식사를 코로 먹는지 입으로 먹는지 모를 정도로 서둘렀지만 정암사와 수마노탑이 워낙 유명해 이를 답사한 것은 정말 잘한 일입니다. 정암사는 적멸보궁이므로 당연히 부처님이 없습니다. 그런데 적멸보궁에도 부처님 대신 있어야 할 진신사리가 없습니다. 왜 그럴까요? 부처님의 진신사리는 뒷산 중턱인 수마노탑에 봉안되어 있기 때문입니다. 우리나라 5대 적멸보궁의 하나인 정암사 방문기는 별도로 소개하겠습니다.



《등산 개요》

△ 등산일자 : 2008년 2월 23일(토)
△ 등산코스 : 화방재-수리봉-만항재-함백산-제3쉼터-사거리갈림길-적조암길
              -정암사
△ 등산거리 : 약 10km
△ 소요시간 : 4시간 50분(정암사 답사시간을 제외하면 4시간 20분)
△ 안내산악회 : 안전산악회.  끝.
 


☞ 다음 블로그(http://blog.daum.net/penn1570)로
 가시면 스크랩을 할 수 있습니다. 

Posted by pennpen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ceun0323.tistory.com BlogIcon cean 2008.02.25 08: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펜펜님의 사진을 보며 몇 번을 느낀 건데요. 사람들의 편의를 위한 각종 철탑들이
    눈에 많이 거슬리네요. 아름다운 자연에 인공물은 과히 어울리지 않네요.
    참 안타까운 일이에요.ㅠ.ㅠ

    • Favicon of https://leeesann.tistory.com BlogIcon pennpenn 2008.02.25 11: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런 점이 있지요.
      그러나 가장 높은 곳에 각종 통신시설물과
      군사시설을 설치하는 것은
      어쩔 수 없는 측면이 있겠지요.

      그래도 함백산의 정상은 국민에게
      개방한 것이 다행입니다.

  2. 2008.02.25 09: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3. Favicon of https://egrim.tistory.com BlogIcon 이그림 2008.02.25 10: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봤습니다 가슴이 탁 트이네요..

  4. Favicon of http://arttradition.tistory.com BlogIcon 온누리 2008.02.25 10: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생을 하신 흔적이....
    고맙습니다. 앉아서 편히 보네요
    미안스럼게도...

  5. Favicon of https://soon1991.tistory.com BlogIcon 오드리햅번 2008.02.25 10: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입춘이 지났으니 눈구경하기는 힘들겠지요.
    펜펜님덕에 멋진풍경 잘 봤습니다.
    새로운 한주도 멋진 날만 되세요.

  6. Favicon of https://vibary.tistory.com BlogIcon 비바리 2008.02.25 19: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산의 날씨란 항상 예측불허네요`~
    펜펜님 블로그에만 열심히 출석하면
    우리나라의 애지간한 산은 다 등반해 보는 셈입니다.

  7. BlogIcon TISTORY 2008.02.26 10: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티스토리 운영자 입니다.

    현재 회원님의 포스트가 다음 첫페이지 카페.블로그 영역에서 소개되고 있습니다. 회원님의 유익한 포스트를 다른 회원님들께 소개 해 드리고자 위함이오니, 혹시 노출에 대해서 문제가 있으시다면 티스토리 담당자 메일(tistoryblog@hanmail.net) 를 통하여 이야기 해 주세요!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