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우 역의 박해진                                 최호정 역의 최윤영


▲ 이상우가 최호정에게 돌발 청혼한 진짜 이유

이서영(이보영 분)이 아버지 몰래 강우재(이상윤 분)와 결혼식을 올린 순간부터 서영의 쌍둥이 남동생 이상우(박해진 분)와 강우재의 여동생 강미경(박정아 분)의 애틋한 사랑은 맺어지지 않을 것으로 예상은 하였습니다. 가족관련법은 어찌 규정하고 있는지 정확하게 모르겠지만 현실적으로 겹사돈은 실현되기 어렵거든요. 그런데 상우는 아버지 이삼재(천호진 분)가 패륜을 저지른 딸 서영을 변함 없이 사랑하고 있음을 알고는 서영의 행복을 지켜주기 위해 미경에게 결별을 선언했습니다.

그렇지만 미경으로서는 상우의 이별선언을 이해할 수 없습니다. 상우는 자신이 사랑한 사람은 환경이 같아 자신을 잘 이해해 줄 수 있는 고아출신 강미경이지 워너스의 외동딸인 강미경이 아니라고 강조한 때문입니다. 미경이 부모님을 설득하고 안되면 부모인연을 끊고 집을 나오겠다고 까지 말했지만 상우는 요지부동입니다. 솔직히 사귀면서 장래를 약속했던 여자친구가 고아가 아니라 재벌의 딸이라면 보통의 남자들은 겉으로는 왜 이를 속였느냐고 불편한 심기를 살짝 드러내겠지만 속으로는 땡 잡았다고 쾌재를 부르겠지요. 그런데 이상우 이 남자는 아버지가 사돈집안으로 인하여 기죽고 사는 것도 용납 못하기에 미경의 거짓말을 용서할 수 없다고 합니다. 미경이 아무리 내 사랑을 포기하지 못한다고 들이대지만 상우는 사랑도 상황에 따라 변한다는 이상한 말만합니다. 급기야 미경은 자존심을 헌신짝처럼 내팽개친 채 "네가 그러면 난 죽을 것 같다"고 마지막 애원을 했지만 냉정한 상우는 "난 네가 없다고 죽을 것 같지는 않다"고 쏘아붙이고는 돌아섭니다.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상우의 태도에 급기야 미경은 오빠 강우재에게 도움을 요청하는데요. 솔직히 요즈음 강우재는 아내 이서영이 살아있는 장인 이삼재를 죽은 것으로 거짓말하며 아버지와의 인연을 끊은 것으로 알고는 분한 마음에 제정신이 아닙니다. 그렇지만 여동생의 부탁을 외면할 수 없어 이상우에게 전화를 걸어 일방적으로 만나자고 말했습니다. 상우로서는 미경과 헤어지려고 작심한 마당에 그녀의 오빠를 만나 아무런 할말이 없겠지요. 상우는 일부러 약속장소로 나가지 않았습니다. 우재는 한참을 기다려도 상우가 나오지 않자 미경에게 "여자친구 오빠의 만남도 거절하는 것은 너와 결별하겠다는 뜻이니 그만 헤어지라"고 소리칩니다.

괘씸하게 생각한 우재는 상우의 병원을 찾았는데, 복도에서 우재를 본 상우는 그를 피해 밖으로 나온 후 억수같은 비를 맞으며 처량하게 걷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런 상우의 모습을 자동차를 운전하며 귀가하던 4차원 처녀 최호정(최윤영 분)이 목격했습니다. 호정은 고민하다가 일단 강미경에게 전화를 걸어 버스정류장에 상우오빠가 있다고 알려줍니다. 이렇게 마음씨 착한 여자가 있을까요? 호정은 상우의 어깨에 담요를 덮어주고는 "미경이가 재벌집이라고 해도 사랑하는데 뭐가 문제냐? 왜 자기 사랑을 못 믿냐? 미경언니 부모님에게 당하는 게 헤어지는 것보다는 낫지 않느냐?"고 힘주어 말합니다. 상우는 호정의 차를 타고 가면서도 미경에게 걸려온 전화를 받지 않고 전화를 꺼버립니다.

그러면서 상우가 한 말은 미경은 물론 시청자도 멘붕시키고 말았습니다. "내가 너와 결혼한다면 미경이가 나를 포기하겠지? 호정아, 나와 결혼해 줄래?" 세상에! 이런 청혼이 어디 있을까요? 호정을 사랑해서가 아니라 다른 여인이 자신을 포기하도록 만들기 위해 청혼을 하다니 말입니다. 홧김에 불을 지른다는 말은 있지만 결혼이 무슨 불장난인가요? 물론 상우가 호정에게 호감은 가지고 있습니다. 그동안 호정이 자신을 짝사랑하면서도 상우-미경을 맺어주려고 노력한 것을 알고 있거든요. 최근에는 미경의 부탁을 받은 호정이 미경이 술에 취해 길바닥에 쓰러졌다고 거짓말을 해서 상우는 호정을 "싸이코"라고 욕을 한 것을 사과한 적도 있었지요. 상우의 돌발 청혼에 호정이 어떤 반응을 보일지 오늘밤 채널고정입니다. 

한편, 딸 호정의 방을 뒤지던 어머니 김강순(송옥순 분)은 호정의 노트에서 이상우라는 이름을 발견하고는 병원으로 그를 만나러 갔습니다. 그런데 병원의 회전출입문에서 하이힐이 걸리는 바람에 중심을 잃고 쓰러지려는데 이상우가 김강순을 사뿐히 받아 냅니다. 마치 무도회에서 애인과 춤을 추는 자세가 된 것입니다. 자신을 위기에서 구해주고 구두까지 신겨주는 자상하고 잘 생긴 남자를 본 김강순은 무능한 남편 최민석(홍요섭 분)의 젊었던 시절보다 더 잘생겼다며 아까워합니다. 김강순은 나중에 자신이 만나려는 이상우가 바로 그 청년이며 호정이 오랫동안 짝사랑해 왔음을 알고는 크게 놀라겠지요. 제작진은 이상우-최호정 커플의 성사를 위해 교묘한 방법으로 이상우-김강순의 인연을 만들었군요.

 
 

▲ 아내의 배신에 냉정한 모드로 돌입한 강우재

아내 이서영의 가족관계 증명서를 확인해 장인 이삼재가 살아있음을 공식적으로 알게된 강우재는 아내에 대한 배신감을 지울 수 없습니다. 그는 가족이 모두 모인 자리에서 서영이 아버지는 안 계신다고 한 말을 떠올렸습니다. 그는 아내가 함께 하기로 했던 혼인신고도 자기 혼자 했음을 기억합니다. 자신의 생명을 구해주고 입원한 아저씨(이삼재)가 몰래 병원을 빠져나간 것은 이미 삼재는 딸이 결혼해 사위가 된 자신의 정체를 알고 있으며, 서영은 아버지와 인연을 끊은 것으로 확신합니다.

우재는 이 일에 몰두하느라 옛 애인인 정선우(장희진 분)와 업무상 약속도 잊어버렸습니다. 우재는 선우의 강요에 소개팅 자리를 주선해 주고는 식사도 하지 않은 채 술집으로 가서 폭음을 합니다. 우재는 친구 승우(승후?)에게 "절대 그럴 리가 없는 사람이 절대 해서는 안 될 일을 했다"고 속내를 털어놓자 중3때부터 친구인 승우는 "세상에 절대란 말이 어디 있냐. 도대체 누구한테 뒤통수 맞았냐? 아내 서영이냐?"고 정곡을 찌릅니다. 친구는 "부부도 살아보면 이런 저런 사연이 있기 마련이다. 궁금한 거 있으면 까놓고 직접 물어봐라. 가만히 있으면 오해만 커진다"고 조언합니다. 역시 승우는 좋은 친구로군요. 이에 대해 우재는 "서영이는 보통 여자와 다르다. 내가 들여다보는 줄 알면 자기 손으로 깨버릴 것 같아. 그게 더 화가 난다"고 응수합니다.

이건 솔직히 강우재의 모순된 언행입니다. 자신이 이를 따질 경우 아내 스스로 깨버릴게 두려워 화가 난다면 차라리 모르는 척 그냥 덮어두면 그만이지 왜 이토록 쌀쌀하게 나오는지 모르겠습니다. 이서영도 평소와는 달리 돌변한 남편의 행동에 갈피를 잡지 못하는 모습입니다. 강우재가 소인배로 계속 전락할 지 오늘밤 제26회를 지켜보아야 하겠습니다.

 


 

Posted by pennpen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baniworld.tistory.com BlogIcon 반이. 2012.12.09 09: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미있게 잘 보고 갑니다^_^*

  2. Favicon of http://areadi-music.tistory.com BlogIcon 아레아디 2012.12.09 11: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흥미롭게 잘 보고 가네요~
    즐건 하루 되시길 바래요~

  3. Favicon of https://heysukim114.tistory.com BlogIcon *저녁노을* 2012.12.09 12: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 안타깝기만 한 인연이지요.

    잘 보고갑니다.

  4. Favicon of https://oasis0924.tistory.com BlogIcon 해피선샤인 2012.12.09 13: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 사람이 여러 사람에게 상처를 주는군요.. 안타깝네요..

  5. Favicon of https://manipam.tistory.com BlogIcon 마니팜 2012.12.09 17: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늘 느끼지만 리뷰를 정말 친절하게 자세히 써주시네요
    공들여 쓰신 리뷰 재미있게 보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