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드디어 모습을 드러낸 백광현 역의 조승우


손발이 괴사되는 탈저라는 병으로 곧 목숨을 잃을 것으로 예상되었던 전 우의정 오규태 대감이 한쪽 발로 목발에 의지한 채 대전(大殿)에 나타나자 현종(한상진 분)을 비롯한 이명환(손창민 분)과 관련의관들은 모두 크게 놀랐습니다. 오규태는 임금 앞에서 비록 다리 하나는 잃었지만 병은 회복되었다고 말했습니다. 오규태가 완전히 회복되기도 전에 이렇게 무리수를 둔 것은 백광현(조승우 분)의 스승인 사암도인(주진모 분)이 허가 없이 사술을 쓴 행위로 포도청에 끌려갔기 때문에 자신이 받은 수술이 사술이 아님을 알리려고 한 것입니다.

오규태의 등장에 놀란 임금은 수의 이명환에게 대체 어떻게 된 것이냐고 추궁했습니다. 현종은 이번에도 의술이 아니라 사술을 쓴 것이라고 변명하겠느냐고 꾸짖은 뒤 의원의 양심을 저버릴 줄 몰랐고 수의 자네를 믿을 수 없다고 하면서 삼의사 어의를 소집하라고 지시했습니다. 특별시료청 앞에 삼의사 어의가 모였습니다. 현종은 전의감 의관에게 오규태의 상태를 점검하라 명했는데, 그가 선뜻 답변을 하지 못하자 강지녕(이요원 분)이 나섭니다. 지녕은 대감의 병은 나아지고 있으며 수술 후유증은 없다고 보고하면서 이 다리 절단시술은 사술이 아니라 의술이며 외과술이라고 강조합니다. 평소 외과술은 사술이라고 강조해온 이명환은 옆에서 얼굴을 찡그리는군요.

이즈음 백성들은 특별시료청에 몰려와 지불한 돈을 돌려달라고 항의하는 사태가 벌어졌는데, 임금은 도승지에게 명하여 시료청의 비리와 문제점을 파헤치도록 지시했고, 사헌부의 지평은 시료청의 모든 장부와 시료일지 등을 모두 압수해 갔습니다. 이명환은 오규태를 수술했다는 그 머리에 피도 안 마른 젊은 놈이 모든 걸 망쳤다고 탄식합니다.


일이 이렇게 되자 사암도인은 포도청에서 풀려났습니다. 장인주(유선 분)도 사암도인에게 젊은 의원이 누구냐고 물었는데 사암은 인주도 아는 아이라며 곧 알게 된다고 했습니다. 강지녕도 천방지축 소가영(엄현경 분)에게 시술한 의원이 누군지 물었지만 백형(백광현을 지칭)이 직접 밝힐 것이라고 했습니다. 중국에서 온 서찰을 본 서두식(윤희석 분)도 이성하(이상우 분)에게 백 의생이 살아 조선 땅에 있다고 하는군요. 숙휘공주(김소은 분)도 서은서(조보아 분)를 찾아가 문제의 서찰을 본 후 기쁨의 눈물을 흘립니다.

드디어 백광현은 추기배(이희도 분)와 오자봉(안상태 분) 앞에 나타나 감격의 상봉을 했습니다. 광현은 더 이상 쫓기지도 않고 이명환을 두려워하지도 않겠다며 두 사람을 안심시킵니다. 추기배는 오장박(맹상훈 분)에게 광현이 살아 돌아왔음을 알리며 서로 화해하는 모습입니다. 두 사람은 무교탕반 주인 주인옥(최수린 분)을 사이에 두고 서로 티격태격하며 다투어 왔으니까요. 한편 강지녕은 의관 윤태주(장희웅 분)의 협조로 그가 구해온 처방전과 자신이 보관해온 광현의 필체를 대조해보고는 그 젊은 의원이 백광현임을 알고는 기쁨의 눈물을 흘립니다. 광현을 애타게 찾으며 기다리던 숙휘공주와 강지녕 그리고 서은서의 세 여인 중 서은서는 공주가 너무 기뻐하는 바람에 막상 자신은 기쁨을 제대로 표현하지 못하고 있더군요. 공주는 "만날 때도 어렵고 헤질 때도 어렵다. 봄바람에 힘이 없어 꽃이 시든다"는 당나라 시를 읊으며 청상과부가 된 자신의 처지를 한탄하면서 광현의 마음이 지녕에게 가 있음을 지적해 주변을 짠하게 만듭니다. 그토록 기다리던 따뜻한 바람은 내 것이 아니라고요. 

  

이 때 청국에서 사신단이 온다는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위기에 빠진 이명환으로서는 기회입니다. 중국 황제의 황비를 치료해주었기에 사신단이 이명환의 위상을 회복해 줄 것이기 때문입니다. 현종은 이명환을 내치고 싶지만 대비(김혜선 분)는 중국 사신단이 오는데 수의를 처벌하는 것은 곤란하다고 말렸고, 중전(이가현 분)도 수의가 세자의 치료를 담당하고 있음을 이유로 임금에게 처벌불가를 건의합니다. 

이명환은 중국 사신들이 머물 모화관에 떨거지들이 있다는 정보를 입수하고는 강정두(서범식 분) 군관에게 이들을 문제없이 처리하라고 지시합니다. 이명환이 말한 떨거지들이란 바로 오규태를 시료했던 젊은 의원을 말하는 것입니다. 결국 강정두는 모화관에서 나오는 백광현을 추격해 한적한 골목에서 광현을 공격하려는 순간 잠복해 있던 무사들이 나타나 강정두 일행을 제압합니다. 여기서 광현을 구해준 사람들은 아마도 청국에서 온 사신단의 호위무사로 보여집니다. 광현은 강정두에게 삿갓을 벗고 정체를 드러냈는데, 이들이 강정두를 어찌 처리했는지는 전혀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한편, 이명환은 수하에게 이번 사태의 모든 책임을 지라고 합니다. 자신이 살아 있어야 나중에 구명운동을 할 수 있다는 속임수입니다. 책임을 부하에게 전가하는 꼼수를 부리니 확실히 이명환은 죄질이 나쁩니다.  

드디어 청국의 사신단이 도착했습니다. 단장은 청국 황비의 오빠인 대학사입니다. 현종은 청국에 갔던 의료단 모두 입궁을 명합니다. 조정에서는 청국 사신단을 환영하는 연회를 베풉니다. 대학사는 "황비를 치유한 것은 결코 잊지 못한다. 조선 수의를 포함한 의관들이 큰 일을 해냈다. 그러나 진짜 황비의 병을 고친 조선 의원은 따로 있다. 수의와 의료단이 귀국한 후 황비의 병이 악화되어 위태로웠을 때 조선의 다른 의원이 외과술이라는 놀라운 의술로 황비를 살렸다. 바로 그 의원을 특별히 청해 이곳에 와 있으니 결례가 아니라면 모시겠다"고 말했습니다. 대학사의 말에 현종과 이명환 등은 크게 놀랐습니다. 지금까지 수의가 황비를 살렸다는 믿음이 깨진 것입니다. 그런데 더욱 놀란 것은 황비를 살린 의원으로 백광현이 등장한 것입니다.

3년여만에 극적으로 다시 모습을 나타낸 백광현을 본 모든 사람들의 동공이 확대되었습니다. 때를 기다린 광현의 절묘한 타이밍에 현종과 이명환을 비롯, 장인주와 강지녕은 물론 평소 광현에게 호의적이었던 윤태주와 박대망(윤봉길 분) 등 연회장에 모인 모든 사람들은 죽은 줄 알았던 광현의 등장에 이른바 멘붕상태에 빠졌습니다. 그런데 오늘밤 제37회 예고편을 보면 현종이 도망병인 광현을 용서할 수 없다는 취지의 발언을 할 것으로 알려져 광현의 앞날이 순탄치 않을 것임을 보여주더군요. 아무튼 이제 음지에서 양지로 나온 백광현이 어떻게 시련을 극복할지가 향후의 관전포인트입니다.

 

                                          [다음 메인에 게재되었습니다. 대단히 감사합니다]



 

728x90
반응형
Posted by pennpenn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