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하항과 강양항을 이어주는 명선교

 

 

회야강을 가로지르는 온산교

 

 

 

해파랑길은 동해의 떠오르는 해와 푸른 바다를 길동무 삼아 함께 걷는다는 뜻으로 부산 오륙도 해맞이공원에서 출발해 동해안을 따라 북쪽 강원도 고성의 통일전망대까지 총 길이 770km에 이르는 대한민국에서 가장 긴 트레일 코스입니다. 모두 10개구간 50개 코스로 구성된 이 길을 걸으며 동해안의 멋진 풍광과 낭만을 만끽할 수 있습니다.

 

해파랑길은 갈맷길․문탠로드(부산구간 4개 코스), 간절곶소망길․솔마루길(울산구간 5개 코스), 감포깍지길․주상절리길(경주구간 3개 코스), 감사나눔길(포항구간 6개 코스), 블루로드(영덕구간 4개 코스), 관동팔경길(울진구간 5개 코스), 수로부인길․해물금길(삼척.동해구간 7개 코스), 바우길․헌화로(강릉구간 6개 코스), 녹색경관길(양양.속초구간 5개 코스), 평화누리길․갈래길(고성구간 5개 코스)과 같은 원래 12개 시․군에서 조성한 좋은 길을 장대한 하나의 길로 이은 것입니다.

 

 

 

 

오늘 걷는 제5코스(울산구간 1코스)는 간절곶 북쪽 진하해변을 출발해 회야강을 따라 덕하역까지 걷는 17.6km이며, 해변에서 시작해 회야강을 거쳐 나중에는 청양읍 시가지를 걸어야하는 다소 지루한 길입니다. 원래 5코스는 외고산 옹기마을을 경유토록 계획되었지만 사유지 통과에 따른 민원발생으로 인해 회야강을 따라 계속 가도록 노선이 조정되었다고 합니다. 실제로 걸어보니 원래 코스대로 걸을 수 있었더라면 훨씬 좋았을 것이라는 생각에 아쉬움이 남습니다.

 

제5코스 들머리는 울산시 울주군 서생면 소재 진하해변입니다. 진하공용주차장 앞에서 바닷가로 나갑니다. 진하해수욕장은 길이가 1km, 폭이 300m정도의 아담한 규모로 수심이 얕고 백사장이 넓으며 바닷물이 맑아 피서지로 적합한 곳입니다. 7월 중순이라서 그런지 아직 피서객은 많지 않지만 본격적인 피서철에 대비해 많은 물놀이 장비들이 바닷가에 비치되어 있습니다. 바다 앞에 떠 있는 작은 섬은 명선도인데 조수간만의 차가 커서 썰물 때에는 이곳까지 걸어갈 수 있다고 하는군요.

 

 진하해변의 작은 섬 명선도

 

 

 

 샤워장

 

 

 

 

명선교로 접근하는 길목에는 대형 물놀이장입니다. 이 길은 간절곶 소망길의 1구간인 “연인의 길”이로군요. 이 길을 "연인의 길"이라고 이름을 지은 것은 옛날 이곳에서 원수지간으로 변한 두 어부의 아들(강양호)과 딸(진하랑)의 사랑이야기가 전해 오기 때문일 것입니다. 명선교는 진하해변과 북쪽의 강양항을 이어주는 보도육교로 날렵한 모습은 진하해변의 명물로 손색이 없습니다. 사정이 허락한다면 이 육교를 건너보고 싶지만 그럴 만한 시간적인 여유가 없군요.

물놀이장

 

 

 강양호와 진하랑의 사랑이야기

 

 

 

 

 

 

 

 

 

진하항을 돌아 이제부터는 회야강변의 도로를 따라 걷습니다. 딱딱한 시멘트바닥이어서 발바닥에서 전해지는 촉감이 좋지 않습니다. 회야강(回夜江)은 경남 양산시의 무지개폭포에서 발원해 온산읍 및 서생면 등을 거쳐 강양항과 진하항 사이의 동해로 흘러드는 강입니다. 신라의 시조 박혁거세가 태어난 박이 밤에 이 강으로 떠돌아왔다는 설이 있고, 임진왜란 때 왜적을 무찔러 크게 이긴 유서 깊은 강이기도 합니다.

 

진하항

 

 

 

 

 

 

강의 좌측으로 바라보는 신록이 여름답습니다. 사실 오늘 이곳 울주군의 낮 최고기온이 섭씨 24도라고 하여 상당히 서늘할 줄 알았습니다. 그렇지만 지금은 정오가 된 시각이라 땅에서는 열기가 느껴집니다. 강 쪽에서 바람이 불어올 때는 다소 시원함을 느끼지만 여름의 무더위를 참기가 어렵습니다. 서생교 옆에는 울산마리나 공사가 한창이더군요.

 울산 마리나 공사현장

 

 

 

 

서생교 밑을 지나갑니다. 건설중인 다리를 지나자 해파랑길은 회야강을 오른쪽 옆구리에 끼고 끝없이 이어집니다. 이 길은 동해안 국토종주 자전거길이어서 모두 포장된 도로입니다. 어느 배수갑문에는 옹기마을을 알리는 이정표가 보이지만 이는 그림의 떡입니다. 왜냐하면 앞에서 지적한 대로 해파랑길은 이제 더 이상 옹기마을로는 가지 않기 때문입니다.

 서생교 밑으로 통과

 

 

 건설중인 교량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본 옹기마을 이정표

 

 

 

 

 

잠시 차도로 나와 술마마을 버스정류소를 지나갑니다. 곧 길은 우측으로 구부러져 발리천의 발리 제2배수문을 지나 조망데크에 다다릅니다. 되돌아보니 지나온 회야강이 유장하게 흐르네요. 남창천이 회야강과 만나는 지점에 철교가 있는데 우리는 남창천의 낮은 다리를 건너 우측의 회야강을 따라 계속 걷습니다. 길의 좌측으로는 고층아파트가 멀리 보입니다.

 조망데크에서 본 지나온 회야강

 

 

 남창천과 회야강에 걸린 철교

 

 

 남창천의 낮은 다리

 

 

 멀리 보이는 고층아파트

 

 

 

 

여기서 목적지인 덕하역까지는 아직도 약 11km가 남았습니다. 회야강에 놓인 상회2교를 건너 좌측으로 강을 따라 갑니다. 길목의 우측에 용안사가 있군요. 길의 맞은편에 거대한 암봉이 보입니다. 강변에는 당구대통철판삼겹살집이 있는데 지도에도 표기된 것을 보면 상당이 유명한 집인듯 보여지네요,

 해파랑길 이정표

 

 

 거대한 암봉

 

 

 삽겹살집

 

 

 

 

 

교각이 높은 온산교 밑을 지나갑니다. 여기서 1.2km 강변구간은 힐링꽃동산입니다. 계절에 따라 백일홍, 송엽국, 핑크뮬리, 작약, 꽃양귀비, 금계국, 황하코스모스 등을 만날 수 있는 곳입니다. 나무 사이로 보이는 강변의 풍경이 참으로 평화로운 이곳은 온산읍 용방소4리마을입니다.

 온산교와 한길교회

 

 

 

 평화로운 회야강변

 

 

 

 

드디어 덕신대교입니다. 오늘 해파랑길을 걸으며 덕신대교 이정표를 본 적이 있었지만 생소한 이름이라서 어딘지 몰랐는데 바로 여기로군요. 덕신대교를 지나 잠수교 같은 낮은 다리를 이용해 회야강을 건넙니다. 아직도 목적지인 덕하역까지는 8.7km가 남았습니다. 강변에는 백일홍과 황화코스모스가 피어 있네요.

 덕신대교

 

 

건너가야할 회야강의 낮은 다리

 

 

 백일홍 뒤로 보이는 정자

 

 

 황화코스모스(금계국과 헷갈림)

 

 

 

 

붉은 색 꽃으로 단장된 덕신교를 지나갑니다. 방금 지나온 다리는 덕신대교인데 이번에는 덕신교로군요. 새로 건설한 큰 다리는 기존의 덕신교와 차별화해 덕신대교로 이름 붙인 것 같습니다. 강의 맞은편에는 대형골프연습장이 있군요. 강이 구부러지는 곳은 강폭이 매우 넓습니다.

 덕신교

 

 

 강폭이 넓은 곳

 

 

 

 

대림산업의 e편한세상 고층아파트를 지나갑니다. 버스정류소마다 울주군의 명소를 소개하는 안내문이 붙어 있군요. 망양버스 정류소와 대성 주유소, 동천1교를 지나갑니다. 여기서 길이 헷갈리지 않도록 조심해야 합니다. 해파랑길은 동천1교를 건넌 후 우측으로 빠져 반원을 그리며 교각 밑을 통과해야 합니다.

 e편한세상 아파트

 

 

 울주의 명소

 

 

 동천1교

 

 

 교각 밑으로 가는 길

 

 

 

 

희야정수사업소를 지나면 교각 밑에 양동마을이 있습니다. 울주군 청량면 양동마을은 기원전 6-7세기 전부터 사람이 살았다고 합니다. 사실 전국에서 가장 잘 알려진 양동마을은 경북 경주시 강동면 양동리에 있는 양반마을인데 이곳 양동마을도 역사적으로 매우 유서 깊은 마을이네요. 양동마을 버스정류소와 울주 종합화물터미널을 지나 청량교를 건넙니다.

 희야정수사업소

 

 

 양동마을

 

 

 

 

길의 우측에 청양읍 행정복지센터 안내문이 보이네요. 곧장 가면 오늘의 목적지인 덕하역입니다. 덕하역은 1935년 개통된 동해남부선의 한 역으로 현재는 무궁화호 열차만 정차하는 소규모 역입니다. 오늘 약 19km를 4시간 남짓 걸었습니다. 거의 쉬지 않고 부지런히 걸었네요. 사진으로만 보면 초록의 세상 같겠지만 실제로 걷는 길은 매우 딱딱하면서도 단조로워 지루했습니다. 무더위에 땀을 많이 흘리다 보니 나중에 청량읍지역에 들어서서는 발걸음이 무거워져 많이 지치더군요. 가급적 7-8월에는 이런 고생은 하지 말아야 하지만 산악회의 일정에 따라 가려면 어쩔 수 없는 일입니다.

 덕하역 입구

 

 

 

 

《해파랑길 5코스 개요》

 

▲ 일자 : 2019년 7월 14일 (일)

▲ 코스 : 진하해변-서생교-남창천 육교-상회2교-온산교-덕신대교-동천1교-회야정수사업소-양동마을-덕하역

▲ 거리 : 19km

▲ 시간 : 4시간 15분

▲ 안내 : 서울청마산악회

 

 

 

☞ 글이 마음에 들면 아래 공감하트(♥)를 눌러 주세요!

(로그인이 없어도 가능합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울산 울주군 온산읍 덕신리 535-1 | 해파랑길 5코스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pennpen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bonlivre.tistory.com BlogIcon 봉리브르 2019.07.16 07: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더위에 조금 고생을 하셨군요.
    보기에는 말씀처럼
    시원한 코스인 것 같은데 말입니다.
    숲이 있는 곳이 더 좋을 듯도 싶네요.

    해파랑길 5코스 잘 보고 갑니다.
    기분좋은 하루 시작하세요^^

  2. Favicon of https://kangdante.tistory.com BlogIcon kangdante 2019.07.16 07: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름에는 역시
    바다가나 물가를 따라 걷는 것이 시원해서 좋을 것 같아요
    땡볕도 무덥겠지만
    마음만은 상쾌할 것 같아요.. ^^

  3. Favicon of https://xuronghao.tistory.com BlogIcon 공수래공수거 2019.07.16 07: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19KM를 걸으셨군요..
    평지길이지만 7월에 걷기에는 참 먼길입니다.
    바닷바람,산바람이 불어준다면 걸을만은 하겠습니다만..

    수고하셨습니다^^

  4. Favicon of https://ckkimkk.tistory.com BlogIcon 싸나이^^ 2019.07.16 08: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해피랑길의 총길이가 770Km...어마어마하군요...ㅎㅎ
    진하해수욕장은 30여년전 겨울에 한번 가본적이 있는데 지금은 완전 다른데요 ?
    숲속처럼 그늘이 없어서 한낮엔 자외선에 대한 준비를 철저하게 해야겠는데요 ? ㅎㅎ

    행복한 시간 되세요~~^^

  5. Favicon of https://shinwoongs.tistory.com BlogIcon 신웅 2019.07.16 09: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으로만 보면 좋은데 여름에 19키로라니...
    건강 잘 챙기는게 중요할거 같아요 ^^

  6. Favicon of https://blog.lkkkorea.com BlogIcon 소스킹 2019.07.16 09: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물놀이장이 있어서
    저희 조카들하고 가면 정말 좋을 것 같아요!
    오늘도 정성스러운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 )

  7. Favicon of https://janiceshin86.tistory.com BlogIcon jshin86 2019.07.16 10: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강과 강을 이어주는 다리가 정말 많이 생긴거 같아요 과거에 비해서요.

  8. Favicon of https://balgil.tistory.com BlogIcon @산들바람 2019.07.16 11: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해파랑길코스 14km 대단하십니다.
    아무리 무더워도 힐링코스인것 같네요
    지금 당장 트레킹해보고 싶네요.

  9. Favicon of https://godsi77.tistory.com BlogIcon 멍수짱이 2019.07.16 13: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물이 맑네요~
    수심이 얕아서 그럴까요
    근데 중간에 삼겹살간판이 참 눈에띄네요 ㅋㅋ 맛나보여요

  10. Favicon of http://blog.paradise.co.kr BlogIcon 파라다이스블로그 2019.07.16 14: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4km라니 정말 긴 산책코스네요!
    해파랑길 이름도 멋지고 풍경도 멋있습니다 :)
    14km의 코스를 전부 돌 자신은 없지만 강물 따라 걸으며 힐링하고 싶네요.

  11. Favicon of https://0572.tistory.com BlogIcon 『방쌤』 2019.07.16 19: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출 담으러 자주 갔었던 진하해수욕장인데
    인근 길도 참 예쁘네요.
    봄에 걸어도 참 좋을 것 같습니다.^^

  12. Favicon of https://perfume700.tistory.com BlogIcon 아이리스. 2019.07.16 20: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기에는 시원해 보이는 코스인데
    더운날 이 길을 걸으시다니 대단하십니다
    덕분에 이렇게 앉아서 펜펜님의 발자취 따라 걸으며
    더위를 식혀보았습니다..^^

  13. Favicon of https://in-astory.tistory.com BlogIcon 인에이 2019.07.16 21: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날씨 더운데 대단하십니다!!
    오늘도 잘 보고 갑니다^^

  14. Favicon of https://dldduxhrl.tistory.com BlogIcon 잉여토기 2019.07.16 23: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더운 날씨에 많이 걸으셨을 듯해요.
    바다와 강, 노랑코스모스와 백일홍까지 하루의 긴 여정이 느껴지는 포스팅이네요.

  15. Favicon of https://jongamk.tistory.com BlogIcon 핑구야 날자 2019.07.17 06: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상당히 많은 거리를 걸으셨군요 덕분에 멋진 광경을 볼 수 있었네요